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고려시대 음악사상

[ 양장 ] 도서 제본방식 안내이동
정가
26,000
중고판매가
18,200 (30%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9년 10월 21일
쪽수, 무게, 크기 442쪽 | 153*224*30mm
ISBN13 9788956264189
ISBN10 895626418X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bahdah   평점4점
  •  특이사항 : 양장본 / 442쪽 / 160*230mm / 9788956264189(895626418X)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국학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저자가 그동안 발표한 논문들을 중심으로 구성한 이 책은 『한국 고대 음악사상』에 이어 두 번째로 출간된 연구 자료집으로, 조선왕조에 의해 배척되고 왜곡되어 전해진 고려시대의 문화에 대한 다양한 자료들을 만나볼 수 있게 구성했다. 저자는 불교의례로 알려져 있는 팔관회(八關會)나 중국 송나라에서 도입되었다고 하는 아악(雅樂) 등 당시를 대표하는 여러 문화에 대해 기존의 주장들에 반하는 근거 있는 자료들을 제시하며 이를 새로운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게 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책머리에

「고려사」에 나타난 팔관회의 음악양상 및 그 사상적 배경에 관한 고찰
1. 들어서며
2. 의례절차(儀禮節次)
3. 아악(雅樂)
4. 당악(唐樂)
5. 속악(俗樂)
6. 나서며

「고려사」에 나타난 연등의례의 음악양상 및 그 사상적 배경에 관한 고찰
1. 들어서며
2. 의례 내용
3. 음악양상
4. 사상적 배경
5. 나서며

아악고(雅樂考)
1. 한국아악은 없는가?
2. 아악이란 무엇인가?
3. 아악의 유래는 어디인가?
4. 한국아악의 새로운 인식

백희가무를 통해 본 고려시대 팔관회의 실상
팔관회는 불교의례인가?
1. 들어가는 말
2. 팔관회의 궁극목적
3. 팔관회의 핵심의례
4. 백희가무의 참모습
5. 잡기로서의 백희가무
6. 나가는 말

「高麗史」를 통해 본 儒·佛·道의 儀禮內容 및 音樂樣相에 관한 고찰
1. 序論
2. 儒敎
3. 佛敎
4. 道敎
5. 結論

조선 이전 한국음악과 유학사상
1. 한국음악과 유학
2. 고려 이전 음악문화와 유학
3. 고려시대 음악문화와 유학
4. 맺음말

부록_「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
1. 아악(雅樂)
2. 당악(唐樂)
3. 속악(俗樂)
4. 삼국속악(三國俗樂)
5. 속악을 사용하는 절차[用俗樂節度]

참고문헌
찾아보기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고려시대는 조선왕조에 의해 배척되고 왜곡된 상처와 흔적을 안고 있다. 그 상처는 지금까지도 우리에게 유산으로 남아 있고, 그 흔적은 곳곳에 흩어져 있다. 이 책은 그 상처를 기억하고 그 흔적을 규명해, 고려시대의 진실을 밝히고 복원하려는 하나의 시도다.

필자가 이 책에서 제기한 두 가지 매우 독창적인 견해는 다음과 같다. 첫째, 팔관회(八關會)가 명백한 ‘불교의례’라는 일반화된 주장은 피상적인 시각에서 비롯한 ‘오류(誤謬)’에 불과하다. 팔관회의 본질이 선풍(仙風)에 따른 ‘토속의례(土俗儀禮)’임을, 팔관회의 핵심의례인 ‘백희가무(百戱歌舞)’를 통해 논증했다. 둘째, 고려 예종(睿宗) 11년(1116) 아악(雅樂)이 중국 송나라로부터 처음 도입되었다는 한국국악계의 오랜 통설(지배학설)은 ‘시대착오’에 불과하다. 아악은 이미 신라 유리왕(儒理王, 24~57) 시절부터 존재했음을 사료에 근거해 입증했다.

이 어쩌면, 도발적인 주장은 고려시대의 상흔을 역설적으로 증명한다. 고려국의 드높은 위상과 고려문화의 다양성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국가제전(國家祭典)인 팔관회가, 조선왕조에 들어와 철저히 폐지되어 우리 고유의 오랜 문화전통이 거의 멸절된 점과, 또한 ‘아악=중국의 의식음악’이라는 조선 성리학자의 사대주의적 아악관(雅樂觀)이 너무도 견고하고 오랫동안 지배계층의 사고를 장악해, 21세기인 지금까지도 이런 관점이 국악계에 무비판적으로 묵수?고집되고 있는 점 등에서 그렇다.

이 책은 필자가 ‘한국학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그동안 발표한 논문들을 중심으로 하고, 관련 내용을 부록으로 첨부한 두 번째 연구 자료집이다. 첫 번째 연구 자료집은 『한국 고대 음악사상』(예문서원, 2007)이란 제목으로 출간되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8,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