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그리우면 떠나라

: Nova의 슬프도록 아름다운 이별 스크랩

도서 제본방식 안내이동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800 (93% 할인)
상태?
사용 흔적이 많고, 상품과 부속품에 손상이 있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6년 09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224쪽 | 427g | 148*196*20mm
ISBN13 9788925501536
ISBN10 8925501538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이 많고, 상품과 부속품에 손상이 있는 상품
  •  판매자 :   haha1700   평점4점
  •  특이사항 : ~ 타사이트와 함께 판매를 하고있으므로 품절될수있음을 참고해주세요 ~ 구매하시는 모든고객님들 항상 행복하시고 모두 부자되세요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 남자가 달콤하고 각별했던 사랑을 잊기 위해 유럽으로, 사진기 하나를 달랑 들고 무작정 떠난다. 그리고 사랑처럼 빛나는 주옥같은 사진들을 가슴 저리게 하는 이별 여행의 선물로 들고 왔다.

상황이 나빠서, 마음이 ‘쿡’ 하고 아파서, 죽음 같은 슬럼프가 몰려와서, 무작정 떠난 유럽. 단순히 여행을 떠나기만 하면, 진정한 자신을 찾을 수 있을 거라, 또 삶을 지탱했다고 믿었던 사랑을 잊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아니, 사랑이라는 생명 줄이 끊어지면서, 그 줄을 다시 잇기 위해 본능적으로 몸부림쳤다. 다시 숨 가쁜 일상으로 돌아온 그는 이렇게 생각한다. 반드시 여행을 해야만 자신을 되찾거나 휴식할 수 있는 것이 아님을, 자기회복은 자신의 정신력에서 찾을 수도 있음을 말이다. 그러나 여행은 다시 어떤 것을 비우고 채울 수 있는 좋은 기회임을 깨닫게 해주었다.

세상의 모든 결정적인 일에는 계기가 있어야 하듯이 사진에도 자기만의 날개를 달아줄 어떤 계기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날개를 발견하는 것이 나만의 사진을 담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믿었던 것이다. 그렇게 카메라에 날개를 달아준 것이 바로 ‘여행’이었다. 네이버 블로그에 사진과 더불어 자신의 생각이 담긴 짧은 글을 남겨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사진 블로거에도 선정된 바 있다. 이 책은 여행 목적을 자기 도약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노바 박성빈의 소망이 담긴 작은 선물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Chapter 1 세상 속에 버려진 나
봄날 / 오르막길 / 운이 없었던 것뿐이야 / 런던에서 길을 잃어본 적 있나요? / 공중전화가 눈을 깜빡거리는 이유 / 기억을 건드리다 / 흐르는 시간 / 여유 / 바람 / 동화 속 마을 / 풍경만큼이나 아름다운 간판들 / 비 내린 후 / 별
Chapter 2 헤어짐 후에 오는 것들
사랑한다는 그 흔한 말 / 낯선 여행자의 외로움 / Rainy Day / 내 마음속의 프라하 / 멈춰진 시간 / 슬픈 회전목마 / 베네치아 / 시선이 머무는 풍경 / 마음속의 방 / 익숙한 그 길 / 기억 속으로 / 옆자리 / 너에게 난 / 어떤 사랑 이야기 / 남과 여 / 함께 한다는 것 / 고슴도치
Chapter 3 꿈을 담는 카메라
카메라에 날개를 달자 / 노스탤지어 / 내 눈은 50mm F1.0 / 삶의 무게 / 이야기가 있는 사진 / 행복한 상상 / 뷰파인더 속의 프라하 / 추억의 빛, 카메라
Chapter 4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고대의 이탈리아 속으로 / 바티칸 / 첫 번째 위기 / 나에게로 가는 길 / 새로운 시작 / 두 번째 위기 / 인터라켄으로 / 알프스 / 마지막 한걸음 / 하늘이 울먹이던 날 / 내 마음속의 파리 / a night in paris / 아쉬움 /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Chapter 5 I'm Nova
Into The Rain / 내가 여행하는 방법 / 비상 / 여행을 떠나는 이유 / 유럽에게 / 여행이 남겨준 것들 / 고독의 끝
Epilogue 나는 행복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박성빈
헤어짐의 아픔을 잊기 위해 가방 하나 둘러메고 떠난 여행, 그는 사진의 매력에 빠져 카메라에 날개를 달기 시작했다. 지금도 역시 자신의 카메라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것을 멈추지 않고 있으며, 프리랜서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여행지 곳곳의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고, 거리 곳곳에 살아 숨쉬는 사람들의 생활을 보여주기를 희망한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때때로 가슴이 터질 것처럼 아플 때가 있다. 내색하지 못하지만 자기만큼 아픈 사람은 없을 거라고 생각할 때가 있다. 시간이 지나 그토록 힘들었던 순간을 돌아보면 남들도 나와 다르지 않음을 알게 된다. 우리는 그렇게 저마다 각자의 자리에서 자기의 짐을 짊어지고 살아간다. 그 짐은 어떤 누구도 덜어 줄 수 없는 오직 자기 자신만의 몫이라는 걸 우리는 모두 알고 있다. 시간이 지나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짐이 무거워졌을 때, 그때야 비로소 짐을 내려놓아야 하는 이유를 찾기 시작한다. 결국 짐의 무게에 허덕이다 주저앉아 버리고 만다. 그리고 우리는 다시 그렇게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중에서

고독의 끝은 사랑이다. 사랑은 인생에서 가장 달콤한 비밀이다. 몇 주, 몇 달, 혹은 몇 년을 목표를 추구하느라고 허둥거린 후에 고독한 사람은 자신만의 자아 지반을 마련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팔을 뿌리쳐도 된다. 당신이 고독을 발견하고 자신의 편협함을 벗어난다 하더라도 나는 어디까지나 나일 따름이다. 기계적인 키스가 아니라 헌신과 희생의 키스는 모든 꿈에 종지부를 찍고, 꿈을 현실로 되돌린다.
고독을 견딜 줄 아는 사람만이 사랑할 수 있다. 그렇지 못한 사람은 이 애인에서 저 애인으로, 한 관계에서 다른 관계로 건너뛴다. 많은 사람들은 고독에 대한 불안감에 사로잡혀 사랑을 도도히 흐르는 강처럼 여긴다. 사랑하는 사람은 대개 상대방을 사랑한다기보다 사랑한다는 감정을 더 사랑한다. 상대방은 언제나 목적에 이르는 수단일 뿐이다.
사랑하고 난 뒤에는 남녀 할 것 없이 누구나 외롭다. 자신에게 반하고 매인 사람은 다른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사랑을 발견할 수 없다는 것이 고독에 대한 유일한 변명이다.
―“고독의 끝”중에서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이 책 속의 사진들과 글들을 읽어 내려가면서 문득 내 옆자리를 바라본다. 지금은 사랑하는 이와 함께하고 있지만, 노바의 아픔이 서서히 전해져 내 마음 한 곳을 쓸쓸하게 만든다. 어찌 보면 남의 이별은 그저 살아가는 데 있어 한 번쯤은 경험하는 것이라 생각할 수 있겠지만, 나의 이별은 다른 이의 것보다 훨씬 더 슬프고, 신열에 들떠 아파하다 잠 못 이루는 그런 것이라 생각된다. 물론 사랑을 하면서도 아픔, 슬픔, 외로움 같은 해로운 것들도 함께 존재한다. 그러나 사랑하는 이와 함께하기에 이 모든 것을 이겨낼 수 있는 것이다. 지금의 노바는 혼자서 이 해로운 것들과 맞서고 있기에 책 속의 아름다운 풍경과 멋진 사진들이 더욱 쓸쓸하게 보이는 것 같다. 카메라를 통해 세상을 보고, 그 사진 속에서 자신의 삶의 방향과 이상을 찾아가는 노바의 모습이 느껴져 고마울 따름이다.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 또 행복을 찾고, 삶을 찾을 수 있는 사진을 통해서 말이다. 지금 사랑에 아파하거나 삶에 지친 이들 모두 노바의 사진과 글 속에서 치유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
―정종철(개그맨)
  • 일시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