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그리운 매화향기

도서 제본방식 안내이동
정가
9,000
중고판매가
2,500 (72%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1년 12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212쪽 | 330g | 152*223*20mm
ISBN13 9788984310612
ISBN10 8984310611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하나서적   평점4점
  •  특이사항 : 양호합니다 2.1.25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경기도 화성군 우정면 매향리, 봄이 되면 집집마다 매화꽃이 만발하여 그 향기가 온 마을에 넘치는 마을에 주인공 진수는 비행기 조종사를 꿈꾸며 거대한 날개짓을 하려한다. 하지만 쇳덩이를 가지고 놀다가 폭발하여 한쪽 눈을 잃어버리고 마는 진수. 자신의 꿈을 빼앗아 가버린 미국이 남긴 잔해에 대해 늠름한 청년으로 자란 진수는 예전의 마을로 되돌아가려고 미군과 투쟁을 시작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1951년 봄
2. 1954년 봄
3. 1960년 여름
4. 1967년 겨울
5. 1968년 봄
6. 1974년 봄
7. 1979년 가을
8. 1987년 봄
9. 1987년 가을
10. 1988년 봄
11. 1988년 여름
12. 1988년 겨울
13. 1989년 봄
14. 1989년 여름
15. 1989년 가을
16. 2000년 봄
17. 매화동산의 판굿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그림 : 김병하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전남대학교에서 미술 전공했다. 『보리타작하는 날』『나는 싸기대장의 형님』『내가 만나 꼬깨미』『갯벌』『엄마 생각』『만만치 않은 놈, 이대장』『티타늄 다리의 천사, 애덤 킹』『늘 푸른 나의 아버지』등에 그림을 그렸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진수는 경호의 손목만 매만질 뿐 아무 말도 못했다 경호가 이어서 말했다.
"손목 날린 값으로 받은 건, 치료비 몇 푼과 해고통지서였어. 손목 잘린 친구는 더 이상 회사에 나올 필요 없다는 거였지."
"그럴수가..."
진수는 기가 막힌 듯 말을 잇질 못했다.
"나 같은 경우는 약과야. 힘없는 사람은 짓밟히는 세상이더구만. 인간답게 살게 해 달라고, 일한 만큼 달라고 소리치다가 개처럼 두들겨 맞는 사람들을 많이 봤어. 나는 용기가 없어서 그렇게 소리를 치지도 못했지만. 노동조합이란 게 있어. 우리 같은 노동자들의 권리를 찾자는 건데, 회사에선 노동조합 하는 사람은 빨갱이래. 노동조합 하다가 회사 직원들에게 두들겨 맞고 경찰들에게 질지 끌려가는 사람들 숱하게 봤어. 더러는 감옥에 갇히기도 해."
--- p.86
우리 마을 - 우정초등학교 2학년 2반 정화영

우리 마을은 시끄럽습니다. 날마다 날아오는 비행기 때문입니다. 비행기는 폭탄을 쏩니다. 그래서 창문이 흔들릴 때도 있습니다. 흔들리다가 깨질 때도 있습니다. 밤에 비행기가 날아오면 잠을 잘 못 잡니다. 텔레비전 소리도 잘 안 들릴 때가 많아요. 올해는 올림픽을 하는데 그때는 비행기가 안 왔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아저씨는 "저 망할 놈의 비행기"라고 욕을 하기도 합니다.

저도 비행기가 싫습니다. 친구네 집에 갈 때도 빙 돌아서 가야합니다. 사격장 울타리 때문입니다. 울타리가 있어서 가고 싶은데도 못 갑니다. 미국은 왜 남의 나라에 와서 시끄럽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미국 비행기는 자기 나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옛날에 우리 마을에 매화꽃이 많았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없습니다. 내 생각에는 사격장 때문에 매화꽃이 없어진 것 같습니다. 마을을 시끄럽게 하고, 매화꽃도 없어직 한 미국 비행기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 p.124
'그래서 이곳 주민들은 잠도 잘 못 자고, 늘 불안하고, 살아가는 데 지장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경제적으로도 힘들고.'

'그렇습니다. 우리는 사격장 때문에 하루하루 사는 게 고통입니다.' 길재가 끼어들었고 경호가 약간 흥분한 투로 목소리를 높였다.

'그래서 우리는 사격장이 없어져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앤더슨 소령은 두 팔을 벌리고 웃으며 공손햐게 말했다.

'하지만 이곳은 한국에 하나밖에 없는 미군사격장으로서 미국공군 전투력의 생명줄입니다. 따라서 폐쇄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이전은 할 수 있습니까?'

'그것도 안 됩니다. 이곳은 낮은 구릉지대로서 안개가 끼는 날이 거의 없고, 바다와 육지의 사격이 동시에 가능하며 조종사의 폭격 결과가 바로 나오는 유일한 곳입니다. 여기보다 더 좋은 사격장은 한국 내에 없습니다.'

'게다가 사람 사는 마을이 있으니, 폭격 연습에 그보다 더 좋을 수는 없겠지요.'

진수가 말하자 앤더슨 소령은 진수를 바라보며 우물우물 대답했다.

'그 그렇지는 않습니다.'

'무슨 소리요, 그렇지 않다니?' 길재가 다지고 들었다.

'당신네 나라에는 사막도 많다고 들었는데, 사람이 살지않는 그런 데서 사격 연습을 하면 될 거 아니오, 사람이 사는 마을이 있는 곳에서 사격을 꼭 해야 되는 이유는 뻔하지 않소.'

'허 참.' 앤더슨 소령이 대답 없이 웃었고 기자가 다시 물었다.

'그럼, 마을 주민들이 입은 피해는 보상이 되고 있습니까?'

이 물음에 앤더슨 소령이 이상하다는 듯 기자를 보았다.

'기자님은 한미행정협정을 모르십니까? 피해보상이나 사격장의 이전 같은 문제는 어디까지나 한국 정부가 해야 할 일입니다. 우리는 다만 손님의 입장으로 있는 겁니다.'

'그래요...'

기자는 씁쓸하게 웃었다. 한미행정협정의 내용을 기자는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일방적으로 나라 사이의 조약이라고 보기에는 참으로 부끄러운 것이었다. 미군이 사용을 요구하는 땅은 언제든지 내주어야 하고, 그 땅의 사용비도 받을 수가 없게 되어 있으며, 주민들의 피해를 미군은 보상할 의무가 없는 그런 조약이었다.

'도대체 우리 정부는 뭘 하는 겁니까?' 길재가 흥분한 목소리로 소리쳤다.
--- pp.133~136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경기도 화성군 우정면 매향리, 봄이 되면 집집마다 매화꽃이 만발하여 그 향기가 온 마을에 넘치는 마을이었다. 그런데 2차 대전이 끝나고 미국의 군대가 들어오면서 그 마을 역시 논밭과 들, 바다를 빼앗기고 날마다 전쟁연습을 한다고 총탄을 쏘아대면서 끔찍한 지옥으로 변해버렸다. 매향리 사람들은 농사지을 땅을 빼앗기고, 고기를 잡고 미역과 굴을 따고 조개를 줍던 바다를 잃고, 날마다 귀청이 찢어지는 비행기 소리며 총탄 터지는 소리에 밤에는 잠을 설쳐야 했다.

비행기 조종사 되는 꿈을 키우던 주인공 진수는 쇳덩이를 가지고 놀다가 폭발하여 한쪽 눈을 잃는다. 갯벌로 굴 캐러 간 숙모가 미군이 투하한 포탄에 즉사하고 만다. 또 헐값으로 농사지을 땅까지 빼앗기자 진수의 친구 경호는 마을을 떠나고 만다. 서른이 넘어 마을 청년 회장이 된 진수는 마을을 되찾는 투쟁을 시작한다. 미군의 온갖 회유와 협박 속에서도 '빼앗긴 땅'을 찾기 위한 마을 사람들의 싸움은 끊임없이 계속된다. 대학생이 된 딸 화영이도 이 마을에서 살겠다는 결심을 한다.

매향리 사람들의 이야기는 바로 우리의 이야기이고 우리가 살아온 역사이다. 평화로운 마을이 미군의 폭격 연습장으로 변해버린 상황 속에서도 마을을 지키려는 진수네 가족의 이야기는 어린이들에게 '참된 교과서'가 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