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들통난 거짓말

정가
8,000
중고판매가
1,000 (88%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0년 02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64쪽 | 322g | 210*260*15mm
ISBN13 9788992830645
ISBN10 8992830645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들통난 거짓말』은 거짓말하는 아이들의 심리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숙제한 것을 집에 두고 안 가져왔다는 거짓말, 자신의 공주 원피스는 아빠가 외국 출장 가서 사 온 것이라는 거짓말, 얄미운 친구를 놀리기 위해 화장실에 귀신 있다는 거짓말 등은 어린 아이들이 쉽게 할 수 있는 거짓말입니다. 주인공 미리는 거짓말을 하면서도 그것이 나쁜 행동이라는 것은 잘 모릅니다. 거짓말하는 아이들을 야단치기보다는 거짓말이 왜 나쁜지, 거짓말이 습관이 되면 어떻게 되는지를 아이가 쉽게 이해하도록 설명해 줍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여기가 우리 집이야
2. 임금님 할아버지
3. 숙제 검사
4. 머리가 아파요
5. 얄미운 하주아
6. 한바탕 소동
7. 화장실에 귀신 없어
8. 거짓말 안 할래요
1. 여기가 우리 집이야
2. 임금님 할아버지
3. 숙제 검사
4. 머리가 아파요
5. 얄미운 하주아
6. 한바탕 소동
7. 화장실에 귀신 없어
8. 거짓말 안 할래요

저자 소개 (2명)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미리는 원피스를 입고 집을 나선다. 공주 옷을 좋아하는 장미리, 그래서 친구들은 미리를 장미 공주라고 부른다. 레이스가 달린 원피스나 구슬이 조르르 달린 드레스를 입고 학교에 가면 아이들은 와아 감탄을 할 정도이다. 미리는 “이 옷은 우리 아빠가 외국 출장 가서 사 오신 거야. 프랑스에서.” 라며 자랑을 한다.
현장학습으로 서오릉에 간 미리는 친구들에게 왕릉에 묻힌 임금님이 자신의 할아버지라며 왕릉에 넙죽 절을 한다. 또한 미리는 숙제 검사를 하는 선생님 앞에서 책가방을 뒤적뒤적하더니 깜박하고 안 가져왔다고 거짓말을 한다. 선생님은 미리에게 집에 가서 숙제장을 가지고 오라고 하셨다.
집에 도착한 미리는 집에 들어가지 못한 채 문 앞에서 서성이다가 엄마와 마주친다. 미리는 엄마에게 머리가 아파서 왔다고 거짓말을 한다. 하지만 선생님께로부터 전화가 오고, 결국 자신의 거짓말이 들통나고 만다.
엄마는 미리를 데리고 서둘러 학교로 간다. 그 모습을 보며 진태와 주아가 미리를 놀렸다. 미리 엄마는 선생님께 죄송하다며 허리 굽혀 인사하셨다. 다음 날 주아가 또 미리를 놀렸다. 약이 오른 미리는 쉬는 시간에 화장실에 다녀오면서 화장실에 귀신이 있다고 또 거짓말을 했다. 무서움에 떨던 주아와 혜나는 수업 시간에 오줌을 싸고 말았다. 다음 날 여자아이들 몇 명이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 대신 엄마들이 학교로 오셨다. 선생님께 이야기를 들은 엄마들은 미리를 나무랐다. 주아 엄마는 울고 있는 미리는 안아 주셨다. 미리가 눈물을 닦으며 울먹이는 소리로 친구들에게 화장실에서 귀신 본 적 없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모든 수업이 끝나고 선생님이 미리를 부르시고는 종이 한 장을 내밀면서 거짓말한 것을 전부 쓰라고 하셨다. 거짓말하는 것은 무서운 병이라는 선생님 말씀에 미리는 깨어나지 못하는 병에 걸린 아빠를 생각하며 다시는 거짓말 안 하겠다고 약속을 한다. 이제 미리는 쉬는 시간마다 아이들을 데리고 화장실에 간다. 그러면서 솔직하게 말한다.
“화장실에 귀신 없어. 내가 거짓말한 거야.”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거짓말은 분명 나쁜 것이다. 하지만 친구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싶어서, 또는 해야 할 일이 하기 싫어서 아이들은 때때로 거짓말을 한다. 거짓말을 단 한 번도 안 해 본 사람이 있을까?
아이앤북 인성동화 네 번째 이야기 《들통난 거짓말》은 거짓말하는 아이들의 심리를 잘 이야기하고 있다. 숙제한 것을 집에 두고 안 가져왔다는 거짓말, 자신의 공주 원피스는 아빠가 외국 출장 가서 사 온 것이라는 거짓말, 얄미운 친구를 놀리기 위해 화장실에 귀신 있다는 거짓말 등은 어린 아이들이 쉽게 할 수 있는 거짓말이다. 미리는 거짓말을 하면서도 그것이 나쁜 행동이라는 것은 잘 모른다. 하지만 이러한 거짓말을 계속 하다 보면 습관이 된다.
우리 아이들은 지금 어른이 되기 위한 중요한 과정에 있다. 이 중요한 과정에 거짓말이 습관화 된다면 올바르지 못한 어른으로 성장하게 된다. 거짓말하는 아이들을 야단치기보다는 거짓말이 왜 나쁜지, 거짓말이 습관이 되면 어떻게 되는지를 아이가 쉽게 이해하도록 설명해 주어야 한다.
흔히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거짓말하면 안 된다고 야단을 치면서도 아이들이 왜 거짓말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는다. 아이들의 거짓말하는 습관을 고치기 위해서는 아이가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었던 마음을 헤아려 주고 이해하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거짓말은 아이의 성장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적인 현상이다. 아이의 거짓말이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니다. 풍부한 상상력 안에서 마음껏 꿈을 꿀 수 있는 거짓말에는 귀를 기울여 아이가 자신의 꿈에 한 발자국 다가갈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