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하늘나라 우체국

도서 제본방식 안내이동
정가
8,000
중고판매가
4,900 (39%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2년 02월 28일
쪽수, 무게, 크기 208쪽 | 153*224*20mm
ISBN13 9788972232056
ISBN10 897223205X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곁에 함께 있는 것이 너무나 당연하게 느껴지는 가족. 그런 가족 중 한 명이 어느 날 더 이상 보고 싶어도 볼 수 없어진다면 어떨까?

이 책은 서울특별시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 관리하는 납골당에서 유족들이 고인을 기리며 써 놓은 편지들을 모았다. 1999년 7월부터 벽제와 용미리 등 다섯 군데의 시립 납골당에 놓여진 '고인에게 쓰는 편지'라는 이름의 노트에 적힌 애절한 사연들이 차곡차곡 담겨있다. 엄마나 아빠를 잃은 아이들, 할머니를 잃은 아이, 자녀를 먼저 하늘나라로 보낸 부모 등 저마다의 사연과 이야기가 읽는 이의 눈시울을 뜨겁게 한다. 아름다웠던 추억과 있을 때 더 잘해주지 못한 안타까움, 나중에 만나자는 약속들은 지금 내 곁에 있는 내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한다. 아이들이 직접 그린 그림이나 시도 함께 실었다.

한 번에 다 읽기에는 가슴이 너무나 벅찬, 책 읽는 중간중간 책장을 덮고 울음을 참아야 하는 책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글
눈물로 답장이 오는 편지 - 고건 서울특별시장

추천의 글
사랑과 눈물을 담아 띄운 편지 - 최열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떠난이와 남은 이들을 위하여 - 조월례 어린이도서연구회 이사
어머니의 기도 - 이상배 동화작가, 독서교육전문가

추모의 글
아직도 '자기'를 찾아 헤매세요? - 김병규 동화작가, 소년한국일보 기자
슬픔은 두고두고 우리네 일이네 - 이해인 수녀

아빠의 빈자리가 너무 커요

너의 소중함을 왜 몰랐을까

엄마! 우린 언제나 함께잖아

다음세상에서는 맘껏 뛰어다니세요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너무너무 사랑하는 하나밖에 없는 천사 같은 언니, 나 혜연이야. 언니가 하늘 나라에 간 지도 벌써 한 달이 지났네. 난 아직도 내가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아. 아침에 눈을 뜨면 나에게 일어난 모든 일이 꿈이었으면 하고 바라는데, 꿈이 아닌 현실이라는 사실이 너무 슬퍼.
언니가 읽지 못할 걸 알면서 언니한테 메일을 보냈어. 너무너무 보고 싶다고, 단 한 번만이라도 안고 싶다고, 목소리라도 듣고 싶다고……. 다 이루어질 수 없는 내 소원들이지.

착한 우리 언니, 눈물이 많은 우리 언니, 언닌 지금쯤 고통도 없고 슬픔도 없고 절대 눈물 흘리지 않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하늘 나라에 있겠지. 그곳에서 엄마랑, 아빠랑, 형부랑, 날 바라보고 있겠지.
--- p.114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시인 천상병은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일을 저세상에서 잠시 나온 소풍길이라 했습니다. 누구나 이 세상을 떠나야 한다고 생각하면 천상병 시인의 말이 참 그럴 듯합니다.

저마다 그 소풍길에서 만나는 이들이 있습니다. 어머니 아버지가 있고 아우와 형이 있습니다. 할머니가 있고 할아버지가 있습니다. 이모도 고모도 있지요. 이들이 있어서 우리의 소풍길은 훨씬 즐겁고 행복합니다. 결코 만만하다 할 수 없는 삶을 살아가는 데 크나큰 힘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모든 이들은 언제가는 소풍을 마치고 저세상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이 세상에서 많고 많은 시간들을 함께 보낸 가족들과 친구들을 두고 가야 합니다. 세상에 남은 이들은 소풍길을 마친 그들을 떠나보내는 안타까움과 슬픈 마음으로 어찌 할 줄을 모릅니다. 그들과 함께 나누었던 모든 시간들을, 그들이 없이 보내야 할 시간들을 감당할 수 없어 목이 멥니다.

이 책에는 이처럼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에 대한 못다 한 사랑과 감당할 수 없는 그리움을 담은 글들이 실려 있습니다. 딸이 엄마에게, 아빠가 딸에게, 형이 동생에게, 손자가 할머니에게 보내는 애틋한 사연들이 담겨 있습니다. 이 세상에 있을 때 다 나누지 못한 사랑에 대하여, 다시는 볼 수도 없고 부를 수도 없는 그리운 이들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에게 '죽음'을 두려워하라고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죽음에 대해 한번쯤은 생각하고, 나아가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도 가르쳐줍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9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