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조선 선비 유길준의 세계 여행

이흔 글 / 조원희 그림 | 비룡소 | 2011년 07월 25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2,000 (83%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1년 07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48쪽 | 473g | 220*265*15mm
ISBN13 9788949182452
ISBN10 8949182459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1883년에 조선이 서양에 파견한 최초의 외교 사절단 보빙사의 이야기

『조선 선비 유길준의 세계 여행』은 조선이 미국에 보낸 첫 공식 사절단인 보빙사의 수행원이자 『서유견문』의 저자인 유길준을 화자로 하는 여행기입니다. 1883년 9월 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한 유길준과 보빙사 일행은 40여 일에 걸쳐 시카고, 워싱턴, 뉴욕, 보스턴 등을 두루 돌아보고, 유길준은 홀로 미국에 남아 공부를 계속하다가 1885년에 유럽과 아시아를 돌아 조선으로 돌아 옵니다. 이 책을 통해서 당시 서양 사람들의 눈에 비친 조선과 조선 사람들이 바라본 서양의 모습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보빙사의 여행 이후 조선에 들어온 새로운 서양 문물들과 그로 인해 달라진 여러 사회상에 대해서도 다양한 사진 자료와 에피소드를 통해 배울 수 있습니다.

유길준을 비롯한 보빙사 일행은 일본과 중국을 제외한 서구 세계를 여행한 첫 번째 여행객으로 미국과 유럽을 여행하며 서양의 앞선 문물을 받아들여 부국강병을 이루고자 꿈꾸었습니다. 또한 조선이 일본이나 중국과는 다른 문화적, 역사적 전통을 가진 자주 국가임을 세계에 알리고자 애썼습니다. 이 책 속에는 선비들의 당당하고도 엉뚱한 모습 속에는 서양이라는 낯선 세계에 대한 호기심과 두려움, 열망과 위축이 잘 드러나 있습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글 : 이흔
어린이 책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했다. 지금은 우리 역사와 문화에 관한 책을 기획하며 쓰고 있다. 몇 년 전 미국 여행 중 세일럼의 한 박물관에서 유길준을 만났다. 놀랍고 신기하여 그의 발자취를 더듬다가, 130여 년 전 태평양을 건넌 조선 선비들의 꿈과 생각을 이 책에 담게 됐다. 지은 책으로 『반짝! 박물관에서 보물을 찾아라』, 『삼국유사의 상징 이야기』, 『자부심이 강한 나라 베트남』 등이 있다.
그림 : 조원희
홍익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 디자인을 전공하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HILLS)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지은 책으로 『혼자 가야 해』, 『얼음소년』 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조선의 선비들, 갓 쓰고 도포 입고 세계를 여행하다!
조선이 서양에 파견한 최초의 외교 사절단 보빙사를 통해 보는 조선과 서양의 낯설고도 신기한 만남


130여 년 전 서양 문명을 처음 만난 조선 젊은이들의 꿈과 생각을 담은 지식 그림책 『조선 선비 유길준의 세계 여행』이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1883년에 조선이 서양에 파견한 최초의 외교 사절단 보빙사의 이야기를 통해, 당시 서양 사람들의 눈에 비친 조선과 조선 사람들이 바라본 서양의 모습을 재미있게 보여 준다. 또한 보빙사의 여행 이후 조선에 들어온 새로운 서양 문물들과 그로 인해 달라진 여러 사회상에 대해서도 다양한 사진 자료와 에피소드로 알려 준다.

조선 시대 유길준의 세계 여행은 오늘날의 여행과 어떻게 달랐을까?
『조선 선비 유길준의 세계 여행』은 조선이 미국에 보낸 첫 공식 사절단인 보빙사의 수행원이자 『서유견문』의 저자인 유길준을 화자로 하는 여행기이다. 1883년 9월 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한 유길준과 보빙사 일행은 40여 일에 걸쳐 시카고, 워싱턴, 뉴욕, 보스턴 등을 두루 돌아보았다. 이후 유길준은 홀로 미국에 남아 공부를 계속하다가 1885년에 유럽과 아시아를 돌아 조선으로 돌아왔다.

유길준을 비롯한 보빙사 일행은 일본과 중국을 제외한 서구 세계를 여행한 첫 번째 여행객이었다. 하지만 이들의 세계 여행은 오늘날의 여행과는 사뭇 달랐다. 이들은 미국과 유럽을 여행하며 서양의 앞선 문물을 받아들여 부국강병을 이루고자 꿈꾸었다. 또한 조선이 일본이나 중국과는 다른 문화적, 역사적 전통을 가진 자주 국가임을 세계에 알리고자 애썼다. 『조선 선비 유길준의 세계 여행』 속 선비들의 당당하고도 엉뚱한 모습 속에는 서양이라는 낯선 세계에 대한 호기심과 두려움, 열망과 위축이 잘 드러나 있다.

이흔 작가는 『서유견문』를 비롯해 보빙사에 관한 각종 자료를 꼼꼼히 읽고 분석해서 보빙사의 여정은 물론이고 그 역사적 의미까지 자세히 짚어 냈다. 그림은 『얼음소년』, 『혼자 가야 해』로 최근 가장 주목 받는 그림 작가 중 한 명인 조원희 작가가 맡아 동양과 서양이라는 이질적인 두 문화의 만남을 흥미진진하게 담아냈다. 갓을 쓰고 울긋불긋 화려한 도포를 입은 보빙사 일행과 그들을 신기한 듯 바라보는 검정 양복 차림의 서양인들의 모습이나 미국 대통령에게 큰절을 올리는 보빙사를 보며 당황하는 아서 대통령의 표정 등이 조원희 작가의 그림은 다소 어려울 수 있는 근대사를 쉽고 재미있게 만들어 준다.

본문 곳곳의 정보 박스에는 유길준의 『서유견문』을 인용해 내용의 정확성을 살렸으며, 면지의 세계 지도에서는 유길준의 여행 경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한 권말에는 보빙사 파견의 의의를 비롯해 전기, 전신, 전차, 사진 등 보빙사의 여행 이후 조선에 들어온 여러 서양 문물을 소개했다. 보빙사의 공사였던 민영익이 조선으로 돌아온 뒤 고종과 나눈 대화를 정리해 놓은 부분도 흥미롭다.

전깃불이 번쩍, 기차가 쌩쌩! 조선에 새 문물이 들어오다!
오랫동안 나라 문을 닫아걸고 다른 나라와 교류하지 않던 조선 정부는 1876년 일본과 강화도 조약을 맺은 후, 여러 나라와 외교 관계를 맺기 시작했다. 개항 이후 조선에는 신기한 서양 문물이 쏟아져 들어왔다. 『조선 선비 유길준의 세계 여행』은 처음으로 전기와 전신, 서양식 건물과 공장, 학교, 의료 시설 등을 접한 보빙사 일행의 낯설고 어리둥절한 모습을 통해, 당시 조선 사람들이 서양 문물을 어떻게 보고 받아들였는지를 알려 준다. 보빙사 일행은 난생처음 보는 광경에 마음을 흠뻑 빼앗겼으며, 어느덧 서양을 야만족의 나라가 아닌 반드시 배워야 할 새로운 문명의 나라로 인식했다. 권말에는 보빙사가 미국에 다녀온 후 조선 사람들의 달라진 삶의 모습을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사진으로 소개했다. 전신줄에 구두를 매달아 서울에 있는 아들에게 보내려 한 할아버지의 이야기나, 툭 하면 꺼졌다 켜졌다 고장이 잦아서 ‘건달불’이라 불린 전등불 이야기, 전어통과 다리통으로 불린 전화기 이야기 등은 당시 사람들이 어떻게 서양 문물을 받아들이고 익숙해졌는지를 자연스럽게 보여 준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