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행복의 경고

: 현대인들의 부영양화된 삶을 꼬집어주는 책

정가
15,000
중고판매가
7,000 (53%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2년 11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360쪽 | 536g | 148*210*30mm
ISBN13 9788993279610
ISBN10 8993279616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현대인의 맹목적인 행복 추구에 경종을 울리는 인문학 개론서

엘리자베스 파렐리 교수의 책은 인문학적 고찰을 바탕으로 하면서도 역사, 문학, 철학, 심리학, 문화인류학, 건축학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종횡무진하고 있음을 볼 때 현대사회의 문화코드를 쉽게 정리해준 한 편의 인문학개론서로서 손색이 없을 뿐만 아니라 이 책의 원고, 곳곳마다 인문학적 통찰력이 헤아릴 수조차 없을 만큼 내재되어 있어 독자들의 식견을 넓혀주기에 너무도 시의적절하며, 안성맞춤일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지나치게 행복을 추구하다보니 어느새 행복 불감증(무기력증, 무감증)에 걸려 일상생활 속에서 주어지는 진정한 행복의 가치나 의미를 잃어버렸다. 특히 물욕에 집착하는 현대인들은 지극히 단순한 즐거움만을 추종하거나 아니면 아주 사소한 번거로움조차 부담을 느끼며 무조건 회피하려고만 한다. 물질적 풍요로움을 맹신하는 극단적이고 이기적인 행복주의자들로 인하여 빚어진 사회적 폐단과 현대인들이 직면하고 있는 삶의 탐욕스러움과 추악함 따위를 가감 없이 들추어냄으로써 우리가 지향해야 할 삶의 푯대를 새롭게 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서문
프롤로그

1장 육체의 갈망: 지금 당장, 전부를 원하다
녹색 도화선을 통해 꽃을 피우는 힘
왜 우리는 과잉 만족해야 하는가?
왜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것만을 추구하는가?: 즐거움
시기심
안전함과 두려움
물질
완벽함
선택과 과잉 선택
비뚤어진 욕망
그릇된 욕망을 품게 만드는 BIS
4번째 굶주림

2장 아름다움 그리고 죽음을 극복하기 위한 투쟁
아름다움, 실재 혹은 상상
아름다움, 권력, 연결성
아름다움과 고대의 유물들
아름다움과 모더니즘
인간의 아름다움
건축에서의 아름다움
아름다움이 우리를 선하게 할 수 있는가?

3장 아름다움에 반대하다: 추함에서 정직함 찾기
있는 그대로를 추구하다
필요성, 작품과 와비 사비
진정성과 노동
아름다움에 반대하는 교회
그림의 미학적 가치의 근거
예술: 진실이라고 거짓말하기

4장 가면으로써의 집: 연결고리
거짓말, 파묻힌 보물
영혼의 사원, 육체
마음의 창, 얼굴
옷 그리고 본심
집의 기능과 역할
투명함

5장 비만과 가정
맥맨션랜드

뚱뚱한 도시
뚱뚱한 삶
맥맨션주의 현상
키치와 해변의 오두막
키치와 흔들리는 배
맥맨션주의, 공동체, 두려움

6장 자연과 문화
자연과 문화: 도시
자연결핍장애
거품, 자동차, 움벨트
움벨트로써의 자동차
미끄러운 도시
도시의 틈, 다공성
자연과 문화, 질서와 혼돈

7장 페미니즘과 미래의 식습관
비만
소비 주체로서의 여성
쇼핑, 지갑, 방
자아의 확장: 자동차, 집, 아이들
여성 건축가들
안전과 행복에 대한 병적인 집착
여성의 존재감

8장 건축공포증과 블러버랜드 정책
우리의 목표는 민주주의일까?
교외생활의 허상
건축공포증
취향: 선택의 자유
결정권
도심의 스프롤 현상
속도 낮추기와 두드러진 변화: 실제 비용

9장 내가 꿈꾸는 도시

역자 후기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앨빈 토플러는 이런 말을 했다.
“미래의 사람들은 자유의 부재가 아니라 자유의 과잉으로 말미암아 고통 받을 것이다. 후세 사람들은 초고도 산업의 딜레마인 「과잉 선택」의 희생자가 될지도 모른다.”
저자는 현대인들이 만들어진 이미지에 갇혀서 잘못 알고 있거나 제대로 보지 못하는 것들을 하나하나 세심하게 분해해서 펼쳐 보여준다. 저자는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우리가 무엇을 위해 그토록 열심히 뛰어다니며 일하는지, 더 많은 것을 위해 정작 소중한 하나를 놓치지는 않는지 생각해 보자고 한다.
예를 들면, 보통 사람들은 흙집에서 살고 스스로 치유책을 마련하는 히피들이 친환경적이고 도시들은 환경파괴를 하는 곳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이러한 경향은 고지식하고 오래된 문화적 반사 반응일 뿐이며 사실은 반대라는 것이다.
사람들이 나무가 풍부한 교외를 계획하고, 만들고, 그곳에서 사는 이유는 자연을 사랑하기 때문이지만 그들이 사랑하는 것은 진정한 자연이 아니라 귀찮은 것을 제거한 자연, 자연 죽이기를 사랑하는 것이다. 저자는 친환경적인 삶은 녹색으로 보이는 삶이 아니라 극도로 인공적이고, 심하게 변형되고, 밀도가 높은 도시의 삶이라고 주장한다. 도시는 인간을 자연으로부터 떼어놓음으로써 환경재앙과 문화재앙을 막을 수 있는 기회를 늘려줄 뿐 아니라 인간 사고의 발전소가 되어 재앙을 피할 기회도 늘려준다.
우리 자신이 일군 성공의 희생자가 되어 절뚝거리고 피투성이가 된 지구의 맥박소리를 듣게 되기 전에 우리는 행복에 대한 진짜 의미를 되찾아야 한다. 더 늦기 전에 우리는, 우리가 그토록 간절하게 열망하던 바로 그 풍족한 의미, 모두가 행복한 세상, 모두가 만족하는 소박하고 아름다운 세상을 되찾아야 한다.

“인간의 삶의 주요 관심사가 무엇이냐?”는 질문을 하게 된다면 우리가 얻게 될 대답들 가운데 하나는 “그것은 행복이다.”라는 말일 것이다. 행복을 어떻게 얻고 유지하고 회복하느냐?하는 것은 사실상, 대부분의 사람들이 행하고 기꺼이 견디어내고자 하는 모든 행동들의 숨겨진 동기이다. 윤리학의 쾌락주의 학파는 전적으로, 다른 종류의 행위가 초래하는 행복과 불행의 경험으로부터 도덕적 삶을 추론해낸다. 그리고 행복과 불행은 도덕적 삶에서 보다는 종교적 삶에서 그런 관심의 중심적인 축으로 보인다.
어쩌면 우리가 하는 행위의 대부분은 행복을 위해서인지도 모른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아리스토텔레스가 주창했던 것처럼 우리는 ‘에우다우모니아’를 꿈꾼다. 번성하고 잘살고 싶어 하는 마음은 우리 마음의 뿌리 깊은 욕망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우리는 행복해질 수 있을까? 러셀은 자신의 행복론에서 행복이 우리 곁을 떠난 이유를 먼저 짚어보고, 행복으로 가는 길을 제시하고 있다. 그가 《행복의 정복》이란 책 제목을 붙인 것은 ‘인간이 노력을 통해 행복해질 수 있다’라고 하는 믿음에서라고 한다.
행복이란? 어떠한 대상이나 행위가 가진 가치를 온전히 누리고, 그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간직하는 것이 아닐까?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