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순자야 놀자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14
정가
18,000
판매가
16,2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당신의 독서를 위한 친구 - 심플 폴더블 LED 독서등/크리스탈 문진/가죽 슬리브 유리 텀블러/모나미 볼펜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MD의 구매리스트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4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208쪽 | 266g | 135*200*15mm
ISBN13 9791162491287
ISBN10 1162491280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순자야 놀자』는 제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소희 작가의 장편소설로 순자라는 아이의 눈을 통해 제주4·3의 내밀한 사적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다. 서북청년단은 동굴로 피신한 주민을 추적하고 그 와중 굴 안에서는 평범한 아이들의 일상이 펼쳐지고 있다. 결국 추억의 장소를 찾아 죽음을 맞이한 순자와 그를 기억하는 남은 이들의 회억이 진한 여운을 남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01. 귀향
02. 집으로
03. 굴 안 동네
04. 철모르는 아이들
05. 어멍 아방의 시간
06. 부아가 일다
07. 난리 전 행복
08. 환란의 징조
09. 돌이킬 수 없는 시간
10. 구사일생
11. 다른 순자
12. 입굴(入屈)
13. 굴 안 서동
14. 제주에 온 첫날
15. 행복하다
16. 토벌대
17. 순자
18. 순자야 놀자
19. 이후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국밥으로 속을 채우고 센베이와 화과자로 마음을 채운 그들은 관덕정 옆에 있는 ‘제주북국민학교’로 걸음을 옮긴다. 관덕정으로 다가가자 아방에게 안긴 순자는 눈이 휘둥그래진다. 큰 기와집을 본 순자 눈에는 이곳이 궁궐 같아 보였고 그걸 본 순자의 표정이 굳어진다.
“어멍, 여기 임금님이 살아마씸?”
언제고 어멍이 읽어준 그림책 이야기에 나온 임금님이라는 글자를 기억해낸 순자는 이곳이 그곳일 거란, 상상에 빠지지만, 상상보다 더 큰 두려움이 몰려오고 어린 순자는 자신도 모르게 몸을 떤다.
서동에 온 첫날 얻은 동화책을 읽어주며 누가 들을세라 조용히 자기에게만 하던 어멍 말이 생각난다. 둘만 있을 때면 항상 순자는 어멍에게 다짐을 받고 또 받았다.
“일본에서 살았다는 거 골지마라 알안. 그러면 다시 아방 아플 수 이서. 그러니 꼭 명심허라 알안!”
어멍은 시간만 나면 그리 주문을 외우듯 다짐을 받으며 순자의 입을 막았다. 태어났을 때 발육이 좋아 걸음은 물론 말도 빨라 누구보다 수다쟁이였던 순자는 어멍의 다짐이 계속될수록 늦된 아이처럼 말도 줄고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도 못하는 순자가 되어갔다.
옥선도 그게 마음에 걸렸고 죄책감이 들긴 했으나 주문 같은 그 말은 멈춰지지 않았다. 의지로 멈춰질 말이 아니었다.
그러다보니 순자는 동화책 장면이 떠오를 때면 어멍의 그 다짐이 생각나며 동화책 보는 걸 싫어했고 동화책에 있는 그림과 비슷한 장면만 보아도 꼼짝 없이 귀를 막고 사시나무처럼 떠는 버릇이 생겼는데 여기서도 그런 증상이 나타난 것이다.
--- 「08. 환란의 징조」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작가의 말

발길이 닿았던 어느 ‘궤’를 만났을 때 그곳에 깃든 역사의 아픔에 가슴이 저릿해지다 문득 여기에는 어떤 아이들이 있었을까? 어른과는 다른 그들의 시간은 어떠했을까? 무엇을 하며 놀았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고 그건 『순자야 놀자』의 시작이 되었습니다.
돌아가신지 3주년이 지난 어머니의 성함과 저의 어린 시절 외모는 순자가 되었고 시대를 상상한 저의 창작력은 순자의 인생이 되었습니다. 역사의 아픔보다 시대를 살았던 사람에게 집중하려 했고, 시대의 아이와 이들의 뿌리에 집중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순자가 있습니다.
똑단발을 한 작은 아이, 눈이 없어져라 환하게 웃는 거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는 아이 ‘순자’의 시간을 토닥여 주는 마음으로 한 자 한 자 함께 해주시기를 바래봅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