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붉은 손가락

정가
14,000
중고판매가
2,000 (86%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7년 07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300쪽 | 462g | 128*188*20mm
ISBN13 9788972753940
ISBN10 8972753947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북엔드   평점0점
  •  특이사항 : 깨끗하지만 북커버(책 겉표지) 없음.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나오미의 숨이 거칠어졌다. 하지만 여전히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눈을 크게 뜨고 필사적으로 게임에 빠져들려고 하고 있었다. 그걸로 귀찮은 현실에서 도망치고 싶은 모양이었다.
아키오는 우두커니 선 채 아들의 갈색 머리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텔레비전 모니터에서는 화려한 효과음이며 음악이 흘러나왔다. 캐릭터들의 비명이며 고함 소리도 뒤섞여 있었다.
아들의 손에서 컨트롤러를 빼앗아버리고 싶었다. 텔레비전의 전원을 꺼버리고 싶었다. 하지만 이런 판국에서도 아키오는 차마 그렇게 할 수가 없었다. 이전에 한 번 그랬다가, 나오미가 반미치광이 상태가 되어 집 안의 물건을 때려 부수는 꼴을 목격한 기억이 있었기 때문이다. 아키오가 힘으로 잡아 넘어뜨리려고 했더니 도리어 맥주병을 치켜들고 덤벼들어왔다. 아들이 휘둘러 내리친 맥주병이 아키오의 왼편 어깨에 맞았다. 덕분에 거의 2주일 동안 그는 왼팔을 쓰지 못했다.
--- p.48
경찰이 찾아오리라는 것을 예상하지 못한 건 아니었다. 하지만 나오미가 소녀를 살해하기 전까지 어떤 행동을 취했었는지, 아키오는 전혀 알지 못했다. 어쩌면 분명하게 목격자가 나왔는지도 모르는 것이다. 그럴 경우에도 어떻게든 대충 속여 넘기지 않으면 안 된다고 아키오는 마음을 다지고 있었다. 이미 뒤로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그래도 막상 경찰이 찾아왔다고 하니 역시 불안과 두려움으로 다리가 후르르 떨릴 것만 같았다. 프로 수사원들을 상대로 아마추어인 자신의 속임수가 어디까지 통할지 전혀 짐작도 가지 않았고 솔직히 끝까지 버텨낼 자신도 없었다.
문을 열기 전 아키오는 눈을 감고 열심히 호흡을 가다듬었다. 가슴이 마구 뛰는 것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겠지만, 호흡이 지나치게 흐트러져 있으면 경찰관들도 수상하게 생각할 게 틀림없었다.
괜찮아, 괜찮아, 라고 아키오는 스스로에게 뇌까렸다. 경찰관들이 집에 찾아왔다고 해서 반드시 뭔가 들통이 났다고 할 수는 없다. 단순히 사건 현장 주변을 이 잡듯이 뒤지고 다니는 것뿐인지도 모른다.
--- p.107
“가가 군이 일하는 방식을 잘 봐두라고. 자네, 이제부터 엄청난 상황에 입회하게 될 게야.”
말의 진의를 생각하느라 마쓰미야가 입을 다물고 있으려니 “그럼, 수고해”라면서 전화는 끊겼다.
마쓰미야는 가가에게 물었다. “무슨 일이야?”
“이제 곧 너도 알게 돼. 하지만 이 말만은 해두지. 형사라는 건 사건의 진상만 해명한다고 해서 다 끝나는 게 아냐. 언제 해명할 것인가, 어떤 식으로 해명할 것인가, 그것도 아주 중요해.”
영문을 몰라 마쓰미야가 미간을 찌푸리고 있자 가가는 그의 눈을 지그시 들여다보며 말을 이었다.
“이 집에는 숨겨진 진실이 있어. 이건 경찰서 취조실에서 억지로 실토하게 할 이야기가 아냐. 반드시 이 집에서 그들 스스로 밝히도록 해야 하는 거야.”
--- p.230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조명기구 회사에서 일하는 47세의 중년 가장 아키오. 퇴근 무렵 그는 아내로부터 긴박한 전화 한 통화를 받고 급히 집으로 간다. 집에 도착하니 컴컴한 집 안에는 이상한 기운이 감돌고, 그제서야 아내 야에코로부터 엄청난 사건이 벌어졌음을 알게 된다. 정원에 방치된 어린 소녀의 사체. 중학생인 그의 아들 나오미가 소녀의 목을 졸라 죽인 것이다.
경찰에 자수할 것을 원하는 아키오와 아들의 살인죄를 덮어서 무마하려는 아내 야에코의 실랑이가 한참 진행되는 동안, 정작 살인을 저지른 아들 나오미는 제 방에 틀어박혀 컴퓨터 게임에만 몰두하고 있다. 그런 아들의 행동이 못마땅하지만 아키오는 야에코의 심한 반대 때문에 결국 사건을 은폐하기로 결심하고 사체를 공원에 내다 버린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반전의 쾌감, 반전의 서글픔, 반전의 감동…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이 갖는 매력은 추리소설로서의 ‘섬세한 플롯’과 ‘반전의 감동’이 완벽하다는 점이다. 신작 『붉은 손가락』에서도 작가는 이 같은 독자의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켜준다.
아들이 저지른 살인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범인의 가족이 벌이는 행태는 책장을 덮는 마지막 순간까지 초조함과 최고조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킴으로써 ‘역시 히가시노 게이고!’라는 찬사를 절로 나오게 만든다. 다른 추리소설들이 사건의 범인을 결말에서 알려주는 것과 달리, 『용의자 X의 헌신』에서와 마찬가지로 도입부에서 이미 범인을 알려주고 시작하는 과감한 구성도 작품의 흡입력과 사건의 흥미를 더해준다.
독자들이 사건의 실마리를 하나하나 힘 안 들이고 풀어가는 사이, 작가는 허를 찌르는 반전을 곳곳에 숨겨놓는다. 하나의 반전으로 끝을 맺는가 싶더니, 이내 또 다른 반전이 불쑥 튀어나온다. 때로는 분노로, 때로는 슬픔으로, 몇 번이나 거듭되는 반전의 반전이다. 『붉은 손가락』은 히가시노 게이고만이 가능한 반전의 매직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작품이다.

추리소설을 넘어선 감동의 문학 작품

이 작품은 ‘어린 소녀의 죽음’이라는 살해사건을 중심으로 세 가족의 이야기가 동시에 진행된다. 살인을 저지르고 이를 은폐하려는 아키오의 가족, 이야기를 주도적으로 이끌며 홀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는 신참 형사 마쓰미야의 가족, 그리고 암 말기 판정을 받은 아버지와 왕래조차 하지 않는 네리마 경찰서의 노련한 형사이자 마쓰미야의 사촌형인 가가 교이치로의 가족이다. 우리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가족 같지만, 그 이면에는 저마다 가슴 아픈 가족사를 안고 있다. 이들은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동안 진심으로 자신의 가족과 마주하게 되며, 이 과정을 통해 작가는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독자들에게 묻는다.
아울러 작가는 현대화에 따른 가족의 해체, 고령화 사회의 노인문제, 청소년 범죄 등 폭넓고 다양한 문제의식을 작품 속에 담아냈다. 그래서 『붉은 손가락』은 추리소설로서의 완벽한 구성을 갖고 있으면서도 동시에 추리소설의 범주를 넘어서는, 문학적으로도 손색없는 감동을 독자들에게 선사한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