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동물들의 장보기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1,500 (88%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0년 10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32쪽 | 414g | 216*291*15mm
ISBN13 9788994621029
ISBN10 8994621024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행복한백구   평점4점
  •  특이사항 : 착한 가격으로 깨끗한 책 만나보세요. 감사합니다.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기린 마트는 동물 친구들이 가는 식품점입니다. 아주 작은 달팽이부터 커다란 코끼리까지 모두 모두 이 마트를 이용하지요. 동물들은 마트에 가서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자연 식품을 고릅니다. 달팽이는 채소랑 허브를 사고, 코끼리는 아카시아 잎을 삽니다. 그리고 곰은 블루베리, 북극곰은 농어랑 오징어를 사지요. 꿀벌들은 작은 손가방을 들고 와서 화단에 핀 꽃의 꿀을 담아 갑니다. 다들 원하는 것을 다 사고 집으로 돌아갔어요. 이제 마트도 문을 닫을 시간이 되었습니다.

동물들이 시장을 보는 기린 마트를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는 『동물들의 장보기』는 아이들에게 마트의 개념을 알려주고, 그곳에서 판매하는 상품에 대한 호기심을 길러줍니다. 동물들이 각자 먹을 것을 사갔듯이 사람들도 마트에서 먹을 것을 산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지요. 그리고 자신이 식성에 맞추어서 자연 식품을 사가는 동물들의 모습을 통해서 자연 식품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합니다. 동화를 읽은 뒤, 마트에 가면 어떤 자연 식품을 어떤 동물이 사갔는지 연상하면서 즐거운 장보기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글 : 조반니 조볼리
조반나 조볼리는 1932년 밀라노에서 태어났어요. 그녀는 여러 종류의 책을 쓰는 타고난 이야기꾼이에요. 어린이들을 위 한 동화책도 쓰고, 청소년들을 위한 책도 쓰고, 『동물들의 장보기』처럼 그림책 이야기도 쓴답니다. 나이가 여든 살이 다 되어 가는 지금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지요. 대학에서 강의도 하고, 잡지사에 칼럼도 기고하고, 여전히 재미있고 감동적인 책도 쓰고 있어요. 그 동안 상도 참 많이 받았는데, 2007년에는 0-6세 안데르센 상을, 2004년에는 독일 뮌헨 국제 청소 년 도서관이 선정한 화이트 레이번스(White Ravens) 상을 받아 해외에서도 유명해졌어요.
그림 : 시모나 모라짜니
시모나 무라짜니는 1964년 밀라노에서 태어났어요. 이탈리아의 유명 출판사와 미국, 일본, 프랑스 출판사에서 만드는 책 에 그림을 그리고 있지요. 그녀의 작품은 여러 전시회를 통해서도 소개가 되었답니다. 정다우면서도 꼼꼼한 그림이 특징 이에요.
역자 : 김호정
미국 UCLA 미술사학과를 졸업하였고, 현재 어린이 도서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유아영어교육 지침서인 『원투쓰 리, 수학이 재밌어지는 영어』를 집필하였으며,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 『아프리카의 왕실미술』, 『내 손을 잡아』 등 다수 의 번역서를 출간하였습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아침 일곱 시 삼십 분이에요.
부지런한 달팽이가 제일 먼저 들어와요.
양상추랑 민들레랑 허브를 사려고요.
허브는 향긋한 냄새가 나는 풀이에요.
그 다음엔 코끼리 아주머니가 들어와요.
식구들이 먹을 아카시아 잎을 세 트럭이나 사요.
이만하면 모두들 배 부르게 먹겠지요?
--- 본문 중에서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기린 마트는 동물 친구들이 가는 식품점입니다. 아주 작은 달팽이부터 커다란 코끼리까지 모두 모두 이 마트를 이용하지요. 동물들은 마트에 가서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자연 식품을 고릅니다. 달팽이는 채소랑 허브를 사고, 코끼리는 아카시아 잎을 사요. 그리고 곰은 블루베리, 북극곰은 농어랑 오징어를 사지요. 새들은 과일, 원숭이는 바나나, 고양이는 우유가 놓여 있는 코너로 가서 맛있는 걸 고르지요. 마트에는 꽃들이 활짝 피어 있는 화단도 있는데, 꿀벌들이 작은 손가방을 들고 와서 꿀을 담아 가요. 참, 여우원숭이와 긴팔원숭이는 글쎄 벌레들을 먹나 봐요. 꿈틀대는 벌레들이 잔뜩 있는 코너에서 먹음직스러운 걸 고르지요. 동물 친구들이 음식을 다 사고 집으로 돌아갔어요. 이제 마트도 문을 닫을 시간이에요. 그런데 갑자기 달팽이가 헐레벌떡 뛰어 들어와요. 샐러드에 넣을 버섯을 깜빡했다지 뭐예요.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동물들은 어떤 자연 식품을 좋아할까?
아이들과 함께 마트에 갈 일이 종종 있지요? 마트에 간 아이는 어떤 행동들을 하나요? 아마 이것저것 두리번거리며 호기심이 생기는 물건들을 만져 보기도 하고, 맛있는 과자나 좋아하는 음식이 보이면 사달라고 조르기도 할 거예요. 그럼 이런 행동들을 할 때 아이들의 머릿속에서는 어떤 생각과 어떤 상상력이 펼쳐질까요? 아마 대부분의 아이들은 ‘생각’보다는 무엇을 먹고 싶다, 갖고 싶다는 ‘욕구’가 더 클 거예요. 그 물건에 대해서, 그리고 마트에 가는 행위에 대해서 별다른 배경지식이 없을 테니까요.

그런데 이 책 『동물들의 장보기』는 아이들에게 마트에 대한 의미 있는 배경지식을 제공합니다. 동물들이 자기에게 맞는 자연 식품을 사러 마트에 가는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에 이 책을 읽고 아이가 마트에 간다면 그 어느 때보다 자연 식품에 관심을 갖게 될 것이고, 그 자연 식품을 어떤 동물이 샀는지를 떠올리며 즐겁게 쇼핑을 할 수 있을 거예요.

나아가 다른 자연식품이나 유기농 식품들에도 관심을 갖고 어떤 동물들이 그 식품들을 좋아할지 상상하면서 책을 뛰어넘는 또 하나의 상상의 세계를 만들어 볼 수도 있겠지요. 또 엄마와 아이는 동물들이 산 그 식품들을 실제로 찾아보면서 실제로 관찰하고 확인할 테니 자연 공부, 사회 공부도 될 거예요.

우리 아이의 ‘슬기로운 생활’에 영감을 주는 과학과 사회의 통합적 접근
1학년이 되면 ‘슬기로운 생활’이라는 과목을 배우게 됩니다. 그 과목은 바로 과학과 사회가 하나로 합해진 과목이에요. 과학은 자연에 대한 지식을, 사회는 우리가 몸담고 있는 이 세계에 대한 지식을 배우는 공부인데, 둘의 공통점이 바로 많이 알수록 우리가 슬기로운 생활을 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지요.

이 책 『동물들의 장보기』는 바로 이 슬기로운 생활 과목의 전신이라고 볼 수 있어요. 동물들이 선호하는 음식(먹이)이 나오는 부분은 과학 과목에 해당하고, 동물들이 마트에서 그 음식을 사는 내용은 바로 사회 과목에 해당하지요. 그러니까 이 책은 과학과 사회가 통합되어 아이가 슬기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자극합니다. 아이도 동물들처럼 어떤 식품이 건강에 좋은지 생각해 보고 따져 볼 것이고, 그런 식품을 어디에서 어떻게 얼마에 살 수 있는지 살펴볼 거예요. 내용이 많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교육적으로 참 쓸모가 많은, 의미 있는 영감을 주는 좋은 책입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