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엄마, 누가 제일 좋아?

[ 양장 ]
정가
9,500
중고판매가
500 (95%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8년 11월 07일
쪽수, 무게, 크기 32쪽 | 432g | 223*285*15mm
ISBN13 9788959980574
ISBN10 8959980579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행복한백구   평점4점
  •  특이사항 : 착한 가격으로 깨끗한 책 만나보세요. 감사합니다.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시샘 많은 아이의 심리를 빼어나게 묘사한 그림책

아이들은 누구나 욕심꾸러기입니다. 시샘도 많고요. 특히 동생이 생기면 시샘이 더 심해져서 이유 없이 동생을 괴롭히기도 하죠. 『엄마, 누가 제일 좋아?』는 바로 그런 시샘하는 아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그림책입니다. 주인공 해리는 괴물 가족의 둘째 아이입니다.

아이를 키우다 보면 한창 시샘을 부리는 시기를 겪게 됩니다. 한번은 맞닥뜨리게 될 이런 상황을 소재로 삼아 재치 있는 문장과 톡톡 튀는 문체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솜씨가 대단한 그림책입니다. 또한 엄마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은 아이의 심리가 잘 담겨져 있고 아이의 고민을 슬기롭게 해결해주는 결말은 마음을 훈훈하게 해줍니다.

이야기의 완성도도 높지만, 그림의 역할도 아주 큰 그림책입니다. 괴물 가족이 등장하는 이야기이다 보니 캐릭터나 배경, 소품 등을 모두 그림으로 새로 창조해낼 수밖에 없는데, 일러스트레이터 메리앤 코발스키는 창의적인 해석과 풍부한 상상력으로 괴물 가족의 일상을 아주 그럴듯하게 사실적으로 구현해놓습니다. 특히 해리가 엄마의 사랑을 마침내 확인하고 엄마 품에 안긴 장면의 그림은 보고만 있어도 행복감이 그대로 전해집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바버라 슈크 헤이젠
어린이들에게 사랑받는 수십 권의 그림책을 쓴 작가이자 시인입니다. 한때는 어린이책 출판사에서 책을 만드는 일도 했습니다. 미국 뉴욕과 매사추세츠 주 오티스를 오가며 지금까지 70종이 넘는 다양한 어린이책을 썼고 크리스토퍼 상을 수상했습니다. 주요 작품으로는 『케이티의 소원』, 『어려운 시절』, 그리고 토니 로스가 그림을 그린 『어둠을 무서워하는 기사』 등이 있습니다.
http://www.barbarashookhazen.com
그림 : 메리앤 코발스키
캐나다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가운데 한 명입니다. 수많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렸고, ‘부모들이 뽑은 그림작가상’을 비롯해 여러 차례 수상경력이 있습니다. 지금은 뉴욕에서 살고 있고 주요 작품으로 『버스 바퀴』, 『맥이 먹어버린 케이크』 등이 있습니다.
http://www.maryannkovalski.net
역자 : 노은정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습니다. ‘마법의 시간 여행’ 시리즈, 『화가 나는 것은 당연해』를 비롯한 ‘마음과 생각이 크는 책’ 시리즈, 『플랜더스의 개』, 『조이, 열쇠를 삼키다』, 『미안해, 친구야』, 『내 멋대로 공주』 등 그간 그 손을 거쳐 거듭 태어난 책이 제법 많습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시샘 많은 아이의 심리를 빼어나게 묘사한 그림책
아이들은 누구나 욕심꾸러기입니다. 시샘도 많고요. 특히 동생이 생기면 시샘이 더 심해져서 이유 없이 동생을 괴롭히기도 하죠. 『엄마, 누가 제일 좋아?』는 바로 그런 시샘하는 아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그림책입니다.
주인공 해리는 괴물 가족의 둘째 아이입니다. 엄마와 형 브룩슬리, 여동생 브론웬, 이렇게 넷이 한 가족을 이루고 있죠. 아무래도 맏이와 막내 사이에 낀 둘째는 억울할 때가 많은 법입니다. 형인 브룩슬리는 해도 되는 일을 해리는 너무 어려서 안 된다고 하고, 아직 아기인 여동생 브론웬은 여기저기 낙서를 해놓아도 귀엽기만 한데 해리는 그럼 못쓴다고 하니 마음이 상할 만도 합니다. 게다가 엄마가 듬직한 형한텐 “엄마의 오른팔”이라며 치켜세우고 어린 여동생한텐 “끔찍하게 깜찍한 녀석”이라고 칭찬하자, 속이 부글부글 끓어오른 해리는 동생의 발가락을 꼬집고 형이 해놓은 일을 망쳐놓으면서 화풀이를 하게 됩니다.
아마도 아이를 키워본 부모라면, 또는 형제자매와 함께 자란 어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비슷한 상황을 겪어봤을 겁니다. 이 책의 주인공 해리는 결국 용기를 내어 늘 마음속에 맴돌던 질문을 던집니다. “엄마, 누가 제일 좋아?”라고 말이죠. 보통은 부모가 아이한테, “엄마 아빠 중에 누가 더 좋아?”라고 묻게 되는데, 이번엔 입장이 완전히 바뀐 셈입니다. 부모로선 난감한 상황입니다. 이럴 때 “엄마는 너희를 다 똑같이 사랑해”라고 뻔한 대답을 내놓는다면 과연 아이가 믿어줄까요?

형제자매가 있는 어린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던지는 질문: “엄마, 누가 제일 좋아?”
다행히도 해리의 엄마는 아이의 질문을 지혜롭게 받아 넘깁니다. 해리가 기르는 세 마리 애완동물(두더지, 민달팽이, 박쥐)에 빗대 아이 스스로 대답을 찾게 만들거든요. 엄마는 역으로 해리에게 묻습니다. 해리가 기르는 세 애완동물 친구 가운데 누가 제일 좋으냐고요. 그러자 해리는 세 친구를 꼭 끌어안곤 망설임 없이 이렇게 답합니다. “바보 같은 질문이잖아! 하나, 하나 다 좋아. 왜냐하면 하나, 하나 흠칫흠칫 찌릿찌릿 다 다르거든. 다 제일 사랑하지만 그렇다고 똑같지는 않아.” 엄마가 들려주고 싶은 대답을 해리 스스로 찾아낸 겁니다. 이렇게 해서 해리는 엄마의 마음을 이해하게 되고 엄마가 자기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깨닫습니다.
아이를 키우다 보면 한창 시샘을 부리는 시기를 겪게 됩니다. 한번은 맞닥뜨리게 될 이런 상황을 소재로 삼아 재치 있는 문장과 톡톡 튀는 문체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솜씨가 대단한 그림책입니다. 또한 엄마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은 아이의 심리가 잘 담겨져 있고 아이의 고민을 슬기롭게 해결해주는 결말은 마음을 훈훈하게 해줍니다.

독창적이고 표현력 풍부한 그림으로 생동감 있게 창조해낸 괴물 가족의 일상
『엄마, 누가 제일 좋아?』는 이야기의 완성도도 높지만, 그림의 역할도 아주 큰 그림책입니다. 괴물 가족이 등장하는 이야기이다 보니 캐릭터나 배경, 소품 등을 모두 그림으로 새로 창조해낼 수밖에 없는데, 일러스트레이터 메리앤 코발스키는 창의적인 해석과 풍부한 상상력으로 괴물 가족의 일상을 아주 그럴듯하게 ‘사실적으로’ 구현해놓습니다.
거실 바닥에 뱀을 둘둘 말아놓은 듯한 모양의 매트가 깔려 있다든가, 사람들이 집 안에서 개를 기르듯 괴물 가족은 악어를 애완용으로 기르고 있다든가(이 악어는 소파에서 자기도 하고 해리를 등에 태우기도 하고 브룩슬리가 만든 음식을 먹기도 하죠), 아기 괴물인 브론웬에게 엄마가 지렁이 같은 것을 먹이고 있다든가 하는 장면은 글에는 없는 내용인데도 그림작가가 가상으로 창조해낸 ‘괴물스러운’ 무대장치들입니다. 그런가 하면 괴물 가족의 표정이나 몸짓은 더없이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특히 해리가 엄마의 사랑을 마침내 확인하고 엄마 품에 안긴 장면의 그림은 말로는 다 담아내기 어려운 인물의 정서를 그림으로 120퍼센트 표현해낸 컷이라 할 만큼 보고만 있어도 행복감이 그대로 전해지는 그림입니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다 제일 사랑하지만 그렇다고 똑같지는 않아.’ 정곡을 찌르는 이 말이 꼬마 괴물의 마음을 풀어준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작가 헤이젠은 유쾌하기 그지없는 괴물스런 등장인물들과 함께, 풀릴 것 같지 않던 질문에 훌륭한 대답을 내놓는다.”
커커스 리뷰
“기발한 볼거리가 많은 재치 있는 그림이 글의 재미를 더해준다.”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