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토닥토닥, 인생

: 광고크리에이터 김혜경의 <나이는 생각보다 맛있다> 두 번째 이야기

김혜경 | 로지 | 2016년 04월 06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5,800
중고판매가
7,000 (56%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6년 04월 06일
쪽수, 무게, 크기 320쪽 | 510g | 152*195*30mm
ISBN13 9788925558578
ISBN10 8925558572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book킹   평점4점
  •  특이사항 : 최상깔끔깨끗(실사진원하시면 010-5044-7647문자나 연락주세요 감사드립니다^^)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나이가 든다는 것
어른이 된다는 것
그리고 그 사이에서 끝까지 나답게 살기
[나이는 생각보다 맛있다] 두 번째 이야기

나이를 먹는다는 건 어떤 의미가 있을까. 누군가는 어른이라는 단어에 걸맞은 성숙함을 자연스럽게 덧입고, 또 누군가는 점점 커져가는 숫자 앞에 버거움을 느끼며 고민이 커져가기도 한다. [토닥토닥, 인생]의 저자 김혜경은 후자 쪽에 가까운 경험을 했다.

5년 전 [나이는 생각보다 맛있다]를 쓸 때만 해도 ‘나이가 뭐 어쨌다고!’ 하는 심정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다 보니 점점 나이에 위축되고 소심해지고 힘들어하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고백한다. 세상에 대한 호기심은 여전해서 예전처럼 무턱대고 덤볐다가 따라주지 않는 몸 때문에 큰일 났다 싶기도 하고, 사진 찍는 것도 싫어지고, 예쁜 액세서리에도 시들해진 모습이 서글퍼지기도 했다. 하지만 우연히 읽은 하루키의 수필 한 문장에서 깊은 울림을 받았다고 한다.

“만약, 내 묘비명 같은 것이 있다면, 그리고 그 문구를 선택하는 게 가능하다면 이렇게 써넣고 싶다.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그리고 러너). 1940-20**. 적어도 끝까지 걷지는 않았다.” -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중에서

아들, 친구, 남편, 음악, 영화, 강아지, 바느질… 이 책에 담긴 글과 그림들은 저자가 이런 별것 아닌 일들에 울고 웃은 사소한 일상의 기록들이다. 직접 그린 위트 있는 그림과 감각적인 글로, 맛있게 풀어낸 일상을 엿보다 보면 때론 찡하기도 하고, 때론 울컥하기도 하고, 때론 깔깔깔 웃음이 나기도 한다.

여전히 좌충우돌하며 자신을 토닥이며 살아가는 저자의 소소한 일상 속에서, 20대는 20대대로 30대는 30대대로… 각자의 나이에서 마주하게 되는 우리의 고민들이 조금은 가볍게 느껴지고, ‘나다움’에 관해서도 다시 생각해볼 계기가 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Prologue 나이,
아직도 열심히 먹고있습니다

하지만.
다시 시작
시멘트 작가 「재화」
빡빡이를 존중하자
딩주
똥 냄새
1인 미용실, 그곳에서 오래된 미래를 본다
그림 수업
재미있어서
폴과 쿤
서생원 여러분, 통성명이나 하시지요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벌써 겨울이네요
너무 우기지 말자고요
따스한 눈빛 10만 원
DNA 한 알 주세요
글과 음악의 방정식
조언이라는 것
아들의 꿈
10개월째 요가 배우고 있는
몇 가지 이유

오히려.
배철수라는 브랜드
아는 지인
잘 못하는 열 가지
예컨대 재봉틀 같은 걸 살 땐
미안합니다
샐러드 놀이
나는 엄마니까
그냥 여행
이번 플리마켓엔 폴의 골목 스타일 앞치마
폴의 골목. 다섯 번째 가을
어쩌다 보니 작가님
달콤한 슈게트가 먹고 싶어지는 영화
권장할 만한 취미
폴의 골목 나무 도마
그녀의 아침
레이어링, 생각보다 쉽지 않아요
작업실은 만들면 뭐해
먹방 세상
햄버거 아가씨와 청소부 할머니
색깔로 보는 사주 명리학
왜 재즈를 안 들려줬어?
무거울수록 좋은 빵
전원생활에는 디자인 감각이 절실하다
혜경이라는 친구
사과니까

어쨌든.
스몰윈
더 천천히 하라는 계시
50살 아줌마가 발레 슈즈를 신…었다 말았다
비행공포증
탁월함이란 하나의 사건이 아니라 습관
광고장이의 때를 벗는다는 것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면
다 절박함이 있다
열 살 아래 와이프
남자들의 장난감, 예초기
새싹 샐러드 씨앗은 따로 있어요
갈팡질팡
이상하게 마음이 아파
제인이 만든 샐러드,
혜경이가 만든 사라다
오늘도 투덜투덜
나이가 들면 왜 말이 많아지는 거지?
임원의 프레젠테이션

다행히.
누가 뭐래도 단품 요리
뾰족구두의 결과
자율 주행차 세상이 오면
누가 제일 좋을까
스칸디나비아 언어는
뭐에 쓰려고?
아들과 나는 미장원 동기
블루투스 스피커
쉬는 연습
선한 기업
카레집을 할거야
린다 매카트니
여자 임원
열정 페이
지병
사람 잡는 슈퍼푸드
냉장고 방

역시나.
늙으면 다 그래요
세상에 꼭 필요한 또라이
대관령국제음악제, 내년에도
또 가고 싶은 여행
한여름 밤의 붕어빵 장수
그림, 배울까 배우지 말까
아침부터 눈물 바람
나이가 들어도 괜찮은 친구를
만날 수 있다
일요일의 에스프레소
여섯 번째 1년은
오늘의 아이러니
곰과 소녀는 어디로 갔을까?

아직도.
내가 니 시다바리가?
출근이라는 이름의 여행 정석 중에 정석
[연필 깎기의 정석]
광고하지 않는 광고
쿤의 일기
폴의 일기
무라카미 하루키와 무라카미 류
『몸을 쓰자』
보고가 많은 회사
엄마, 코감기약 어디 있어요?
생각이 왔다가 생각이 갔다가
강의의 기쁨과 슬픔
막노동이 체질
회복
치즈 빌딩 궁금해
동네 요가
감탄 요법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모든 인간이 맨날 똑같은 옷을 입으며, 스티브 잡스처럼 세상을 바꾸겠다고 덤비면 이 지구는 엉망진창이 될지도 모른다. 나처럼 옷장에 옷이 잔뜩이지만 옷이 없다며 옷 살 궁리를 하는 소소한 경제활동이 알게 모르게 조용히 세상을 바꾸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올해는 할머니처럼 스웨터에 꽃무늬 원피스를 입는 식의 그런지 룩이 유행이란다. 어차피 세상은 못 바꿀 테니 옷장이라도 바꿔야겠다. --- p.167

멋지게 생긴 건 부럽지 않은데 멋진 표정은 부럽다.
미모는 타고나니까 어쩔 수 없지만 표정은 누군가의 살아온 나날.
젊었을 땐 “얼굴이 예쁘네요.”라는 말에 마음이 흔들리지만
나이가 들면 “얼굴이 좋네요.”라는 말이 더 듣고 싶어지는 법. --- p.215

생각해보면 요즘엔 나도 모르게 너무너무라는 단어를 쓰지 않는다. 너무너무 행복해, 너무너무 맛있어, 너무너무 즐거워, 너무너무 잘 잤어…. 이런 너무너무 좋아서 감탄하는 것들을 잊어버리지 않도록 자꾸자꾸 연습해야겠다. 그런데 갑자기 너무너무 피곤한 이 감정은 뭐지
아… 역시 인생은 어렵다.

--- p.318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나이가 든다는 것
어른이 된다는 것
그리고 그 사이에서 끝까지 나답게 살기
[나이는 생각보다 맛있다] 두 번째 이야기

나이를 먹는다는 건 어떤 의미가 있을까. 누군가는 어른이라는 단어에 걸맞은 성숙함을 자연스럽게 덧입고, 또 누군가는 점점 커져가는 숫자 앞에 버거움을 느끼며 고민이 커져가기도 한다. [토닥토닥, 인생]의 저자 김혜경은 후자 쪽에 가까운 경험을 했다. 5년 전 [나이는 생각보다 맛있다]를 쓸 때만 해도 ‘나이가 뭐 어쨌다고!’ 하는 심정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다 보니 점점 나이에 위축되고 소심해지고 힘들어하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고백한다. 세상에 대한 호기심은 여전해서 예전처럼 무턱대고 덤볐다가 따라주지 않는 몸 때문에 큰일 났다 싶기도 하고, 사진 찍는 것도 싫어지고, 예쁜 액세서리에도 시들해진 모습이 서글퍼지기도 했다. 하지만 우연히 읽은 하루키의 수필 한 문장에서 깊은 울림을 받았다고 한다.

“만약, 내 묘비명 같은 것이 있다면, 그리고 그 문구를 선택하는 게 가능하다면 이렇게 써넣고 싶다.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그리고 러너). 1940-20**. 적어도 끝까지 걷지는 않았다.” -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중에서

인생의 곳곳에 잠복해 있는 돌부리에 걷어차일 때마다 쉬어가겠다고 징징댈 수는 없는 법이다. 저자는 하루키처럼 매일 10킬로씩 달리고 끊임없이 자신을 다그치며 글을 쓰진 않겠지만, 예전에 그랬던 것처럼 끊임없이 궁금해하고, 궁리하고, 저지르며 나이라는 숫자에 상관없이 ‘나다운 인생을 살겠노라’고 다시 한 번 결심한다.

32년차 커리어우먼인 저자가 ‘아…, 역시 인생은 참 어렵다’며 책의 끝자락에 토로한 것처럼, 나이가 든다고 해서 고민이 없어진다거나 인생의 정답을 찾게 되는 것은 아니다. 인생이란 어쩌면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하고 흔들리며 성숙해가는 과정일지도 모른다.

위트 있는 일러스트, 감각적인 글로 풀어낸
32년 차 광고크리에이터의 생각보다 맛있는 일상

아들, 친구, 남편, 음악, 영화, 강아지, 바느질… 이 책에 담긴 글과 그림들은 저자가 이런 별것 아닌 일들에 울고 웃은 사소한 일상의 기록들이다. 직접 그린 위트 있는 그림과 감각적인 글로, 맛있게 풀어낸 일상을 엿보다 보면 때론 찡하기도 하고, 때론 울컥하기도 하고, 때론 깔깔깔 웃음이 나기도 한다.

여전히 좌충우돌하며 자신을 토닥이며 살아가는 저자의 소소한 일상 속에서, 20대는 20대대로 30대는 30대대로… 각자의 나이에서 마주하게 되는 우리의 고민들이 조금은 가볍게 느껴지고, ‘나다움’에 관해서도 다시 생각해볼 계기가 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