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샌지와 빵집주인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3,000 (75%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0년 08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26쪽 | 200g | 210*297*15mm
ISBN13 9788949110592
ISBN10 8949110598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주인공 샌지가 겪게되는 재미있는 명판결 이야기. 주인공 샌지가 중동 지방을 여행하다가 갑작스런 사건에 휘말려 들고 지혜로운 판결을 받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1987년 어린이 도서상을 받았던 코키 폴의 필체로 그려진 그림이 흥미를 끈다.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로빈 자네스
기자, 평론가. 광고 회사 카피라이터 등으로 일해 왔다. 코키 폴을 만나면서 처음 어린이들을 위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작품으로는 『퍼펜더 선생의 비밀 약』, 『모키, 낚시하러 가다』 등이 있다.
역자 : 김중철
성균관대학교 독어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지금은 어린이 도서 연구회 전문 위원이면서 어린이 책 출판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짤랑, 딸랑, 딸그락, 땡그랑, 떨그럭....

재판관은 빵집 주인을 쳐다보았어.
'넌 딸그락 짤랑하는 동전소리를 들었느냐?'
'예 재판관님'
욕심이 난 빵집 주인은 대답하면서 동전 그릇을 바라보았어.
'그리고 넌 떨그럭 땡그랑 하는 동전 소리도 들었느냐?'
재판관이 말했어.
'그럼요 분명히 들었습니다!'
빵집 주인은 큰 소리로 말했지.
'그럼 됐다.'
재판관이 말했어.
'그 소리를 들은 것이 네가 받은 값이니라.'
--- p.20-22
어느 날 저녁, 갑자기 빵집 주인은 화가 나서 샌지 방문을 쾅쾅 두드렸어.

"이 도둑놈아!"

빵집 주인이 소리쳤어.

"넌 내 빵 냄새를 훔쳤어!"

샌지는 깜짝 놀랐어.

"무슨 말씀을 하시는 거예요?"

샌지가 문을 열고 물었어.

"내가 모를 줄 알어? 네가 베란다에 서서 내 빵 냄새를 훅훅 들이마시는 걸!"

빵집 주인이 소리쳤어.

"넌 아침마다 내 빵 냄새를 맡았어. 그리고 저녁마다 내 빵 냄새를 맡았지. 난 내 빵 냄새 값을 꼭 받아야겠다!"

"말도 안 돼요. 빵 냄새는 저절로 여기까지 올라온단 말이예요! 난 아무것도 훔치지 않았어요!"

빵집 주인은 샌지에게 주먹을 휘두르며 위협했어.

"뭐? 빵 냄새 값을 안 내겠다고! 그렇다면 널 고소하겠다. 재판을 해서라도 꼭 그 값을 받고 말 테다!"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1994년 '쉬필드 어린이 도서 상'을 받기도 한 『샌지와 빵집주인』은 주인공 샌지의 재미난 여행담이다. 중동 지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인 만큼 거리의 풍경, 씽긋 웃는 낙타의 표정, 등장 인물들의 옷차림새 등에서 이국적인 색다름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샌지와 욕심많은 빵집 주인, 그리고 이에 따른 현명한 재판관의 명쾌한 판결은 독자들에게 친숙한 이야기 일 것이다.

샌지는 여행 도중 전설의 도시 후라치아에 잠시 머물기로 한다. 그리고 작지만 아늑한 방을 하나 구한다. 이 방 발코니에서는 아침, 저녁으로 맛있는 빵 냄새가 난다. 이 방 밑에 빵집이 있기 때문이다. 가난한 샌지는 빵 냄새만이라도 실컷 맡는다. 하지만 빵 집 주인은 이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빵 값을 내라고 협박한다. 빵집 주인과 샌지는 실랑이 끝에 재판관에게 찾아가게 되고 재판관은 샌지에게 은닙 다섯 냥을 가져오라고 한다.

돈이 없는 샌지는 친구들에게 차례로 찾아가 돈을 빌리게 된다. 이 장면에서 또 코키 폴만의 장난기가 발동한다. 돈을 빌리게 되는 친구들 모두 코키 폴 그림책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자기 자신도 샌지의 친구로 그려 놓았다. 돈을 어렵게 마련한 샌지는 은닙 다섯 냥을 재판관에게 주고 빵집 주인은 돈을 가질 생각에 음흉한 웃음을 짓는다. 재판관은 과연 은닙 다섯 냥 모두 빵집 주인에게 줄까? 아니다. 재판관은 큰 놋쇠 그릇에다 동전을 떨어뜨리기 시작한다. 아주 큰 소리가 나도록 마지막 동전까지 떨어뜨린 재판관은 빵집 주인에게 이렇게 말한다. "자, 이 소리들을 분명히 들었느냐? 이 소리가 바로 네가 받은 빵값이니라."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여행을 하던 샌지가 빵집에서 빵냄새를 들이마시자, 빵집 주인이 빵 냄새 값을 내라며 고소한다는 이야기다. 사건의 시작에서 결말까지 이야기가 긴장감있게 진행된다. 입말로 쓰여져 쉽게 읽을 수 있고 특히 놋쇠그릇에 떨어지는 동전 소리의 다양한 표현이 돋보인다. 섬세하게 묘사한 그림 속에 낯익은 인물들이 등장해 그림을 보는 재미를 더한다.
--- 어린이도서연구회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