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갯벌에 뭐가 사나 볼래요

도토리 기획 / 이원우 그림 | 보리 | 2002년 07월 3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3,000
중고판매가
4,000 (69%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2년 07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39쪽 | 542g | 210*297*15mm
ISBN13 9788984280625
ISBN10 8984280623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갯벌의 생태를 총체적으로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그림책입니다. 바다에서 사는 조개, 게, 굴, 해초, 새와 같은 생물들을 100종 가까이 보여줄 뿐 아니라 갯마을 사람들의 살림살이를 보여줍니다. 앞으로 이어질 '어린이 갯살림' 그림책의 첫째 권인 이 책은 우리 나라의 전형적인 갯벌의 생김새를 보여주는 책이지요.

아이들이 갯벌 생물들에 대해 자세하게 배우고, 또 그 생물들의 소중함을 알게 됨으로써 환경의 중요성을 배우게 된답니다. 세밀하고 부드러운 삽화는 사진 이상으로 갯벌 생물에 대해 많은 것을 가르쳐 주며, 각 생물들에 대한 참지식을 제공합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그림 : 이원우
그림을 그린 이원우 선생님은 인천에서 나서 대학에서 그림 공부를 했습니다. 이 책을 그리면서, 어려서 작약도에서 할아버지랑 놀던 일이 떠올랐다고 합니다. 화가가 갯벌을 대한 느낌은요:

"맨발로 갯바닥을 푹푹 걸으면 발바닥에 뭉클한 느낌과 간질간질 발가락 사이로 삐져 나오는 개흙을 느끼면 마치 살아있는 거대한 물체를 밟고 있다는, 새로움에 대한 약간은 섬뜩한 느낌을 받은 적도 있습니다. 이렇게 밟고 지나온 곳으로 어느 순간 바글바글 칠게 떼들이 나타나 생업에 열심인 그들을 보면 갯벌이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됩니다. 같은 면적으로 어느 곳에 이렇게 다양하고 많은 생명체들이 살고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기획 : 도토리
도토리는 자연과 생명체의 아름다움을 그림으로 담고 책으로 펴내려 애쓰는 출판사입니다. <세밀화로 그린 보리 어린이 식물도감> <세밀화로 그린 보리 어린이 동물 도감> <심심해서 그랬어> <우리 순이 어디 가니> <바빠요 바빠> <우리끼리 가자> 등을 만들었습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바다는 하루에 두번 물이 들어왔다가 빠져나가요. 물이 들어오는 것은 밀물이라고 해요. 물이 빠지는 것은 썰물이라고 하지요 물이 나간 뒤에 바다에 나가 보면 넓은 갯벌이 훤히 드러나 있어요. 갯벌에는 수많은 조개와 물고기, 새, 바닷말들이 살고 있어요. 바위에는 굴과 고둥이 다닥다닥 붙어 있고 뻘에는게, 조개, 망둥어, 성게들이 바글바글 하지요 파래나 지충이 같은 바닷말도 있어요. 저마다 이름도 다르고 사는 곳도 다르고 생김새도 다르지만 모두 갯벌에서 어울려 살아가요.
--- p.34
마루장벌이에요
모래 똥무더기는 달랑게와 엽낭게가 뱉어 놓은 거예요.
달랑게는 되게 빨라요. 달랑달랑 잘도 달아나지요.
모래속을 기어다니는 것은 큰구슬우렁이예요.
하느님 배꼽이라고도 해요.
-26 p.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땅에서 수천 년 수만 년 전부터 사람들은 갯것들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왔습니다. 사람도 갯것의 하나입니다. 하지만 오늘날 자연은 구경거리나 관찰 대상이 되었습니다. 자연을 구경거리 삼아 옷 갖춰 입고 죽 돌아봅니다. 갯벌은 좋은 여행지가 되었습니다. 가서 이름 한 번 듣고 외우려 노력하다 오는 게 다이지요.

아이들 책도 이와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갯벌에서 먹고 사는 사람들이 붙인 이름들이 아니라 학자들이 공부하면서 붙인 이름들을 아이들에게도 그대로 쓰게 합니다. 학자가 붙인 이름이 '자연'스러운 것일까요? 아닙니다. 사람이 어떻게 갯것들과 관계맺는지 그래서 사람이 어떻게 갯것의 하나로 겸허한 자리를 가져야 하는지는 무척 중요한 질문입니다.

이 책을 기획한 도토리는 그것을 갯마을 사람들에게 물었습니다. 그리고 그 답을 찾아가면서 이 책을 만들었습니다. 변산반도 앞 바닷가에서 토박이로 45년 넘게 살아온 분의 도움이 컸지요. 그래서 이 책은 갯벌의 분류나 구조에 대해서도 갯마을 사람들의 입말에 따랐습니다.

흔히 학자들은 갯벌을 성분(흙이나 미생물을 분석한 결과)에 따라 뻘갯벌, 혼합갯벌, 모래갯벌이라고들 합니다. 갯벌을 삶의 터전으로 삼아 살아오신 분들은 그렇게 부르지 않습니다. '키조개바탕'이니 '바지락바탕'이니 '앞장불', '팥죽바위' 이렇게 부릅니다. 동식물 이름도 달리 부르는 게 꽤 있지요. '민꽃게'라고 하지 않고 '박하지'라고 하듯이요. 어떤 조개가 먹는 것인지 못 먹는 것인지도 다릅니다. '복털조개'도 학문적인 도감에는 쓸모없다고 하는데, 모항 사람들은 '단추'라고 부르며 국물 맛낼 때 쓴다고 합니다.

이 책을 보며 아이들이 갯마을 사람들의 말을 배우고, 그 사람들이 갯것(생명체)을 대하는 법을 배웠으면 합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