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연풍당 수블아씨

정가
15,800
중고판매가
9,500 (40%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1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344쪽 | 358g | 128*188*16mm
ISBN13 9788998778071
ISBN10 8998778076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술신이 깨어났다!
집 나간 가신家神들이 돌아왔다!
우연과 운명이 정교하게 수놓은 기적 같은 이야기


소설 『경계의 증언』으로 방송사 및 드라마 제작사들의 뜨거운 관심을 속에 드라마 제작을 확정지은 오정은 작가가, 이번엔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힐링 판타지 소설 『연풍당 수블아씨』로 돌아왔다. 청년 주거난에 시달리던 주인공 서해준이 연풍당이라는 고택에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 이야기는, 100년 동안 술독에 봉인되었던 술신 ‘수블아씨’와 업신, 성주신, 조왕신 등 우리 민족에게 떼려야 뗄 수 없는 친근한 가신家神들을 현실세계로 불러들인다.

고택 연풍당에 입성한 청년 서해준! 그러나 주거난 해소의 기쁨도 잠시, 연속된 불운으로 삶은 피폐해지고, 연풍당이 ‘들어가는 족족 망해 나오는 집’이라는 소문을 뒤늦게 접한 해준은 그곳에서 하루빨리 빠져나올 방법을 모색하기에 이른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뒷마당에 묻혀있던 옹기 하나를 꺼내면서 그의 인생은 대 전환을 맞이하는데...

깨어난 술신의 명으로 전통주를 빚게 된 청년의 눈물겨운 분투와 술신의 오감이 감응하면 피어나는 지팡이 꽃의 비밀, 생업형 가신으로 21세기를 관통 중인 개성 만점 가신들의 사연은 팍팍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또한 240여 년 전 유구, 안남, 비율빈 등을 표류하다 살아 돌아온 연풍당의 옛 주인 김서율이 후대에 남긴 비밀을 알아가는 과정은, 이 책을 읽는 또 다른 즐거움이 될 것이다. 우연과 운명이 정교하게 수놓은 이 기적 같은 이야기에 여러분도 동참해보시길.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불행이 장마처럼 찾아왔다
어느 집이나 백 년 된 비밀 하나쯤 가지고 있으니까
소란한 날들
사랑하는 작고 예쁜 것들
김서율이 돌아왔다
저는 괜찮지 않습니다만
먼 곳에서 온 이야기
따듯했었다
이별을 준비하는 그들만의 자세
돌고 돌아, 다시 거기
부록 - 막걸리를 빚어보자!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술의 발효와 숙성을 주관해왔던 그녀가 술독 안에서 스스로 발효되고 숙성되어가는 동안, 그녀의 마음도 술의 화학 변화 만큼이나 복잡다단하게 변해갔다. 처음엔 자신을 술독 밖으로 꺼내주는 사람에게 자신의 모든 신력을 동원해 그를 행복하게 해주겠노라 결심했다. 조금 더 세월이 지난 후에는, 자신을 술독 밖으로 꺼내준 이에 대한 절실함으로 “신의 자리를 양보하겠노라” 맹세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그녀가 세상에 나가지 못한 백 년이라는 세월은 신인 그녀에게도 ‘원망과 분노’라는 신들의 영역 밖의 감정을 만들어냈다. 하여 그녀는 결심했다.
‘나를 세상 밖으로 꺼내는 이는, 영원히 나의 노예로 살게 될 것이다.’
그리고 무려 백 년 만에, 그녀를 술독 밖으로 꺼낸 이가 생긴다.
--- 「어느 집이나 백 년 된 비밀 하나쯤 가지고 있으니까」 중에서

“무슨 생각 했어요?”
“옛날 생각.”
“얼마나 옛날이요?”
“……. 글쎄…… 백 원으로 집 살 수 있던 시절?”
가승이가 웃자 수블아씨의 미간 주름이 조금 펴졌다.
“정말 백 원으로 집도 살 수 있었어요?”
“옛날엔 그랬지.”
사실 수블아씨의 기억은 더 과거에 닿아있었지만, 그냥 그렇다고 해두었다. 자신이 이렇게 심술궂지 않던 시절. 타인의 사정에 관심이 많던 시절. 몇 달에 한 번씩 이곳에서 배를 타고 나가던 벗에 대해 이야기해주었고, 바다 위에 배가 서로 맞닿아 하나의 거대한 땅을 이루던 바다 위의 시장, 파시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주었다.
“저 남쪽에서 조기떼가 밀고 올라오면 온 바다가 다 조기울음으로 가득 찼거든.”
“조기는 어떻게 우는데요?”
똑같은 질문을 그에게도 했었다. ‘직접 들어 봐.’ 그는 인간 지산하의 손을 잡고 바다로 데려가주었지. 바다를 처음 본 건 아니었는데, 그런 바다는 처음이었다. 기이한 소리로 가득 찬 바다……. 사람들은 그 소리가 조기의 울음이라고 했다. 이 땅 사람들의 귀엔 왜 모든 것이 울음소리로 들렸을까. 새가 울고, 조기가 울고, 심지어 죽은 귀신도 운다. 이 땅에는 우는 존재들이 너무 많았다.
“나도 들어볼 수 있어요?”
조기떼는 철쭉 피는 계절에 운다. 이미 너무 늦었지. 대신 수블아씨는 자신이 기억하는 조기 울음소리를 흉내 냈고, 가승이가 가만히 듣더니, 개구리 울음소리 같다고 했다. 햇살을 받아 따뜻하던 모래가 천천히 식어갔다. 바람이 점점 거세지고 있었다.
--- 「저는 괜찮지 않습니다만」 중에서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해준은 이 세상에 신이 존재한다는 걸 믿지 않았다. 누군가 기거하는 집에 가끔은 식구 수보다 더 많은 가신들이 인간의 삶을 보호하고 응원하며 같이 살아간다는 것도 몰랐다. 전 세계 언어를 모두 구사하는 술신의 저주 아닌 저주에 걸려 억지로 술을 빚게 될 줄도 몰랐다. 술을 빚어 누군가의 삶을 구하게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그때는 짐작조차 하지 못했던 일들이, 지금 해준 앞에 너무나 명확하게 펼쳐져 있다. 해서 알려주고 싶었다. 지금까지 살며 보고 느껴온 것이 밀리나가 살아갈 세상의 전부는 아니라고. 아직 만나보지 못한 기적이 분명 있을 거라고.
--- 「먼 곳에서 온 이야기」 중에서

“가신도 죽으면, 당신이 데려갑니까?”
“가신에겐 죽음이 허락되지 않아. 저이는 그냥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내가 안내할 영혼이나 먼지 한 톨의 육신도 없이. 그냥 이곳에 있었던 흔적 자체가 다 지워지는 것이지.”
아아. 그랬지. 해준은 새삼 두 존재 사이에 놓인 크나큰 간극을 깨닫는다. 인간은 병들거나 사고를 당하거나, 혹은 노쇠해 죽음을 맞이하지만, 신은 다르다. 천천히 소멸하는 방법을 택하든, 아니면 스스로 소멸의 시기를 정하든, 뼛가루 하나 남기지 않고 완벽한 無가 되는 것이다.
“아마 여기 모인 가신들 대부분이 어렴풋이 눈치 챘을 거야. 오늘이 조왕신의 마지막 날이라는 걸. 하지만 신들에겐 죽음처럼 안타깝거나 가혹한 일은 아니거든. 끝까지 웃고 마시고 떠들면서 배웅할 거다. 그리고…… 어느 순간 자신들이 왜 이 연회에 참석했는지도 잊은 채, 서로의 안부를 묻고 헤어지겠지.”
“당신도 잊게 됩니까?”
“그건 좀 가혹하잖아. 한 명은…… 기억해야지.”
그 한 명이 사신이라면…… 이 자는 얼마나 많은 신들의 소멸을 지켜봤던 걸까. 태연한 얼굴로 분초를 재며 인간의 생명을 거둬가는 사신의 얼굴이, 오늘은 조금 달라보였다.
--- 「이별을 준비하는 그들만의 자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수블은 술을 이르는 옛 우리말이다.
물에서 불이 일어난다 하여 수블(혹은 수불)〈수을〈술로 변하게 되었다.
소설 〈연풍당 수블아씨〉는 연풍당 뒷마당의 술독에 봉인되었던 술신 수블아씨가 100년 만에 세상에 등장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술신을 깨운 대가로 술 빚는 노예가 되어버린 청년 서해준과 그를 중심으로 하나 둘 모여들기 시작하는 연풍당의 가신들이 이 소설의 씨실이라면, 200여 년 전 연풍당의 주인이었던 표류인 ‘김서율’의 이야기는 날실이 된다.
그리고 마침내 드러나는 가슴 뭉클한 기적!
힘든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대한민국의 모두가, 이 유쾌하고 가슴 찡한 이야기에 위로받을 수 있기를.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