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세상에서 제일 달고나

정가
13,000
중고판매가
7,800 (40%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 예정일 미정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112쪽 | 308g | 147*205*12mm
ISBN13 9788934989820
ISBN10 8934989823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moonii76   평점5점
  •  특이사항 : 책 깨끗합니다. 한우리, 눈높이 창의독서 등 독서관련협회에서 추천하는 책입니다. 3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입니다. 거의 모든 책 최저가로 내놓았어요. 구경하러 오세요,^^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MD 한마디

[『마당을 나온 암탉』 황선미 작가 신작. 학교 가고 싶어요!] 코로나로 아이들도 지쳤다! 마스크 속 친구얼굴도 궁금하고 학교에 매일 가고 싶고 급식도 먹어보고 싶은 초등학생 새봄이의 일상을 통해 요즘 아이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동화. 비밀스러운 할머니 학생과의 소통을 통해 지친 마음을 달달하게 달래봅니다. - 어린이MD 김수연

『마당을 나온 암탉』 『나쁜 어린이표』를 쓴 황선미 작가의 신작

봄 내내 집에만 있다가 드디어 학교에 가게 된 새봄이!
새봄이에게는 세 가지 꿈이 있다.
학교에 매일 가는 것, 학교에서 친구 사귀는 것, 학교 급식 먹는 것!
그런데 새봄이 반에 할머니 학생이 나타났다.
육십 살도 넘어 보이는 장갑분 할머니는 대체 왜 학교에 다니는 걸까?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엄마, 꿈이 그렇게 대단한 거야?”
“암! 대단하지. 새봄이 꿈은 뭐야? 아직도 아빠처럼 여행 작가?”
나는 고개를 저었어요.
내 꿈은 벌써 몇 번이나 바뀌었어요. 아빠처럼 여행하면서 글을 쓰고 사진을 전시하는 일도 하고 싶었지요. 하지만 지금은 모르겠어요. 꿈이 없어진 것 같아요. 요즘 내가 바라는 건 아빠가 무사히 집에 돌아오는 것 뿐입니다. 그래서 밤마다 기도해요. 엄마 몰래. 내가 슬퍼하면 엄마는 더 슬플 테니까.
“엄마, 간절히 바라는 게 꿈이라고 했잖아.”
엄마가 채소를 다듬느라 듣는 둥 마는 둥 했어요. 그래서 좀 더 큰 소리로 말했지요. 지금은 나랑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엄마뿐입니다.
“내가 지금 간절히 바라는 건……. 학교에 매일 가는 거.”
“에이, 그게 다야?”
“학교에서 친구 사귀는 거. 그리고 학교 급식 먹는 거.”
“헉! 맙소사 젠장.”
--- p.15~17

그 아이가 나를 보더니 다가왔어요.
“이거 하나 줄까?”
막대 사탕이에요. 껍질에 ‘달고나’라고 적힌 걸 보고 나는 덥석 받았어요. 왠지 얘도 그 방송을 본 것 같아요. 얘도 나처럼 1학년이면 좋겠어요.
나는 방금 샀던 반짝이 스티커 한 장을 그 아이한테 줬어요. 나한테 두 장이 더 있어서 괜찮아요. 게다가 막대 사탕을 먼저 준 아이인걸요.
신호등이 바뀌었어요. 그 아이가 손을 흔들고 뛰어갔습니다. ‘안녕!’ 했는지, ‘잘 가.’ 했는지 모르겠어요. 아무튼 뭐라고 했는데 잘 들리지 않았습니다.
막대 사탕을 쪽쪽 빨아먹었어요. 사탕 껍질을 펴 보니 큰 글씨 ‘달고나’ 위에 ‘세상에서 제일’이라는 작은 글씨가 있네요. 그러니까 이 사탕이 ‘세상에서 제일 달고나’ 사탕인 거예요. 나는 사탕 껍질을 주머니에 넣고 왔던 길을 따라갑니다.
--- p.26~27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봄 내내 집에만 있던 새봄이는 드디어 학교에 가게 되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학교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으니, 친구 얼굴도 알아볼 수가 없다. 비가 오는 어느 날 집에 있으란 엄마의 당부를 뒤로 하고 살짝 나왔다. 돌아다니다 들른 문구점에서 만난 한 아이가 신호등 앞에서 건네준 ‘세상에서 제일 달고나’ 막대 사탕. 그날 저녁 들어온 엄마가 사온 달고나 꾸러미. 새봄이와 엄마는 달고나를 만들어 본다. 그리고 다음 날 학교에 갔더니 장갑분이라는 할머니 학생이 맨 뒷자리에 있는데……. 공기놀이도 척척 하고, 새봄이처럼 달고나도 좋아하는 이 할머니는 대체 왜 학교에 다니는 걸까?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마법의 가루를 솔솔 뿌리면 세상에서 제일 달고나!
학교 급식을 먹는 꿈을 이루게 된 새봄이와 ,학교 다니는 꿈을 이루게 된 장갑분 할머니의
달달하고 특별한 학교 생활!


달고나는 어른들에게는 엄마 몰래 만들어 먹는 달콤한 맛으로 기억되는 경우가 대표적이 아닐까. 국자에 설탕을 붓고, 가스불 위에 올려 녹으면 소다를 솔솔 뿌린다. 이어서 설탕물이 캐러멜 색으로 변하면 퍼지는 달달한 냄새. 그리고 봉긋하게 부풀어 오른 달고나를 입에 넣으면 입 안에 퍼지는 달달한 그 맛! 한 국자를 다 비우고 모자라 만들고, 또 만들어 먹다가 국자를 태워 엄마에게 야단맞은 기억. 이렇게 추억 속의 과자 달고나가 요즘 아이들에게는 달고나 사탕 등 여러 가지로 변신했다. 그런데 이 책의 주인공 새봄이와 엄마, 장갑분 할머니의 꿈을 이루어 준 게 바로 달고나이다.
새봄이의 꿈은 학교에 가서 학교 급식을 먹는 것과 친구를 사귀는 것. 엄마의 꿈은 새로 연 미술 학원이 잘 되는 것, 그리고 새봄이네 반 장갑분 할머니의 꿈은 학교에 다니는 것이다. 그런데 세 사람의 꿈은 모두 올해 전 세계에 번지고 있는 코로나 19의 여파로 잠시 멈추었었다. 다행히 새봄이는 학교에 갔지만, 아직 친구를 제대로 사귀지 못했고, 엄마는 새로 연 미술 학원에 학생들이 오지 않아서 고민이다. 또 장갑분 할머니는 대학생이 되고 운전면허를 따는 꿈을 이루기 위해 이제 막 공부를 시작했다. 새봄이는 비가 오는 날 잠시 외출했다가 들른 문구점에서 우연히 만난 아이가 건네준 ‘세상에서 제일 달고나 사탕’ 껍질을 가지고 다닌다. 반에 있는 빈책상의 주인이 혹시 그 아이일까 봐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린다. 친구들과 가까이 앉을 수도 없고, 머리를 맞대고 꿍꿍이를 할 수도 없는 새봄이와 반 아이들. 하지만 차근차근 서로의 이름을 알아가고, 어쩌다 마스크를 벗은 얼굴도 보면서 서로의 얼굴도 익힌다. 또 엄마는 미술학원을 직접 운영하겠다는 꿈을 잠시 멈추었지만,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카페에 취직했는데, 엄마가 만든 달고나 커피 맛이 좋아서였다. 커피 가게를 운영하는 장갑분 할머니는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카페를 하고, 이곳에서 달고나 커피를 만들어 판다. 그리고 새봄이네 반 학생이 되었다. 이렇게 세 사람은 나이도, 꿈도, 다르지만 ‘세상에서 제일 달달한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고 있는 중이다.
‘아이들은 학교에 가야 하고, 어른들은 일터에서 일하고, 거리와 시장에 사람들이 넘쳐나는 게 당연’했다는 작가의 말처럼, 하루 빨리 날마다 자연스럽게 해야 했던 일을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다려 본다.
  • 미출간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