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독서지도안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수상한 진흙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7,500 (38%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2016 경남독서 한마당 선정도서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11월 13일
쪽수, 무게, 크기 228쪽 | 336g | 152*210*15mm
ISBN13 9788936456719
ISBN10 8936456717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최고의 이야기꾼 루이스 새커가 돌아왔다!
『구덩이』를 뛰어넘을 ‘에코 스릴러’의 등장


『구덩이』의 작가 루이스 새커가 기발하고 흥미진진한 이야기 『수상한 진흙』(창비청소년문학 71)으로 돌아왔다. 전 세계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열광적인 지지를 받는 새커는 간결한 문체와 빈틈없는 구성, 따스하면서도 날카로운 유머로 1999년 뉴베리 상과 전미도서상을 수상한 바 있다. 작가의 새 책 『수상한 진흙』은 일견 평범해 보이는 학교생활의 갈등에서 시작해 환경오염과 대체 에너지 개발이라는 묵직한 문제를 다루어낸 장편소설로, 흥미진진한 전개와 다 읽고 나면 퍼즐을 완성한 듯한 느낌을 주는 치밀한 짜임새가 일품이다. 미국 현지에서도 2015년 8월 출간 즉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9위에 오를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범생이’의 모험 VS 과학자의 청문회

『수상한 진흙』의 이야기는 크게 두 축으로 이루어져 있다. 한 축은 우드리지 사립학교 아이들의 일상적인 이야기이다. 모범생 타마야, 문제아 채드 그리고 채드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마셜 등 세 아이가 주인공이다. 13살인 타마야는 지금껏 공부 잘하고 규칙 잘 지키고 선생님 말씀 잘 들으며 자라온 착한 아이다. 하지만 친구들에게 ‘범생이’라고 놀림받으면서 혼란을 겪는다. 두 학년 위인 채드는 여러 학교에서 사고를 쳐 쫓겨났을 정도로 문제아다. 아이들은 채드를 무서워하면서도 우러러본다. 이런 채드의 눈 밖에 난 아이가 마셜이다. 마셜은 여태껏 학교 다니는 것을 좋아하고 모든 일에 열정을 보였다. 하지만 채드에게 괴롭힘을 당하기 시작하면서 하루하루가 불행과 수치의 연속일 뿐이다.

이야기의 다른 한 축은 선레이 농장이다. 이곳은 이름만 농장이지, 사실은 휘발유를 대신할 연료를 개발하는 연구소이다. 여기서 값싸고 친환경적인 연료를 개발하기 위해 유전자 조작을 통해 ‘에르고님’이라는 미생물을 만들어낸다. 하지만 인류에게 큰 희망이 되리라 기대했던 에르고님이 돌연변이를 일으키면서 큰 재앙이 닥친다. 『수상한 진흙』은 이처럼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가지 이야기가 절묘하게 엮여 있다. 에르고님을 둘러싼 과학자와 정치인 사이의 공방과 타마야를 비롯한 10대 아이들이 벌이는 사건이 교차하는 구성으로, 두 가지 이야기의 연관 관계를 퍼즐 맞추듯 추리해 나가는 재미가 일품이다.

자신의 한계를 깨뜨리며 성장하는 아이들

루이스 새커의 작품 세계를 관통하는 주제는 모험과 성장이다. 저마다 나름의 문제를 지닌 아이들이 모험에 나서게 되고, 그 모험을 통해 관용, 청결, 용기, 공감, 품위, 겸손, 정직, 인내, 신중, 절제 등과 같은 덕목을 배우게 된다.(이 덕목은 『수상한 진흙』의 세 주인공이 다니는 우드리지 사립학교에서 특별히 강조하는 것들이기도 하다.) 그리고 우정과 사랑의 가치에 대해 깨달으며 성장한다. 소극적이고 고지식했던 타마야는 위기에 처한 채드를 구하기 위해 두 눈 질끈 감고 교칙을 어긴다. 세상을 삐딱하게 바라보며 다른 아이들을 괴롭히던 채드는 타마야의 진심 어린 손길에 마음을 열고 자신의 상처를 솔직히 드러낸다. 문제에 맞서기보다 피하기에 급급했던 마셜은 타마야가 위험에 빠진 것을 알게 되자 ‘수상한 진흙’에 발을 담그는 일마저도 감수한다. 그리고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던 세 아이는 결국 가까운 친구 사이가 된다.

두 개의 악 중에서 어떤 것을 선택할 것인가?

『수상한 진흙』은 세 아이의 우정과 모험을 그린 청소년소설인 동시에 현대 사회가 직면한 심각한 위기를 다룬 환경소설이기도 하다. 인구 폭발, 에너지 위기, 생명 공학, 전염병, 환경오염, 과학자의 윤리 등 소설에서 제시되는 다양한 문제들은 가히 ‘21세기 판도라의 상자’라 부를 만하다. 그중 시선을 끄는 것이 두 개의 악 가운데 하나를 택해야만 하는 ‘홉슨의 선택’이다. 『수상한 진흙』 속 정치인들은 거대한 참사가 다시 일어날 가능성과 에너지 고갈의 위험 사이에서 고민하지만 결국 만장일치로 에너지원의 생산에 표를 던진다. 그 선택이 나중에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다른 일련의 사건들은 보기 좋게 해결되었지만, 위험의 불씨가 남은 채로 작품은 끝난 셈이다.

이로써 새커는 해피엔드라며 만족스럽게 책장을 덮고 싶은 독자들에게 묻는다. 새로 상용화된 에르고님이 증식하다가 다시 돌연변이를 일으킨다면? 그것이 새로운 자연환경과 만나 또 다른 수상한 진흙이 생겨난다면? 결말부에 불씨처럼 남겨진 ‘작은 에르고님 하나’를 통해 지구라는 제한된 환경에서 인류가 발전하는 한 계속될 수밖에 없는 문제가 다시 한번 환기된다. 에르고님처럼 좋은 의도로 만들어졌지만 나쁜 결과를 불러오는 인공물이 앞으로 얼마든지 개발될 수도 있고, 정치인과 과학자와 사업가들이 결정한 일들이 평범한 이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그러니 현대 사회가 직면한 문제와 어른들의 결정을 꾸준하고 세심한 눈으로 바라볼 것을 이 작품은 당부한다. 에필로그에서 세 아이가 일상의 공간을 벗어나 높은 나무 꼭대기에 올라 세상을 전망하는 장면에서 작가의 당부가 전해온다.

- 루이스 새커는 환경 문제를 다룬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속에 미스터리와 서스펜스, 학교생활이라는 요소를 버무려 냈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 독자들을 사로잡는 동시에 환경에 대한 생각까지 하게 만드는 매력적인 이야기.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 페이지가 정신없이 넘어간다. 왕따 문제를 다룬 흥미진진한 학교 이야기에서 현대 과학의 비전과 위험에 대한 성찰로 빠르게 바뀐다. 커커스 리뷰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