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실크로드

: 사막을 넘은 모험자들

장 피에르 드레주 저 / 이은국 역 | 시공사 | 2000년 03월 3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7,000
중고판매가
1,000 (86%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0년 03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191쪽 | 250g | 128*188*20mm
ISBN13 9788972591665
ISBN10 8972591661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고대 그리스 · 로마 시대부터 동서양의 두 문명은 비단길, 향신료길, 도자기길 등 다양한 통로를 통해 문화를 교류하고 있었다. 동양의 신비를 좇아 험난한 여행길을 마다하지 않았던 모험가들, 낙타 등에 물건을 가득 싣고 서쪽으로 발길을 재촉했던 장사꾼들도 적지 않았다. 동서 교류의 전설적인 역사가 살아 숨쉬고 있는 실크로드. 이 책에는 그 신비로운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담고 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역자 : 이은국
1956년 출생으로 아주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파리 제4대학(소르본) 불문학 박사과정을 마쳤다. 현재 아주대학교에 출강중이며,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역서로는『빠담 빠담 빠담』『살로메』등이 있다.
저자 : 장 피에르 드레주
프랑스 극동문제연구소 회원이자 문학박사로, 프랑스 고등사범학교 연구소장으로 재직중이다. 중국의 역사와 문화, 문헌을 연구하는 전문가로 1977년 이후에는 둔황에서 발견된 한자어 고문서를 연구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그의 저서 <실크로드>는 7개 국어로 번역되어 널리 읽혔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중국에 불교가 전파된 경로에 대한 전설과 현실적 추측 불교가 중국에 전해지게 된 것은 B.C.1세기 한나라 명제(明帝)때 였다는 전설이 있다. 어느날 밤 명제는 황금빛 광채에 싸인 한 신령이 침실을 떠다니는 꿈을 꾸었다. 꿈에서 깨어난 그는 신하를 불러 해몽을 해본 결과 하늘을 날아 다니는 능력을 지닌 부처라는 사림이 인도에 있다는 풀이였다. 이말을 들은 그는 부처의 교리를 알아보기 위해 인도로 사신을 보냈고,사신은 스님들과 함께 많은 불경과 불상을 가져왔다...

도교나 유교와 상당히 다른 교리와 예식에 뿌리를 둔 이 종교가 중국에서 받아들여지기 위해서는 알맞은 시기가 필요할 것이며 토착화라는 전제가 따라야 했을 것이다. 처음에 불교는 도교에서 따온 어휘를 사용하면서 도교신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교리를 제시했음에 틀림없다. 따라서 중국어로 번역된 초기의 불경들을 보면 대부분 도덕과 명상에 과한 내용 일색이다. 이처럼 불교는 토착종교와 결합된 상태에서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다...
--- pp.34-35
거룩하신 하느님께서 인류의 첫 조상인 아담과 이브를 손수 만드신 이래, 기독교인 사라센인, 이교도인, 타타르인 혹은 다른 어떤 사람도 마르코 폴로만큼 세계 도처의 진경을 보고 체험하고 연구한 사람은 없었으며, 또 그렇게 신비스런 사실을 전한 사람도 없었다. 누구도 마르코 폴로보다 많이 여행을 하지는 못했으며 보도 듣고 견문을 넓힐 기회를 갖지 못했다.
--- p.67
100여 리쯤 갔을 때 그는 방향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물을 구하기 위해 샘을 찾았지만 허사였다. 참기 힘든 갈증으로 허겁지겁 가죽 물주머니를 입 가까이 끌어올렸다. 그런데 주머니가 너무 무거워 땅바닥에 떨어지는 바람에, 그만 주머니의 물이 모두 쏟아져 버렸다. 눈 깜짝할 사이에 그는 천리를 가고도 남을 만큼의 충분한 양의 식수를 모두 잃어버린 것이다. 게다가 길은 이리 휘고 저리 휘어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 갈피를 잡을 수 없었다. 그는 기준점으로 정해 두었던 네번째 망루를 향해 동쪽으로 되돌아가려고 생각했다. 10여리쯤 되돌아가다가 곰곰이 생각했다. '애초에, 인도에 도착하지 못하면 중국으로 되돌아가지 않겠다고 굳게 다짐해 놓고 이렇게 되돌아가다니, 내가 여기까지 온 이유가 무엇이란 말인가?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동쪽으로 되돌아가느니 차라리 서역을 향해 가다 죽는 편을 택하자!'
--- p.14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