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바다를 마시는 새벽별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정가
10,500
판매가
10,5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소중한 사람에게 마음을 담아 선물하세요♥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1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월간 채널예스 1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6월 1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16.26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21.1만자, 약 6.9만 단어, A4 약 132쪽?
ISBN13 9791191459289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모두가 불꽃이 되려 하는 시대, 진정한 정의는 무엇인가?

『바다를 마시는 새벽별』의 세계는 세계정부와 계명성국, 그리고 마피아로 크게 세력이 갈린다. 그리고 각 세력은 세상이라는 무대 아래에서 저마다의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악의 축으로 그려지는 세계정부는 ‘라우더’라는 약을 이용하여 사람들의 감정을 통제함으로써 모든 인간들을 지배하고 있으며, 라우더의 개발자인 ‘베어’는 그 공을 인정받아 세계정부 내 고위직에 자리한다. 하지만 베어의 간교한 연구로 라우더는 점차 무서운 약이 되어 세상에 검은 손아귀를 뻗친다.

라우더의 힘으로 하나가 되어버린 세상에서, 마지막 남은 독립국가인 계명성국의 젊은이 여섯 명은 저마다 추구하는 정의와 처지가 달라 서로 다른 길을 걷는다. 하지만 이들은 결국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있으며, 모두가 불꽃이 되려 하는 시대에 진정한 정의가 무엇인지 고민하며 해답을 찾아가고 있음을 보여 준다.

대학생에서 형사의 길로 갓 접어든 ‘수호’와 ‘정신’, 마피아수사과의 형사커플 ‘고은’과 ‘강찬’, 자신의 뜻을 이루고자 담대한 선택을 한 ‘희성’, 악의 세력에 휘말려 새로운 세상에 떨어진 ‘세세’가 어긋난 세상의 태엽을 다시 맞추고 올바르게 움직이고자 힘을 합치게 되는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계명성국_p.07
2. 세계정부 마피아 대 계명성국 마피아_p.28
3. 마피아수사과_p.48
4. 두 자녀_p.69
5. 세계정부_p.92
6. 행복의 순간들_p.106
7. 위기의 서막_p.127
8. 함께 있음에도 불안한 마음_p.147
9. 위협이 시작되다_p.160
10. 절망_p.173
11. 새로운 만남_p.194
12. 또 다른 헤어짐_p.203
13. 다시 세계정부로_p.220
14. 내 눈 앞에 그대가 있음에도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네_p.233
15. 해상 과학 기지_p.248
16. 모두가 진실을 알아버렸을 때_p.258
17. 카지노의 슈퍼스타_p.277
18. 마주 선 남매_p.286
19. 전선을 형성하다_p.304
20. 마지막 시련_p.318
21. 해방_p.339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같은 방향’을 바라본다는 것

『바다를 마시는 새벽별』을 관통하는 가치는 무엇일까? 희성의 오른쪽 손목에 새겨진 ‘Same direction’이라는 문구와 노래 가사에 그 가치가 담겨 있다. 자신의 길은 스스로 선택하되, 그 길이 옳은 방향을 향하고 있어야 하며 서로의 길이 모두 같을 수는 없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소설의 주요 등장인물들은 여러 가지 세력에 몸을 담고 있고 이로 인해 갈등을 겪는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인간의 본질적 가치를 침해하는 공공의 적이 생겼을 때 상대를 불문하고, 협력하여 미래를 도모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독자들의 상상을 뒤엎고, ‘정부’와 ‘마피아 조직’ 사이에서의 협력을 여실히 그리고 있다. 도덕과 선이 어떤 이가 선택할 행로의 ‘방향’으로써 분명 의미가 있는 가치임을 말하고 있다.

또한 소설은 사랑, 가족, 공동체와 같은 사람 냄새가 나는 가치에 무게를 두고 있다. 고은은 누군가와 결혼을 약속한 사람, 누군가의 딸, 누군가의 누나로서 사건의 톱니바퀴를 움직이게 하고 소설의 시간이 흐르게 한다. 세계정부로 인해 이러한 가치를 공격당하게 되는데, 그때마다 사랑하는 사람들의 용기와 희생으로 사건을 이겨낸다.

『바다를 마시는 새벽별』은 갈등을 겪고 있는 세상 곳곳을 거울처럼 비춰볼 수 있는 소설이다. 인생에서 우리가 옳다고 믿는 방향을 향해 자신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다 보면 언젠가 참된 인생의 가치와 마주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게 된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