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

[ 2001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양장, 개정판 ] 베스트 세계 걸작 그림책-24이동
리뷰 총점10.0 리뷰 5건 | 판매지수 720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YES포인트
이 상품의 수상내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가방 속 책 한 권이라면 - 굿리더 스트링백/간식 접시 머그/디즈니 미키 타포린 보냉백/타포린백
〈2022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참여 회원 전원 1천원 상품권 증정!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그림책 매거진 《라키비움J : 롤리팝》 수록 도서 모음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5월 30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32쪽 | 326g | 197*254*7mm
ISBN13 9788925578217
ISBN10 8925578212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는 농장 동물들이 주인을 상대로 자신들의 권리를 요구하고 협상하는 과정을 익살스럽고 재치 있게 담은 그림책이다. 고물 타자기 수집이 취미인 변호사 출신 작가의 경험에서 끌어 올린 기발한 상상과 수채화풍의 코믹한 그림이 함께한 이 작품은 “읽을 때마다 깔깔댄다”, “통쾌한 반전”, “뻔하지 않은 유머”, “기발하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웃지 않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등등의 찬사가 대부분일 만큼 재치와 유머에 높은 점수를 얻었다. 여기에 2001년 칼데콧 아너상 수상, 샬롯 졸로토상 후보 등 국제적인 권위를 얻으며 뛰어난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작품은 2000년에 출간된 이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인기를 끌었고, 전미교육협회(NEA) 초등교사 추천 도서로 오르는 등 학교 현장에서도 환호를 받았다. 출간된 지 20여 년이 지난 지금, 시대와 세대의 변화에도 독자들의 사랑은 여전하다.

“탁탁, 톡톡, 음매~.” 타자 치는 젖소들의 소리가 울려 퍼지는 농장 안으로 들어가 보자. 추운 헛간에 전기담요를 넣어 달라고 요구하는 젖소들의 타자 편지, 펄쩍펄쩍 뛰며 화를 내는 농장 주인, 아랑곳없이 시위를 철회하지 않고 뛰어난 묘수로 주인을 설득하는 농장 동물들, 어느 편도 아니던 오리들의 앙큼하고(?) 멋진 활약을 만날 수 있다. 유쾌하게 웃고 즐기고 난 뒤에는, 정당한 권리 요구의 필요성은 물론 갈등 앞에서 상대를 설득할 때 필요한 대화와 협상, 조정과 타협, 포용의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다. 농장 동물들의 뛰어난 지혜와 문제해결력 앞에선 ‘힘없는 목소리’들이 품은 강한 힘과 연대의 소중함도 느낄 수 있다.

저자 소개 (3명)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타자 치는 걸 좋아하는 젖소라고? 게다가 타자기로 편지를 쓴다고? 농장 주인 브라운 아저씨는 자기 귀와 눈을 의심했지만, 틀림없는 사실이었다. “탁탁, 톡톡, 음매~ 탁탁, 톡톡, 음매~.” 젖소들은 타자기로 편지를 써서 헛간 문 앞에 붙여 둔다. 헛간 안이 너무 추우니 전기담요를 깔아 달라는 요구이다. 아저씨는 절대로 줄 수 없다고 맞선다. 이후 젖소들은 아무 일도 안 하기로 한다. 우유도 줄 수 없다고 밝힌다. 한바탕 시위를 벌이는 젖소들과 농장 주인 브라운 아저씨의 팽팽한 대립은 어떻게 펼쳐질까?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 2001 칼데콧 아너상 수상작
* 이르마-제임스 블랙상 수상작
* 샬롯상 수상작
* 뉴욕 니커보커스상 수상작
* 샬롯 졸로토상 후보
*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 미국도서관협회 선정 주목할만한 어린이책
* 전미교육협회 교사 추천 도서
* 국제독서협회 어린이위원회 선정 도서
* 퍼블리셔스 위클리 ‘가장 재미있는 그림책’
* 어린이도서연구회 추천 도서

● 칼데콧 아너상, 이르마-제임스 블랙상,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등
아낌없는 찬사와 인기를 이어 온 모던-클래식 그림책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는 농장 동물들이 주인을 상대로 자신들의 권리를 요구하고 협상하는 과정을 재치 있게 담은 그림책이다. 고물 타자기를 모으는 게 취미이고 변호사로 일하던 저자가 개인적인 경험을 살려 만든 데뷔작으로, 작품은 2001년 칼데콧 아너상, 이르마-제임스 블랙상, 샬롯상 등을 수상하고 샬롯 졸로토상 후보에 오르는 등 뛰어난 작품성으로 주목받았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인기를 끌었고, 출간된 지 2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그 명성을 이어 가고 있다. 인기에 힘입어 후속작이 꾸준히 발표되고, 원작을 바탕으로 애니메이션과 연극으로도 제작되었다. 국내에서는 2001년에 처음 소개되어, 어린이 독자들의 선택은 물론 어린이도서연구회 등 공신력 있는 독서시민단체를 비롯해 그림책 전문가 및 유아교육 전문가들의 추천을 받고 있다.

연령 제한 없이 즐길 수 있지만, 미취학 어린이부터 저학년 어린이들은 반복되는 의성어와 동물들의 기발한 재치, 장면마다 코믹한 그림에 재미를 느낄 수 있고, 고학년 어린이부터 어른 독자들은 재미와 유머 속에 담긴 폭넓은 주제로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끌어낼 수 있다.

● 단연코 가장 재미있고 위트 넘치는 그림책

“탁탁, 톡톡, 음매~ 탁탁, 톡톡, 철커덕.” 헛간 안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온다. 젖소들이 헛간 안에 있는 타자기로 편지를 쓰는 소리이다. 젖소들은 농장 주인 브라운 아저씨한테 헛간 안이 너무 춥다고 전기담요를 깔아 달라고 요구한다. 어림없다는 아저씨의 단호한 태도에 젖소들은 우유를 줄 수 없다며 파업에 돌입하고, 암탉들과도 연대해 암탉들에게도 전기담요를 달라고 몰아붙인다.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우유뿐만 아니라 달걀도 줄 수 없다는 것! 브라운 아저씨와 농장 동물들의 팽팽한 대립은 어떻게 전개될까?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똑똑하고 재치 있게 주장하는 젖소들의 한바탕 시위는 시종일관 유머러스하게 전개된다. 이편도 저편도 아니던 오리가 협상의 중재자 역할로 등장하는데, 누구도 예상 못 할 앙큼한(?) 활약과 반전을 보이며 포복절도 웃음을 선사한다.

● 보기만 해도 깔깔, 웃음이 터지는 코믹한 그림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는 간결한 언어와 의성어를 반복하며 재미있게 끌고 가는 글도 매력적이지만, 코믹한 그림 또한 백미이다. 작품은 부드러운 수채화풍으로 굵고 검은 윤곽선을 활용해 캐릭터를 강조한다. 농장 동물들의 다양한 표정과 제스처는 진지하면서도 코믹하고, 코믹하면서도 진지해 보기만 해도 깔깔, 웃음이 터진다. 타자 치는 젖소들의 시위에 농장 주인 브라운 아저씨의 흥분된 감정을 성난 실루엣이나 과장된 포즈로 보여 주는 등의 익살스러운 장면도 놓칠 수 없다. 재미있는 글 그 이상의 즐거움을 보여 주는 코믹한 그림 덕분에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는 ‘웃긴 그림책’의 대표 도서로 모든 연령대의 탄탄한 인기를 이어 가고 있다.

● 설득의 기술과 힘을 보여 주며 어린이의 권리를 대변하는 통쾌한 우화

헛간 안에 사는 농장 동물들은 약자와 어린이, 소수자를 대변한다. 이들은 함께 연대하여 마땅히 누릴 권리와 가치를 주장하고 바라던 바를 얻는다. 우격다짐이 아닌 대화와 협상, 조정과 타협의 기술을 통한 설득이다. 더불어 “탁탁, 톡톡.” 타자기로 편지를 쓴다는 설정의 ‘쓰기의 언어’, “음매~.” 젖소들의 소리로 비유되는 ‘말하기의 언어’, 이 둘을 반복하고 있는 만큼 작품은 ‘글쓰기와 말하기’ 또한 설득을 위한 중요한 수단이자 방법이라고 말해 주는 듯하다.

타자기를 드릴 테니 전기담요를 주세요. 전기담요를 헛간 문 앞에 놔두시면,
오리 편에 타자기를 보내겠습니다. 젖소들 올림. _ 본문 중에서

농장 동물들의 뛰어난 지혜와 문제해결력은 ‘힘없는 목소리’들이 품은 강한 힘과 연대의 소중함을 보여 준다. 풍자와 해학의 미덕이 담긴 이 뛰어난 우화는 시대와 세대를 초월할 ‘클래식 명작’에 위치할 충분조건을 갖추고 독자들과 기꺼이 만나고 있다.


· 세상의 모든 어린이와 약자는 영리하고 재치 있는 동물들의 행동으로부터 마음의 여유와 위안을 얻을 것이다. - [퍼블리셔스 위클리]
· 어린이, 어른 모두 재미있게 읽을 책 -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 읽을 때마다 낄낄거린다. 가장 재미있고 기발한 그림책. _ 독자 서평 중에서

활동지 링크 : https://blog.naver.com/randomhouse1/222752433377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그래픽풍의 그림, 간결하고 쉬운 언어, 의성어 사용으로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다.
- 이차숙 (유아교육 전문가)

회원리뷰 (5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j********r | 2022.08.0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사람들이 모이면, 함께 얼굴을 보면서도 대화가 아닌 핸드폰 카톡을 사용하여 말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들 합니다. 이것 또한 소통의 방법이긴 하지만, 이 책은 우리에게 소통이란 어떤 의미인지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귀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작가가 젓소가 타자를 칠 수 있다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짜내어 만든 책이니만큼 내용의  창의성도 좋았고,;
리뷰제목

사람들이 모이면, 함께 얼굴을 보면서도 대화가 아닌 핸드폰 카톡을 사용하여 말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들 합니다. 이것 또한 소통의 방법이긴 하지만, 이 책은 우리에게 소통이란 어떤 의미인지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귀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작가가 젓소가 타자를 칠 수 있다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짜내어 만든 책이니만큼 내용의  창의성도 좋았고, 또한 책을 읽고 나서 학생들이나 동료들과 함께 독후 활동을 기획하기에도 좋은 책이라 생각됩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D********7 | 2022.07.2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도린 크로닌 글 / 베시 루윈 그림 / 이상희 옮김 브라운 아저씨에게는 골칫거리가 하나 있어요.헛간에 둔 타자기로 젖소들이 하루 종일 타자를 친다는 거예요.어느 날, 젖소들이 브라운 아저씨에게 편지를 보내요.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으면 우유를 주지 않는다네요. 다음 날에는 암탉들까지 요구사항을 보내요.과연 이 협상은 모두에게 만족스럽;
리뷰제목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
도린 크로닌 글 / 베시 루윈 그림 / 이상희 옮김

브라운 아저씨에게는 골칫거리가 하나 있어요.
헛간에 둔 타자기로 젖소들이 하루 종일 타자를 친다는 거예요.
어느 날, 젖소들이 브라운 아저씨에게 편지를 보내요.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으면 우유를 주지 않는다네요. 다음 날에는 암탉들까지 요구사항을 보내요.
과연 이 협상은 모두에게 만족스럽게 해결 될 수 있을까요?

젖소들이 타자기를 사용하고 또 힘을 합쳐 브라운 아저씨에게 협상을 시도하는 모습이 정말 기발하고 재미있어요. 아이와 함께 책을 읽고 동물들이 브라운 아저씨에게 어떤 요구를 했을지 편지쓰기도 해보았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탁탁톡톡음매젖소가편지를쓴대요 #주니어rhk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선**짱 | 2022.07.1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탁탁,톡톡,음매~젖소가 편지를 쓴대요#도서협찬탁탁 톡톡 음매젖소가 타자를 쳐서 편지를 쓴다고?!?!브라운 아저씨네 젖소들은 타자 치는 걸 좋아한다.탁탁,톡톡,음매~젖소들이 쓴 편지는 헛간이 너무 추우니 전기담요가 필요하다는 편지.하지만 브라운 아저씨는 어림없다며 딱 잘라 말한다.그러자 젖소들은 오늘은 쉰다. 우유를 드릴 수 없다고 편지를 쓴다.그 다음날은 암탉들도 너;
리뷰제목
#탁탁,톡톡,음매~
젖소가 편지를 쓴대요
#도서협찬

탁탁 톡톡 음매
젖소가 타자를 쳐서 편지를 쓴다고?!?!
브라운 아저씨네 젖소들은 타자 치는 걸 좋아한다.
탁탁,톡톡,음매~
젖소들이 쓴 편지는 헛간이 너무 추우니 전기담요가 필요하다는 편지.
하지만 브라운 아저씨는 어림없다며 딱 잘라 말한다.
그러자 젖소들은 오늘은 쉰다.
우유를 드릴 수 없다고 편지를 쓴다.

그 다음날은 암탉들도 너무 춥다고 전기담요가 필요하다는 편지를 받고 브라운 아저씨는 화가 많이 나있는 상태에서 절대 전기담요를 주는 일은 없다고 답장을 보낸다.

젖소와 암탉들은 브라운아저씨와 협상을 시도하고 …
협상은 어떻게 되었을까?
재치있는 협상 과정에 웃음이 나기도 하고 의외에 반전동물이 나타나서 재미있는 상황을 만들어준다.
출간된지 20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그림책.
익숙한 의성어도 많이 나와 유치원생부터 어른까지 재밌게 읽을 수 있다.

#탁탁톡톡음매젖소가편지를쓴대요 #칼데콧아너상 #그림책 #그림책추천 #유아그림책 #책육아 #도린크로닌 #베시루윈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쓴 서평입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