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겨

: 예수부터 나꼼수까지 욕 사용설명서

송상호 | 자리 | 2012년 05월 07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3,000
중고판매가
50,000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2년 05월 07일
쪽수, 무게, 크기 272쪽 | 421g | 152*225*20mm
ISBN13 9788977469259
ISBN10 8977469252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배우다   평점0점
  •  특이사항 : 송상호 목사님의 애정이 담긴 책이다.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욕을 욕답게, 제대로 된 욕을 구사하자는 본격 욕학개론서

오랜 세월 금기어로 취급받아왔지만 이미 우리 생활 속에 깊숙하게 들어와 있는 ‘욕’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이에 대해 필자는 욕을 금기의 언어, 천박한 언어, 잡놈들의 언어로 몰아붙여 금지시킨다고 해서 결코 없어지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것은 욕이 음지의 언어로 인간생활의 한 축을 담당해왔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즉, 인간사 좌와 우가 있고, 희망과 절망이 있고, 빛과 어둠이 있듯이, 말에도 고상한 말과 욕이 함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욕을 세상의 균형을 잡아 줄 왼쪽 언어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필자는 욕을 권한다. 욕 좀 하고 살자고 한다. 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가 하고 반문한다. 하지만 이러한 필자의 주장은 막말을 권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도덕도, 인륜도, 예절도 내팽개치고 다른 사람들을 업신여기고, 차별하고, 상처 주는 말을 하는 것을 방치하자는 것도 아니다. 필자는 욕에도 도가 있다고 말한다. 이른바 ‘욕도’인 것이다. 그래서 욕에도 하수의 욕과 중수의 욕, 고수의 욕, 그리고 최고수의 욕이 있다고 한다. 상처주고 업신여기는 욕은 하수의 욕이다.

이는 안 한 것만 못한 쓰레기 욕이라는 것이다. 상대에 대한 절묘한 풍자와 해학으로 때로는 날카로운 비판을, 때로는 너털웃음을 터뜨리게 만드는 고수의 욕이라면 세상을 훨씬 따뜻하게 만드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최고수의 욕은 예수의 욕처럼 거의 성인의 경지에 다다른 사람들만이 구사할 수 있는 욕을 말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우리들을 욕의 ‘고수’로 안내하는 입문서이자 욕의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역할을 해설하는 ‘욕학개론서’라 할 수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글 “욕, 이제 당당하게 하자”

1부 욕의 거장
01 욕의 제왕 예수
02 욕의 아인슈타인 김삿갓
03 욕의 카리스마 춘성스님

2부 세계의 욕
04 합리주의 서양의 욕
05 사무라이 일본의 욕

3부 욕을 보면 시대가 보인다
06 장애인 비하 욕
07 여성과 과부에 혹독한 욕
08 섹스와 관련한 욕이 많은 이유

4부 사람들이 욕을 못 버리는 이유
09 니 같으면 욕 안하고 살겠냐?
10 욕은 정말 나쁜 것인가?
11 욕 아니면 제대로 맛이 안 나
12 누구나 자신만의 욕이 있다
13 욕은 사회평화에 기여한다
14 욕의 시대가 왔다
15 페르소나와 욕

5부 욕에도 격이 있다
16 욕의 몇 가지 수준들
17 안 보는 데선 나라님도 욕한다
18 백성들의 욕 마당

6부 욕, 제대로 알고나 쓰자
19 씨팔이 맞을까? 씨발이 맞을까?
20 욕엔 왜 개가 많이 붙어 다닐까?
21 아하! 그런 욕이었구나
22 욕이 되기 위한 몇 가지 법칙

7부 욕도 진화한다
23 욕의 진화, 그리고 유사 욕
24 욕 아닌 욕
25 욕과 유머
26 중국고사와 욕의 만남
27 욕에 대한 새로운 상상력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세상의 균형을 잡는 왼쪽 날개, 욕

지난 총선 때 ‘나꼼수’ 김용민 후보가 8년 전 한 인터넷 방송에서 했던, 본인도 잘 기억하지 못하는 ‘막말’ 파문으로 온갖 비난과 구설에 시달렸다. 또 얼마 전에는 개그맨 김구라 씨가 역시 예전에 인터넷 방송에서 했던 ‘막말’로 구설에 오르자 방송출연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두 사람 모두 문제가 된 것은 ‘막말’, 이른바 욕설이었다. 감히 되먹지 못한 말을 방송에서 지껄였다는 것이 문제였다.
두 사람의 막말 파문에서 보듯 우리 사회는 여전히 ‘욕’에 대해 금기시하고 있다. 욕은 ‘상놈이나 하는 천한 말’이라는 유교양반문화의 전통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욕하는 사람을 막돼먹은 잡놈으로 취급하고, 아이들에게도 욕하면 안 된다는 것을 어려서부터 누누이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현실로 돌아와보자. 우리는 사방이 온통 욕으로 도배된 욕의 세계에 살고 있다. 운전을 하다가 다른 차가 끼어들기라도 하면 바로 ‘씨팔’이라는 욕부터 튀어 나온다. 직장상사의 꾸지람에 눈을 내리깔고 고개를 끄덕이기는 해도 속으로는 연신 ‘좆까고 있네’를 되뇐다. 인터넷은 아예 욕의 파라다이스 격이다. 각종 게시판은 욕으로 넘치고, 게임장에서는 욕이 난무한다. 물론 욕은 사용금지돼 있어서 **으로 표시되지만 네티즌들은 이러한 방어벽을 절묘하게 뛰어넘어 자유자재로 욕을 구사한다. 10대들의 세계로 들어가면 더욱 가관이다. 아이들은 아예 ‘졸라’라는 욕을 ‘매우’라는 부사로 알고 있다. 또 김꼬뚜레처럼 욕은 나쁜 것이라는 기성세대를 비웃으며 ‘이런 면~접같은’ ‘이런 CGV’ 등 욕 아닌 욕들을 개발해 언어생활 속에 도입하고 있다.

필자는 이러한 우리 사회의 이중성을 파헤치고 있다. 오랜 세월 금기어로 취급받아왔지만 이미 우리 생활 속에 깊숙하게 들어와 있는 ‘욕’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이에 대해 필자는 욕을 금기의 언어, 천박한 언어, 잡놈들의 언어로 몰아붙여 금지시킨다고 해서 결코 없어지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것은 욕이 음지의 언어로 인간생활의 한 축을 담당해왔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즉, 인간사 좌와 우가 있고, 희망과 절망이 있고, 빛과 어둠이 있듯이, 말에도 고상한 말과 욕이 함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욕을 세상의 균형을 잡아 줄 왼쪽 언어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필자는 욕을 권한다. 욕 좀 하고 살자고 한다. 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가 하고 반문한다. 하지만 이러한 필자의 주장은 막말을 권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도덕도, 인륜도, 예절도 내팽개치고 다른 사람들을 업신여기고, 차별하고, 상처 주는 말을 하는 것을 방치하자는 것도 아니다.
필자는 욕에도 도가 있다고 말한다. 이른바 ‘욕도’인 것이다. 그래서 욕에도 하수의 욕과 중수의 욕, 고수의 욕, 그리고 최고수의 욕이 있다고 한다. 상처주고 업신여기는 욕은 하수의 욕이다. 이는 안 한 것만 못한 쓰레기 욕이라는 것이다. 상대에 대한 절묘한 풍자와 해학으로 때로는 날카로운 비판을, 때로는 너털웃음을 터뜨리게 만드는 고수의 욕이라면 세상을 훨씬 따뜻하게 만드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최고수의 욕은 예수의 욕처럼 거의 성인의 경지에 다다른 사람들만이 구사할 수 있는 욕을 말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우리들을 욕의 ‘고수’로 안내하는 입문서이자 욕의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역할을 해설하는 ‘욕학개론서’라 할 수 있다.
필자는 욕의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욕의 역사에 대해 알아야 하고, 동서양의 욕에 대해서도 능통해야 한다고 말한다. 또 다양한 욕의 유래과정을 이해하고 욕의 정확한 용례에 대해서도 마스터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아울러 욕하는 사람들의 자세와 태도를 지적하면서 욕을 듣는 사람에 대한 배려와 애정도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렇게 해서 욕을 욕답게, 제대로 된 욕을 구사하자고 주장하는 것이 이 책의 핵심인 것이다.
이러한 필자의 생각은 다음의 글에 집약되어 있다.

세상의 모든 긍정적인 말들이 ‘우’를 맡고 있다면 욕은 ‘좌’를 맡는다.
희망의 말이 빛을 발한다면 욕은 어둠을 삼킨다.
사랑의 말이 격려가 된다면 욕의 말은 채찍이 된다.
욕은 세상의 균형을 맞춰 가는 왼쪽 날개다.

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겨!
이제 욕 좀 당당하게 하며 삽시다!


“난 이 책이 재밌는 책으로 불려지기를 원한다. 나아가서 ‘자유로운 책’이라고 하면 금상첨화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생각 없이 웃어주면 좋겠다. 가뜩이나 복잡한 세상에서 이 책에서 뭘 얻으려고 노력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신나게 읽어주면 좋겠다.
그래도 이 책을 끝까지 읽은 독자는 세 가지 정도는 얻을 수 있을 게다. 욕에 대한 새로운 시선, 욕에 대한 당당함, 욕 좀 할 줄 아는 욕의 고수가 되어 있지 않을까. 덤으로 카타르시스에 의한 자기치유의 기적이 일어나면 더 좋고.
나는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말한다. ‘씨팔, 욕도 못하면 이 세상 무슨 재민겨.’”
(저자의 머리글 중에서)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