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반짝 반짝 빛나는

[ 양장 ]
정가
8,000
중고판매가
500 (94%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1년 02월 28일
쪽수, 무게, 크기 212쪽 | 384g | 135*192*20mm
ISBN13 9788973814558
ISBN10 8973814559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냉정과 열정사이 Rosso』 로 알려진 에쿠니 가오리의 신작. 호모 섹슈얼인 남편과 알코올 중독 부인 그리고 그 남편의 애인이라는 삼각관계가 사랑이라고도 우정이라고도 말하기 어려운 미묘한 구도를 이루며 펼쳐진다. 자칫 지리지리 어둡거나 피터지는 사랑이야기가 될 수도 있지만 그녀는 그녀만의 독특한 서정성과 문체로 우리에게 투명한 사랑 이야기를 선사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물을 안다
2. 파란 귀신
3. 기린자리
4. 방문자들, 잠자는 자와 지켜보는 자
5. 알사탕
6. 낮달
7. 물의 우리
8. 은사자들
9. 7월, 우주적인 것
10. 친족 회의
11. 별을 뿌리는 사람
12. 물이 흘러가는 곳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주차장은 넓고, 무수한 자동차가 저녁 해를 받고 있었다. 무츠키의 걸음걸이에 맞춰 나는 몸을 아래위로 움직이면서, 눈을 가늘게 뜨고 눈에 익은 헌차의 모습을 찾았다. 조그만 감색, 무츠키가 사랑하는 차.

차안에서도 나는 내내 자는 척하고 있었다. 무츠키는 아무 말 하지 않았지만, 내가 좋아하는 테이프를 틀어주었다. 우리는 연안도로를 타고 천천히 달렸다. 나는 그리운 우리의 아파트를 생각했다. 하얀 난간이 있는 베란다와 보라 아저씨, 곤의 나무. 어서 빨리 돌아가고 싶었다. 나는 잠든 채 창문을 연다. 줄리의 달콤한 노랫소리가, 저녁 하늘에 녹아들었다.
--- pp.120-121
반짝반짝 빛나는 지갑을 꺼내서 반짝반짝 빛나는 물고기를 샀다 반짝반짝 빛나는 여자도 샀다 반짝반짝 빛나는 물고기를 사서 반짝반짝 빛나는 냄비에 넣었다 반짝반짝 빛나는 여자가 손에 든 반짝반짝 빛나는 냄비 속의 물고기 반짝반짝 빛나는 거스름 동전 반짝반짝 빛나는 여자와 둘이서 반짝반짝 빛나는 물고기를 가지고 반짝반짝 빛나는 동전을 가지고 반짝반짝 빛나는 밤길을 돌아간다 별이 반짝반짝 빛나는 밤하늘 이었다 반짝반짝 빛나는 눈물을 흘리며 반짝반짝 빛나는 여자는 울었다.
--- 작가의 말 중에서
무츠키, 은사자 얘기 알아?'홍차에 럼주를 몇 방울 떨구면서 쇼코가 말했다.
'그거, 피하고 살이 어쩌구 하는 얘긴가.'
쇼코는 이상하다는 표정으로, 아니, 라고 말한다. 아니, 전설이야.
'어어, 그래, 전설이야.'
나는 안심하여 럼이 들어 있는 홍차를 한 모금 마신다.
그럼 어디 얘기해봐, 라고 나는 말한다. 어떤 얘긴데.
쇼코의 설명에 따르면, 몇십 년에 한번 온세계 여기저기서 동시다발적으로 흰사자가 태어난다고 한다. 극단적으로 색소가 희미한 사자인 모양인데, 무리에 섞이지 못하고 따돌림을 당하는 터라, 어느 틈엔가 무리에서 모습을 감추고 말았다.
'하지만 말이지.'
라고 쇼코는 말했다.
'하지만, 그들은 마법의 사자래. 무리를 떠나서, 어디선가 자기들만의 공동체를 만들어 생활하는 거지. 그리고 그들은 초식 성이야. 그래서, 물론 증명된 것은 아니지만, 단명한다는 거야. 원래 생명력이 약한 데다 별로 먹지도 않으니까, 다들 금방 죽어 버린다나봐. 추위나 더위, 그런 요인들 때문에. 사자들은 바위위에 있는데, 바람에 휘날리는 갈기는 하얗다기 보다 마치 은색처럼 아름답다는 거야.'
아무런 감정도 담겨 있지 않은 말투로 쇼코는 그렇게 말했다.
추위와 더위때문에 죽어가는 초식성 사자? 그런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 어떻게 대답해야 좋을지 몰라 우물쭈물거리고 있는데, 쇼코가 내 얼굴을 가만히 쳐다보면서,
'무츠키들 은사자같다고, 가끔 그런 생각이 들어.'
라고 말했다. 나는 낭패한 기분이었다. 무츠키들이란 즉, 나와 곤과 카키이와 카지베 씨를 말하는 것일까, 라고 생각하면서, 뭐라 대꾸할 말을 찾지 못한다. 쇼코는 싸늘하게 식어버린 홍자를 꿀꺽꿀꺽 단숨에 마시고, 다른 한 잔의 홍차를 화분에 뿌렸다.
'곤의 나무, 설탕하나하고 럼주 작은 스푼 절반정도 섞은 홍차를 제일 좋아하는 것 같아.'
--- p.125-126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