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철수는 철수다

정가
9,000
중고판매가
1,000 (89%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0년 06월 17일
쪽수, 무게, 크기 128쪽 | 222g | 128*188*20mm
ISBN13 9788955472288
ISBN10 8955472285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땅의 청소년들이 바라고 원하는 것, 우리는 침팬지가 아니다.
우리를 공부와 성적의 밀림에 가두지 마라!


성적표가 나오는 날은 죽는 날이라고 말하는 청소년들, 성적을 받아본 부모님 서슬에 죽은 듯이 조용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그렇게 표현한다고 한다. 그리고 청소년들의 영원한 적은 바로 엄마친구의 아들, 일명 엄친아로 불리는 존재들이다. 공부도 잘하고, 운동은 물론 성격까지 좋은 그들은 언제나 비교의 대상으로 스트레스를 주는 대표적인 존재들이다. 자신의 성적과 친구의 성적까지, 여러 문제들로 답답하기만 한 청소년들의 마음을 그린 책이 바로 『철수는 철수다』이다.

성적이 좋지 않아도, 엄마에게 매일 비교당하면서 살아도 철수는 자신이 어떤 것을 하고 싶은지, 어른들은 왜 그런지 끊임없이 생각하는 아이다. 그리고 당당하게 외친다. '철수는 철수다'라고 다른 누군가가 될 수 없는 것이니까 비교하지 말아달라고, 다른 청소년들의 외침을 대신 외치는 주인공 김철수는 독자들의 마음속 모습일지 모른다. 작가는 철수의 마음을 세심하게, 그리고 철수와 엄마의 대립을 현실감있게 묘사해서 청소년들이 갖고 있는 마음 속의 고민들을 독자들에게 들려주고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나는 김철수에요!
재수없는 박준태
시험 기간
피자 한 판
준태를 따라잡는다고?
박준태 사건
엄마는 위선자
나 하나에 달려있다
나는 엄마의 아들
마음의 병
글쓰기
가장 힘들었던 순간
주인공 김철수
에필로그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촛불이 뜨거운지 모르고 잡으려는 아가에게 엄마가 ‘안 돼! 손 데어!’라고 소리치며 말리듯이, 여러분이 어지럽고 힘든 골목길로 들어서려 할 때에 ‘안 된다! 다친다!’ 라고 손짓하며 소리치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언젠가는 ‘젊은 자들’을 향해 사랑과 배려와 권유의 손짓을 하고, 다정하게 때로는 안타까이 소리칠 것입니다. 사랑은 결코 진화하는 게 아니라 천년의 바람처럼 늘 한결같은 거니까요.
--- 「작가의 말」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어린이와 청소년의 마음을 가장 잘 헤아리고 표현하는 작가, 노경실의 첫 청소년 소설! 크레용하우스 청소년오딧세이로 출간! - 2010년 중학교 1학년 국어 교과서 수록 작품 -

‘성적표가 나오는 날에는 죄인이 되는’ 청소년들은 학벌 타파를 외치면서도 일류 대학을 나와 일류 기업에서 돈을 잘 버는 것이야말로 인생의 성공이라고 외치는 모순된 어른들과 함께 현실 속을 살아간다. 이 땅의 청소년, 주인공 철수는 갑갑하기만 하다.

더욱이 철수를 심한 스트레스로 몰고 가는 것은 자신의 마음을 잘 헤아려 줄 것만 같은 엄마가 도리어 ‘엄친아’ 박준태를 사사건건 예로 들어가며 비교하며 모욕을 주는 일이다. 어려서부터 동물을 좋아해서 세계적인 동물학자가 된 제인 구달을 본받으라고 엄마는 말하지만 정작 제인 구달이 가진 참된 성공과 행복의 의미는 간과한 채 오히려 획일적인 의미의 성공을 강요한다. 엄마는 ‘그저 엄마가 시키는 대로’ 하고 ‘1등 좀 해서 네 덕에 나도 1등 엄마 좀 되어 보자’고 하소연한다. 철수는 죽을 맛이다. 엄마의 잔소리는 참을 만해도 누구와 비교하는 것만은 도저히 못 참겠다. 아직은 미성년자라 어른의 보호를 받아지만, 보호와 관심이 아닌 일방적인 간섭은 받고 싶지 않은 자유의지를 가진 당당한 인격체이다. 이에 철수는 목 놓아 외친다. '난 철수예요! 나는 준태가 아니란 말이에요! 날 생긴 그대로 놔둬요. 그래도 나는 잘 살 수 있어요!’

이 땅의 청소년들이 바라고 원하는 것 우리는 침팬지가 아니다. 우리를 공부와 성적의 밀림에 가두지 마라!

언제나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마음에 귀 기울이는 노경실 작가가 청소년들을 대신해 그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뻥 뚫어주는 친구를 보내왔다. 이름은 김철수! 철수란 이름이 그렇듯 철수는 어디서나 흔히 만날 수 있는 옆집 친구 같은 주인공이다. 그리고 철수의 아픔은 많은 청소년들이 함께 느끼는 아픔이기도 하다.

엄마들이 공부도 잘하고 용모도 뛰어난 친구의 아들을 얼마나 부러워 외쳤으면 ‘엄마 친구의 아들’ 인 엄친아가 우리 사회에서 특급 유행어가 되었을까? 철수는 엄친아로 불리는 박준태와 마치 한집에 살고 있는 것 같다. 엄마가 준태는... 준태는... 준태는... 하면서 준태 이름을 달고 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철수는 스트레스로 변비에, 뾰루지에, 마음의 병까지 걸릴 것만 같다.

노경실 작가는 마치 철수와 엄마가 눈앞에서 한판 붙은 것처럼 현실감 있고 정곡을 꼭꼭 찌르는 대화로 청소년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위로해 준다.

또한 이 책에는 특별한 장치가 있다. 주인공 철수가 글쓰기 수업 시간에 쓴 글을 책 속에 고스란히 담은 것이 그것이다. 철수는 글 속에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쏟아 부어 더 솔직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철수가 쓴 글의 주인공인 철수는 엄마와의 갈등을 이기지 못하고 극단적으로 12층 아파트의 베란다에서 세상을 바라본다. “철수야, 철수야, 이리 와. 엄마가 잘못했다!” 순간 다급한 엄마의 목소리. 엄마의 품에 안긴 철수는 생각한다. ‘엄마, 시간이 걸리더라도 지켜봐 주세요. 엄마 아들 김철수가 자랑스러울 때가 있을 거예요. 엄마 아들은 박준태가 아니라 나, 김철수니까요!’ 이렇게 마무리 되는 철수가 쓴 철수의 이야기. 사실은 철수도 엄마와의 갈등이 해소되길 누구보다도 바라고 열심히 그 방법을 찾고 있었던 것이 느껴져 마음이 짠해진다.

주인공 철수의 이야기 또, 철수가 쓴 철수의 이야기만으로 청소년들은 따듯한 위로를 받고 용기를 얻게 될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