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아이와 함께 떠나는 리조트여행

: 여행짱 아줌마의 꼼꼼한 여행수첩

정가
14,500
중고판매가
1,000 (93%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8년 07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320쪽 | 608g | 169*219*30mm
ISBN13 9788995828847
ISBN10 8995828846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여행을 통해 직접 경험한 생생한 여행 정보와 재미있는 가족여행기를 담은 여행짱 아줌마의 꼼꼼한 여행수첩! 저자의 톡톡 튀는 캐릭터가 살아 있는 '재미있는 여행기'와 '가족여행 알짜정보'를 한 권에 모두 담았다.

아이와 함께 떠나기 좋은 여행지 선정과 여행지별 대략적인 특징, 여행 방법과 항공권, 리조트 예약 노하우, 그밖에 각종 여행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사이트, 가족여행 맞춤 짐 꾸리기 체크리스트, 아이를 위한 공항 및 기내 서비스에 관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피지, 사이판, 괌, 푸껫, 홋카이도, 팔라우, 홍콩, 코타키나발루, 몰디브에 이르기까지, 옐로리본 가족이 다녀온 아홉 곳의 여행지를 중심으로 살아 있는 여행 후기와 최신 정보도 함께 실어두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아이와 함께 떠나요! (일러두기)

여행수첩 1장. 가족여행 알짜정보

1. 여행지 선택 : 옐로리본의 가족여행지 9
2. 여행 방법 : 패키지 vs 에어텔 vs 자유여행
3. 항공권의모든 것 : 할인항공권 아이의 항공권 항공사 마일리지
4. 리조트 선택
5. 여행 정보 찾기
6. 짐 꾸리기
7. 아이를 위한 공항 & 기내 서비스

여행수첩 2장. 옐로리본의 가족여행지도
- 피지 Fiji 좌충우돌, 첫 가족여행
- 사이판 Saipan 자유여행의 맛을 보다
- 괌 Guam 벼락치기 여행의 색다른 재미
- 푸껫 Phuket 가족여행도 얼마든지 로맨틱할 수 있다
- 홋카이도 Hokkaido 가족여행의 또 다른 발견
- 팔라우 Palau 여행 잡지와 함께한 공짜 여행
- 홍콩 Hong Kong 환상의 도시 여행
- 코타키나발루 Kota Kinabalu 동생과 함께 떠난 여행
- 몰디브 Maldives 궁극의 휴양지

에필로그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꿈 : 아줌마에게 있어서 여행의 의미는?
아이가 걸음마를 뗀 어느 날, 아이의 손을 잡고 집 밖으로 나갔다. 우리 모녀를 따스하게 비춰주던 햇살의 응원 덕분이었을까? 나는 그날 처음으로, 그리고 구체적으로 어딘가로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세월이 흐르며 아이가 첫 걸음마를 떼고, 처음으로 버스를 타고, 처음으로 기차를 탄 것처럼, 나도 조금씩 조금씩 남편과 아이들을 이끌고 집을 떠나 어딘가로 떠나기 시작했다.
처음으로 떠난 남태평양의 피지에서 그 어떤 계획도 없이 보냈던 하루, 처음에는 낯설어서 어쩔 줄 몰라 하다가 어느새 조금씩 그 분위기에 익숙해져 가면서 우리는 여행자의 자유를 맛보았다. 그리고 여행의 끝에는 늘 떠나기 전과는 조금 달라진 일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돌아올 집이 있어서 행복하고, 다시 할 일이 있어서 행복하다는 것을 우리는 온몸으로 실감할 수 있었다. 여행을 끝내고 돌아온 집에서 가방을 풀 때, 까맣게 탄 아이들을 욕실에서 씻길 때 느껴지는 그 단단한 생활의 기쁨……. 그런 사소한 감정들이 내 등을 자꾸 떠밀었던 게 아닌가 싶다. 처음에는 이루기 힘든 꿈처럼 여겨졌던 것들이 여행을 통해 구체화 되면서, 나는 우리가 경험한 꿈 혹은 꿈같은 순간을 잊지 않기 위해 노란 리본을 묶기로 결심했다.
‘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d oak tree’
오래된 팝송의 가사처럼 여행지에서 보낸 시간들은 추억에 대한 그리움으로 우리 가족의 마음에 지금도 가득 묶여 있는 중이다.

어떻게 하면 아이와 함께 그렇게 많이 여행 다닐 수 있나요?
나 역시 처음 아이와 여행을 계획하며 여행정보를 찾아보기 시작할 때,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의 양이 너무나 방대해서 어디서부터 어떻게 짚어나가야 할지 감이 오지 않았다. 게다가 배낭여행이나 신혼여행에 관한 정보는 많아도 아이를 동반한 가족여행에 대한 친절한 안내는 거의 없다시피 했다.
사칙연산을 배워야 방정식을 풀 수 있는 것처럼 여행에 관한 준비 단계를 제대로 거쳐야 제대로 된 여행 역시 가능해진다. 정보를 구하고, 예약을 하고, 가방을 싸는 단계들을 하나씩 밟지 않고, 눈 뜨면 바로 피지의 해변에 서 있을 것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 그렇다고 겁을 낼 필요는 없다. 일단 시작하면 어떻게든 떠나게 될 수 있으니까. 중요한 건 반드시 떠나야겠다는 의지이다. 어딘가 가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만 하고 있으면 평생 떠날 수 없지만, 구체적인 여행 계획을 세우고 예약 버튼을 클릭하고 나면, 이미 여행은 반 이상 시작된 것이나 다름없다.
--- 프롤로그 중에서

옐로리본의 여행 일기① - 한국에서 왔어요
입국 심사대를 통과하고 짐을 찾아 공항 로비로 나오자 어디선가 후끈한 바람이 불어 왔다. 말로만 듣던 태평양의 열대바람이다. 에어컨 광고에서나 구경했던 열대바람을 몸으로 느끼니 기분은 신선했지만 안타깝게도 신선한 기분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금세 덥다는 느낌이 들었다. 얼른 동재부터 짧은 옷으로 갈아 입혀야겠다는 생각에 일단 자리를 잡고 트렁크를 열어젖혔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트렁크를 열자마자 시큼한 김치 냄새가 더운 공기를 가르며 진동을 한다. 게다가 트렁크 안의 옷가지에는 온통 새빨간 김치물이 들어 있다. 트렁크 상태는 꼭 양철 도시락으로 만들어 먹던 비빔밥처럼 되어 있었다. 김치가 터진 것이다. 난장판이 된 트렁크를 목격하자마자 남편부터 째려보았다. 이게 모두 남편 탓이다. 김치를 가지고 10시간을 날아간 건 해외에 나가서도 꼭 한식을 찾는 남편 때문이었다. 남편과 더불어 동재의 식성도 고려하긴 했다. 동재와 떠난 첫 여행이라 아이가 음식에 적응하지 못해 밥투정을 할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있었으니까. 그래도 역시 남편 탓이 크다.
물론 나름대로 잘 담는다고 담았다. 포기김치를 밀폐용기에 담고 또 한 번 지퍼백에 담아, 내 나름대로는 완벽한 밀봉 포장을 했다고 믿었는데, 기내에서 발생하는 기압차를 못 이겨 터지고 만 것이다. 김치를 싸 가자고 주장한 남편을 탓할 것인가, 포장을 제대로 못한 나를 탓할 것인가를 판가름하기 전에 우선 할 일은 빨리 트렁크를 닫아 진동하는 냄새를 차단하는 일이었다. 엉망이 된 트렁크를 정신없이 봉합했지만, 이미 더운 공기를 타고 퍼진 김치 냄새마저 모두 잡아들일 수는 없었다. 피지는 워낙 유럽인들의 휴양지로 유명한 곳이라 공항은 백인들 천지였고, 그들은 당연히 공기에 섞여 들여온 동양의 ‘요상스런 매운 냄새’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요즘처럼 ‘액체물질 기내반입 금지’가 시행되기 전에는 비행기 안에 김치를 종류별로 들고 타서 냄새를 피운 한국인들 이야기가 ‘글로벌 에티켓’을 운운할 때 단골 소재로 등장하곤 했는데, 피지공항에서 터진 김치를 발견하는 순간 나 역시 글로벌 에티켓을 망각한 한국 아줌마로 전락하고 만 것이다. 이럴 때 그나마 남편보다 몸집이 작다는 것이 얼마나 유리한 일인지. 나는 가방을 남편에게 넘기고, 난감해 하는 남편 뒤에 숨어 조용히 공항을 빠져 나왔다. 하지만 수난은 그리 쉽게 끝나지 않았다. 호텔에 도착해서 쉬지도 못하고 김치 국물을 뒤집어쓴 옷가지들을 전부 빨아야 했기 때문이다.
--- 본문 중에서

처음 여행을 떠날 때만 해도 아이들이 집을 나서면 모두 떼쟁이가 될 거라 생각했다. 조금만 더운 지방을 가도 더위를 못 참아 하고, 조금만 음식 맛이 달라도 쫄쫄 굶을 것이며, 조금만 잠자리가 불편해도 울음을 터뜨릴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떠나 보니 아이들은 새로운 환경에 금세 적응했다. 아이에게 좋은 음악을 듣게 하고 좋은 책을 읽게 하는 것만큼이나 함께 손을 잡고 여행을 떠나는 것이 의미 있다는 것을 나는 아이와의 여행을 통해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나도 조금씩 변했다. 여행을 싫어하고 귀찮아하던 사람에서 여행이라면 일단 오케이부터 외치는 사람으로, 힘들고 복잡한 것은 모두 남편에게 미루고 일임하던 사람에서 내가 알아서 찾고 해결하는 사람으로, 학교를 졸업한 이후 영어와는 담 쌓고 살던 사람에서 외국 웹사이트를 숙독하기 위해 영어를 공부하는 사람으로…….
무엇보다 가장 크게 변한 것은 꿈을 이루어가는 방식일 것이다. 그전에는 원하는 것이 있어도 그저 생각뿐 실제로 노력하지는 않았는데, 이제는 꿈이 생기면 그것이 이루어질 때까지 어떻게든 노력해 보는 삶의 태도를 갖게 되었다. 5년 전, 몰디브 사진을 바라보며 ‘이런 데는 누가 가나’ 하던 마음이다가 그간의 여행 경험이 쌓이면서 ‘나라고 몰디브에 못 가?'하고 바뀐 것처럼 말이다. 정말 원하는 것은 노력하면 이룰 수 있고, 설사 이룰 수 없다 해도 노력한 만큼의 성과는 고스란히 남는다는 것을 몇 번의 여행이 내게 가르쳐 주었다.
--- 에필로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사람들은 말한다. 결혼은 여행의 무덤이라고. 그렇게 생각하는 건 어쩌면 당연하다. ‘싱글 라이프’와 ‘여행’, 자유와 낭만을 떠올릴 때 이 둘을 빼고 이야기할 수는 없을 테니까.
그런데 오히려 결혼하고 나서 자유와 낭만에 눈을 뜬 아줌마가 있다. 더구나 그녀는 여행에 있어 거대한 혹일 수 있는 ‘아이’가 생기고 나서 비로소 여행의 참 맛을 알게 되었다. 결혼 이전에는 여행에 무관심했던 그녀가 어떻게 결혼 이후에 더욱 활발하게 여행을 떠나게 되었을까? 그것도 아이를 데리고 멀리멀리.
사탕보다 더 달콤한 여행의 유혹에 기꺼이 빠져들고, 여행을 통해 또 하나의 행복에 눈을 뜬 옐로리본 가족의 여행이야기를 들여다보자. 그리고 옐로리본이 들려주는 '아이와 함께 떠나는 여행 공식'을 익혀 이번 휴가엔 우리 가족도 한번 근사한 해외여행을 떠나 보자!

여행짱 아줌마의 가족여행 알짜 정보 + 재미있는 가족여행기
한 가족에게 휴가야말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닐 수 없다. 근사하게 해외여행을 하고 싶지만 막상 정보를 찾기가 쉽지도 않고,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해외로 가자니 부담스럽기도 하다. 어떻게 하면 저렴하면서도 알차고 풍성한 해외여행을 떠날 수 있을까? 물론 몇날며칠 인터넷을 검색하고 여행서를 뒤적이면 찾을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러기에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모된다. 하여 이런 궁금증을 단번에 해결해줄 수 있는 친절한 안내서가 필요하다. 여기저기에서 끌어다 모은 정보가 아닌 생생한 경험에서 우러난 알짜배기 정보여야 함은 기본! 이제는 여행 베테랑이 된 저자도 바로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시작했다. 그래서 이 책은 저자가 실제 경험했던 살아 있는 정보와 가족여행을 준비하며 요긴하게 써먹었던 알짜 정보들을 모은 아줌마표 꼼꼼한 여행수첩이다.
또한 이 책의 여행기는 저자의 톡톡 튀는 캐릭터가 살아 있으면서, 매 여행마다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알찬 정보로 가득 있다. 여행전문가가 아닌 엉뚱한 열혈 여행광이 좌충우돌 겪어낸 진짜배기 경험담을 들려주는 것이기에 더욱 재미있고 의미 있는 기록이라 할 수 있겠다.

왜 리조트 여행인가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인데 처음부터 배낭을 메고 오지로 떠날 수는 없다. 여행은 가고 싶은데 여행에 대한 경험과 정보도 부족하고 언어도 통하지 않을 경우 가장 쉬운 방법이 바로 리조트 여행이다. 리조트는 가족이 안심하고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이며 기본적인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어 밖으로 나가지 않고도 아이와 충분히 즐길 수 있다. 그래서 여행이 처음인 가족도 자신 있게 시도할 수 있다. 한두 번의 리조트 여행 경험이 쌓이면 자연스럽게 리조트를 벗어나 자유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된다. 리조트 여행에서 한 발 벗어난 색다른 경험을 소개하기 위해서 자유여행 형식으로 떠난 옐로리본의 홋카이도와 홍콩 여행기도 여기에 함께 실었다.

옐로리본의 여행수첩 들여다보기
〈여행수첩 1장〉에서는 가족여행의 기본정보이자 실속정보를 담았다. 아이와 함께 떠나기 좋은 여행지 선정과 여행지별 대략적인 특징, 여행 방법(패키지 vs 에어텔 vs 자유여행)과 항공권, 리조트 예약 노하우, 그밖에 각종 여행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사이트, 가족여행 맞춤 짐 꾸리기 체크리스트, 아이를 위한 공항 및 기내 서비스에 관한 정보가 상세히 담겨 있다.
〈여행수첩 2장〉에서는 옐로리본 가족이 다녀온 아홉 곳의 여행지를 중심으로 살아 있는 여행 후기와 최신 정보를 담았다. 피지, 사이판, 괌, 푸껫, 홋카이도, 팔라우, 홍콩, 코타키나발루, 몰디브에 이르기까지 옐로리본 가족이 몸으로 경험한 여행지의 특징과 좌충우돌 경험담, 그리고 리조트, 놀거리, 음식점 등에 관한 상세한 정보가 제공된다. 특히 가족여행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결정이랄 수 있는 리조트 선택에 중점을 두었으며, 공모전에서 여러 번 뽑힌 노하우를 바탕으로 여행 공모전 관련 팁도 살짝 귀띔해 준다. 2장에 제시된 리조트와 음식점, 현지투어 등은 옐로리본의 경험을 토대로 했을 뿐 아니라, 여행을 준비하며 혹은 여행이 끝난 뒤에 손수 수집한 최신 정보 중에서 엄선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