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잡지

매거진 B (월간) : 7,8월 합본판 [2016년]

: No.48 에어비앤비(Airbnb) 국문판

[ 국문판 ]
정가
16,000
중고판매가
12,000 (25%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최신호가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잡지 신간 알림신청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6년 07월 03일
쪽수, 무게, 크기 166쪽 | 170*240*20mm
ISBN13 9788998415983
ISBN10 8998415984

중고잡지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02 Intr
08 Editor’s Letter
12 Stay
호텔과 에어비앤비의 이미지 비교
20 Opinion
여행 기자 윌 하이드
24 User’s Comment
에어비앤비 유저에게 듣는 경험담
30 Headlines
언론에 등장한 이슈
32 Announcement
창립자가 밝힌 에어비앤비의 미래
36 Opinion
Host Recognition Manager 브라이언 정
40 Live There
다섯 호스트의 시선으로 본 다섯 도시
64 Opinion
슈퍼호스트 나탈리
68 Memento
세계 각지의 게스트가 남긴 물건
76 Inspiration
에어비앤비를 통해 삶의 변화를 경험한
호스트와 게스트
80 Beyond the Home
지역 기반의 콘텐츠를 통해 본 샌프란시스코
94 B’s Cut
현지에서 들여다보는 현지인의 일상
108 Brand Story
에어비앤비의 탄생과 성장 스토리
118 Seed
에어비앤비의 기적적 투자 스토리
120 Quotes from the Field
업계 사람들이 바라보는 에어비앤비의 가치와
스타트업의 동향
122 Quotes from the Media
언론에 드러난 공유 경제의 현황
124 Home Sharing
숙박 공유 시장의 또 다른 강자들
128 Sharing Economy
공유 경제를 대표하는 스타트업들
130 888 Brannan St.
캘리포니아 주 에어비앤비 본사 탐방
138 One Fine Stay
에어비앤비만의 독특한 이벤트
144 Interview
Chief Marketing Officer 조너선 밀든홀
Head of Employee Experience 마크 레비
150 Figures
에어비앤비와 관련한 다양한 수치
152 Outro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매거진 〈B〉는 제이오에이치의 관점으로 찾아낸 전 세계의 균형 잡힌 브랜드를 매월 하나씩 소개하는 광고 없는 월간지입니다. 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하는 브랜드 관계자부터 브랜드에 대한 감각을 익히고 싶어 하는 이들까지, 브랜드에 관심을 가진 모두를 위해 만드는 진지하지만 읽기 쉬운 잡지입니다.


마흔여덟 번째 매거진 〈B〉입니다.

비즈니스 출장이라면 대형 호텔 체인을, 개인 여행이라면 디자인으로 특화된 소규모 부티크 호텔을 좀 더 선호하는 편입니다. 여행을 많이 다니는 사람이나 학생이라면 게스트하우스 등 또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겠죠. 어느 상황이든 숙소를 정하는 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2008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한 에어비앤비는 개인의 방이나 집을 타인과 연결해주는 숙박 공유 서비스입니다. 창업한지 10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현재 기업 가치가 글로벌 호텔 브랜드 힐튼과 비슷한 수준까지 성장하며, 스타트업 역사의 신화를 써가는 중입니다.

그동안 숙박 공유와 관련한 아이디어는 거실의 소파를 무료로 내어 주는 ‘카우치서핑’ 등 여러 형태로 존재해왔습니다. 에어비앤비는 이를 온라인 환경에서 좀 더 효과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방식을 찾았고, 그 성공을 발판 삼아 이제 또 다른 가능성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지난 수 년 동안 사업을 이끌며 자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사용자들이 숙소 이상으로 현지 경험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죠.

수많은 여행 관련 정보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전히 현지인의 선택에 더 큰 신뢰를 보내곤 합니다. 동네 주민이 알려준 작은 식당은 어쩐지 더 맛있을 것 같은 느낌도 들고요. 사실 ‘현지인만 아는’이라는 수식어는 그 대상의 품질과 별개로 이미 신뢰를 형성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현지’라는 특정 상황이 그것을 ‘진짜 경험’으로 인식시키기 때문일 겁니다. 공동 창업자인 브라이언 체스키는 “‘간다’는 것이 여행이라면, ‘산다’는 것은 좀 더 깊이 있는 경험”이라고 말합니다. 전세계 200만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에어비앤비는 현지의 경험, 즉 ‘여행의 신뢰’를 제공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인터뷰에 등장한 여행 전문가의 말처럼, 단지 며칠 동안 머문다고 현지인이 되는 것은 아니기에 에어비앤비가 말하는 ‘현지인처럼 살아보라’는 건 어쩌면 ‘배우’가 되는 일일지 모르겠습니다. 잠시나마 그곳의 현지인처럼 행동해보는 것이죠. 동네 커피숍에 앉아 느긋한 시간을 보내고, 주말에는 붐비는 쇼핑가 대신 숙소 근처의 공원을 산책한다면 분명 또 다른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호를 준비하며 올해 초 개인적으로 이용한 에어비앤비 숙소가 떠올랐습니다. 이탈리아 피렌체의 오렌지 빛 지붕들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던 아름다운 전망을 가진 곳이었죠. 실수로 호스트가 새로 샀다고 자랑한 의자에 작은 피해를 입혔지만, 호스트가 너그럽게 이해해줘 미안한 마음만 안고 돌아온 적이 있습니다. 잘 지내는지 궁금해지네요. 오랜만에 안부를 물어야겠습니다.

편집장 최태혁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