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단독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예스리커버]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6,366
베스트
일본소설 55위 | 소설/시/희곡 top100 1주
구매혜택

사은품 : 여름 숲 향기 향낭 (포인트 차감)

정가
14,000
판매가
12,60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예스리커버]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 여름 숲의 향기를 담은 〈향낭〉을 드립니다.
MD의 구매리스트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7월 01일
쪽수, 무게, 크기 432쪽 | 486g | 137*197*30mm
ISBN13 9788934943860
ISBN10 8934943866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제64회 요미우리문학상 수상작!
일본 현대문학의 정통성 ‘마쓰이에 마사시’의 놀라운 데뷔작!


2016년 한국어판이 처음 출간된 이래, 애서가 사이에서 꾸준히 회자되며 사랑받은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2022년 여름을 앞두고 세련된 그래픽 감성을 담은 한정판 리커버 에디션을 준비했다. 무선 제본으로 계절에 걸맞게 무게를 덜고 휴대성을 더했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는 인간을 격려하고 삶을 위하는 건축을 추구하는 노건축가와 그를 경외하며 뒤따르는 주인공 청년의 이야기를 담은 소설로, 건축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자연에 대한 풍요로운 묘사 등 오감을 자극하는 섬세한 어휘와 정중한 문장으로 10만 독자들을 소설 속 세계로 안내한다. 온라인 북클럽을 운영하기도 하는 소설가 김영하는 “저는 여름만 되면 이 소설이 떠오릅니다. 오감을 자극하여 마치 한여름의 깊은 숲속에 들어와 있는 느낌을 주거든요. 잘 쓰여진 소설은 우리의 감각을 풍요롭게 하고, 읽는 동안 우리를 전혀 다른 세계에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합니다. 그래서 이 소설은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느긋하게, 마치 어디 멀고 조용한 휴양지에 와 있는 것처럼, 마음의 감각을 동원하며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라며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를 ‘이달의 책’으로 추천했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침실은 너무 넓지 않은 쪽이 마음을 가라앉히고 숙면을 도와. 천장도 높지 않은 편이 좋아. 천장까지의 공간이 너무 넓으면 유령이 떠돌 여지가 생기거든.” 우스갯소리를 하듯 말했다. “침대와 벽 사이는 말이야. 한밤에 잠이 깨서 화장실에 갈 때, 한 손을 가볍게 내밀면 바로 닿을 만한 거리가 좋아. 캄캄해도 벽을 따라서 문까지 갈 수 있고 말이지.”
--- p.20

“잘 먹겠습니다.”
갓 구운 스콘은 밝고 마른 햇볕 냄새가 났다. 차가운 클로티드 크림과 딸기 잼을 스콘 위에 얹어 입으로 가져간다. 온도도 감촉도 각각 다른 단맛이 입 안에서 섞인다.
--- p.94

“손이 닿는 부분은 현관 손잡이 빼고는 나무가 좋아.” 선생님이 말씀하신다. “현관문은 안과 밖의 경계선이니까 금속을 쥐는 긴장감이 있는 편이 좋지. 밖에 있는 문손잡이가 나무로 되어 있으면 실내가 밖으로 삐져나온 것 같아서 뭔가 쑥스러워.”
--- p.145

큰 집이라고 해도 모든 것이 밝고 넓으며 공적인 공간으로 하지 않은 것도 선생님이 만드시는 주택답다. 열린 곳은 마음껏 열고, 닫을 곳은 닫는다. 선생님은 이렇게 말한 적이 있었다. 기분이 좋아서 주절주절 말할 때와, 멍하니 혼자 있을 때, 이불을 뒤집어쓰고 훌쩍거릴 때, 여러 가지 상황에 놓이는 것이 인간이니까, 방도 거기에 맞춰 역할을 분담하는 게 좋다.
--- p.271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시대에 좌우되지 않는 건축물처럼, 유구하게 흐르는 대하를 닮은 장편소설
가와카미 미에코, 김영하, 김연수 등 이어지는 작가들의 격찬!
김영하 북클럽 선정 이달의 책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가와바타 야스나리,『설국에서)만큼 아름다운 첫 소절이 또 있을까. 다자이 오사무의 고백하듯 담담한 독백체만큼 몰입도 좋은 문장이 또 있을까.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강렬한 묘사, 다자이 오사무의 깊은 사색, 거기에 마루야마 겐지의 선 굵은 뚝심과 무라카미 하루키의 스타일리시한 여백… 이 모두를 한데 갖추었다고 평가되는 작품이 등장했다. 오랜 편집자 생활을 뒤로하고 늦깎이 작가로 데뷔한 거물 신인 ‘마쓰이에 마사시’의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가 그 주인공이다. 노년의 한 건축가와 그의 건축에 대한 철학과 열정을 누구보다도 존경하고 공감하는 젊은 건축가의 일상을 담담하게 그린 소설이다. 이 작품으로 마쓰이에 마사시는 ‘제64회 요미우리문학상’의 주인공이 되었는가 하면, 일본을 대표하는 서점 ‘기노쿠니야’의 서점원들이 선정하는 베스트셀러 차트인 ‘키노베스! 2013’에서 베스트5에 올랐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를 펼치는 순간, ‘여름 별장에서는 선생님이 가장 일찍 일어난다’라는 첫 문장을 시작으로, 일본문학의 새로운 진경을 만날 것이다.

”사용된 언어는 하나하나 우리 눈에 익숙한 것들인데 작가 마쓰이에 마사시가 조합해서 쓰면 마치 부드러운 애무 같은 독서감을 선사한다.”
_가와카미 히로미(소설가)

소설의 주인공이자 화자인 ‘나’는 건축학과를 갓 졸업한 청년이다. 거대 종합건설회사에 취직할 생각도, 그렇다고 대학원에 진학할 생각도 딱히 없다. 유일하게 가고 싶은 곳은 존경하는 건축가인 ‘무라이’ 선생의 건축 설계사무소뿐. 하지만 이미 일흔 남짓한 나이의 무라이 소장은 몇 해째 사사하고 싶다는 신입 및 경력 지원서에 한 번도 답을 주지 않고 있었다. ‘나’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졸업작품을 동봉하여 이력서를 제출하고 어쩐지 채용이 결정된다. 소식을 전해주는 사무소의 선배도 입사가 결정된 ‘나’도 의아한 일이었는데, 알고 보니 ‘국립현대도서관’이라는 거대 프로젝트를 앞둔 준비의 일환이었다.

‘나’가 존경하는 무라이 선생은 현시적인 화려함을 표방하는 압도적인 건축물이 아닌, 소박하고 단아함을 표방하는 건축, 튀지 않고 주변에 녹아드는 공간, 늘 쓰는 사람이 한참 지나서야 알아챌 수 있는 장치들이 곳곳에 있는 편안한 집을 추구한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는 신입 건축가 ‘나’가 이러한 무라이 선생과 보낸 일 년 남짓한 시간과 삼십 년 뒤 ‘나’의 어느 날을 담고 있다. 삶과 맞닿은 건축을 꿈꾸는 사람들과 언제까지고 계속되었으면 했던 그 여름의 고아한 나날…… 한없이 결곡한 문장으로 빚어낸 순도 높은 청춘의 서사시가 전개된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농밀한 소설 속 시간에 잠겨, 실로 오랜만에 소설 읽는 행복을 느꼈다. 마지막 장이라는 것이 안타까울 만큼 감미로운 작품이다.
- [마이니치 신문]

장면이면 장면, 언어면 언어, 하나하나에 정중함이 담긴 품격 있는 작품이다.
- [요미우리 신문]

찬란한 리얼리즘! 눈앞에 펼쳐지는 듯 생생한 마법 같은 소설!
- [교도 통신]

풍요로운 자연과 건축미학을 이야기하는 문체는 치밀하고 정확하며 명석하면서도 깊다. 막연함이라고는 1밀리미리도 보이지 않는 진솔한 구조물을 보는 듯하다.
- [도쿄 신문]

한줄평 (4건) 한줄평 총점 7.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3점
리커버 띠지는 처음인듯요 당황스럽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가**늘 | 2022.08.06
구매 평점3점
저게 표지 디자인이 아니라 책을 감싼 종이였네요 황당함... 그냥 흰 표지가 리커버라니ㅠㅠ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윤* | 2022.07.27
구매 평점4점
표지는 이쁜데 굉장히 얇은 종이한장 둘러진 거라 보관에 용이하진 않은 듯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h | 2022.07.25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2,6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