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나의 새를 너에게

[ 양장 ]
사노 요코 저 / 히로세 겐 그림 / 김난주 | 샘터 | 2020년 02월 15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3,000
중고판매가
5,000 (62%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2월 15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88쪽 | 252g | 149*189*13mm
ISBN13 9788946421172
ISBN10 8946421177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책찾사   평점4점
  •  ?각 모서리에 사용감 조금. 내지 상태좋음
  •  특이사항 : ?각 모서리에 사용감 조금. 내지 상태좋음 무제 문서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인생이란 여행 속에 스쳐가는 인연과
다채로운 사랑의 모습을 그리다

전 세계에서 40여 년 동안 꾸준히 사랑받은 밀리언셀러 『100만 번 산 고양이』와 『사는 게 뭐라고』 등의 작품으로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독자에게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그림책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수필가, 사노 요코의 신작이 출간을 맞았다. 짧지도 길지도 않은 한 편의 동화 속에는 작가 자신의 가난했던 어린 시절, 몸소 겪었던 전쟁, 정착하지 못하고 끝없이 떠돌던 삶, 사람들의 마음을 휘어잡는 글과 그림처럼 평범하면서도 평범하지 않았던 그녀의 인생을 오롯이 담고 있는 스토리 속에 그녀만의 날카로운 관찰력과 예민한 감수성으로 다채로운 사랑의 모습을 꾸밈없고 담백하게 담고 있다.

여타 그녀의 다른 책과 다른,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은 사노 요코의 아들이자 유명 일러스트레이터인 히로세 겐이 삽화를 담당했다는 점이다. 1980년 대 일본에서 출판되었다가 절판된 후 오랜 기간 잠들어 있으며 입소문으로만 전해지던 작품이었지만, 그녀의 작품을 사랑하는 독자들의 요청으로 인해 히로세 겐이 삽화를 덧붙여 출간하게 되었다.

“엄마 배에서 태어났을 때, 자그만 사내아이의 이마에는 우표가 붙어 있었습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작품은 ‘사랑이란 뭘까?’라는 질문에 대한 사노 요코식의 대답이다. 아름다운 우표 한 장을 둘러싸고 벌어진, 사노 요코 특유의 독특한 발상이 돋보이는 이야기의 결말은 언제나처럼 잔잔한 감동으로 흐른다. 사랑하고 또 사랑받는 것의 위대함을 훌륭하게 표현한, 사노 요코만이 쓸 수 있는 특별한 문장들로 가득한 우화에 그녀의 아들이 곁들인 삽화, 그리고 사노 요코의 리듬감을 잘 살려 낸 김난주 번역가의 번역 또한 이 책의 특별한 의미를 더할 것이다.

저자 소개 (3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아름다운 우표 한 장이 엮어 내는 따뜻한 사랑과 기적,
그리고 한 권의 책으로 엮인 엄마 사노 요코와 아들 히로세 겐
―― 소중한 사람에게 전하고픈 사랑, 그리고 삶의 의미


갓 태어난 사내아이는 아무도 본 적 없는 아름다운 새 그림과, 아무도 본 적 없는 신비로운 문자가 쓰인 우표를 이마에 붙이고 태어났다. 이 아이를 받아 낸 의사는 아름다움에 이끌려 우표를 남몰래 주머니 속에 넣지만, 이 우표는 무엇이든 쉽게 훔칠 수 있는 도둑, 책을 읽는 것에만 관심을 두는 가난한 학생, 하숙집 술꾼 남편, 먼 나라를 떠도는 뱃사람, 고단한 청소부, 전쟁터로 떠난 군인, 복잡한 도시의 웨이트리스처럼 수많은 인연과 우연을 거치며 자식에 대한 엄마의 사랑, 부모님을 향한 동경, 연인 간의 애정, 지식에 대한 열정 등 이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사랑의 방식을 그려 낸다. 또한 사랑의 기쁨뿐만 아니라 슬픔까지 모두 담아 낸 사노 요코 특유의 통찰력은 이 작품 『나의 새를 너에게』에서도 드러난다. 사노 요코는 마지막 페이지에 이른 독자들을 다시 첫 장면으로 돌아가게 만드는 타고난 이야기꾼으로서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히로세 겐의 소박하지만 섬세한 일러스트 역시 이 책에 담긴 정서를 잘 표현하고 있다. 청색과 흑색의 절묘한 조화와 함께 여백의 미를 살린 일러스트 작품들은 독자들의 상상력을 존중하며 한층 더 작품 속 세계로 빠져들게 만든다. 독자들은 사노 요코가 남기고 떠난 이 책을 통해 누군가를 떠올리고, 만나고, 사랑할 용기를 얻게 될 것이다.

“정말 신기한 일이지. 네가 준 우표를 보고 나니까 더는 새 그림을 그리고 싶지 않았어.
내가 그린 수많은 새들이 딱 한 마리가 되어 내게로 돌아온 것처럼.”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