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13층 나무 집

[ 양장 ]
정가
9,500
중고판매가
5,000 (47%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03월 25일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250쪽 | 371g | 140*207*19mm
ISBN13 9788952773104
ISBN10 8952773101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글을 쓰는 앤디와 그림을 그리는 테리는 13층 나무 집에 삽니다. 나무 집에는 게임방, 수영장, 수족관, 레모네이드 분수, 덩굴 그네 등 신나는 놀거리로 가득합니다. 어느 날, 앤디는 테리가 노랗게 칠한 이웃집 고양이 실키가 새처럼 날개가 돋아 날아가는 장면을 목격합니다. 곧 실키의 주인 질이 찾아오고, 두 사람은 모른 척합니다. 그때, 큰코 출판사 사장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사장은 내일까지 원고를 안 주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합니다. 그런데 마음 급한 앤디와 달리 테리는 바다원숭이 알을 부화시키는 엉뚱한 일에 집착합니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릴라치면 계속해서 모험거리(?)가 생겨납니다. 알에서 깨어난 ‘인어 아가씨(실은 바다 괴물이다!)’에게 잡아먹힐 뻔하고, 원숭이 무리에게 공격당하고, 거대 고릴라에게 쫓기기도 합니다. 거대 고릴라의 위협이 극에 달한 순간, ‘고나리아(고양이+카나리아)’가 되어 날아갔던 실키가 다른 고나리아들을 데려와 앤디와 테리를 도와줍니다. 질은 마침 새를 키우고 싶었는데 실키가 새 겸 고양이가 되었다며 무척 고마워합니다. 마침내, 앤디와 테리는 자신들이 겪은 일을 써서 원고를 완성해 큰코 씨에게 전해 줍니다.

저자 소개 (3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가 자신 있게 선보이는 책!

* 프랑스, 미국, 독일, 일본 등 전 세계 20개국 출간!
* 3년 연속 호주출판업상(ABIA) 올해의 어린이책 상 수상
* 호주 ‘책을 읽자!’ 선정 내려놓을 수 없는 책 50

세상에 하나뿐인 우리 집을 소개할게.
뭐가 그렇게 특별하냐고?
이봐! 자그마치 ‘13층 나무 집’이야!
게임방, 수영장, 덩굴 그네, 볼링장 등 없는 게 없어.
구경하고 싶다고?
뭘 망설여? 당장 올라와!

13층씩 커지는 빅(Big)재미! 《13층 나무 집》

★ 영국, 미국, 호주, 중국, 네덜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일본, 한국, 노르웨이, 폴란드, 포르투갈, 러시아, 스페인, 스웨덴, 터키, 브라질, 베트남, 타이완 등 20개국 출간!
★ ‘세계 기네스북(나무 복장 하고 모이기)’에 영감을 준 바로 그 책!
★ 3년 연속 호주출판업상(ABIA) 올해의 어린이책 수상
★ 호주 ‘책을 읽자!’ 선정 내려놓을 수 없는 책 50

우스꽝스러운 난장판의 끝판 왕! 왁자지껄한 만화가 깨알 재미로 독자들을 사로잡는다.
_퍼블리셔스 위클리
〈윔피키드〉를 좋아하는 팬들이 열광할 책. 야단법석 유머는 모든 독자들에게 재미를 준다! _북리스트
독자들을 위한 최고의 선택! _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독서에 별 흥미가 없던 우리 아이가 푹 빠져 버렸다.”
“어떻게 이런 ‘나무 집’을 상상을 했을까? 진짜 대단하다!”
“소리 내어 읽으면 더 웃긴 책!”
“말이 필요 없다! 그냥 별 다섯 개!” _아마존 서평 중에서


전 세계는 지금 ‘나무 집’앓이 중!
이 책을 펼치는 순간 절.대.로. 손에서 내려놓을 수 없다!

▶ 누구나 꿈꾸는 그곳! 나만의 공간!
《톰 소여의 모험》, 《로빈슨 크루소》,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 등 흥미진진한 모험 이야기에는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꿈의 장소’가 있다. 단출하지만 내가 원하는 것들로 꾸민 나만의 요새, 나만의 아지트. 이런 공간 마련이 어렵다면, 상상을 조금 보태 이불 속 나만의 동굴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그것으로도 부족하다면, 지금 당장《13층 나무 집》으로 놀러 가면 된다. 앤디와 테리가 사는 ‘13층 나무 집’에는 수영장, 전망대, 거대 새총, 게임방, 볼링장, 덩굴 그네 등 놀거리는 물론, 앤디와 테리를 따라다니며 입안에 마시멜로를 쏘아 주는 로봇, 레모네이드가 뿜어져 나오는 분수, 풍선껌이 끊이지 않고 나오는 기계 등 먹을거리도 가득하다. 《13층 나무 집》은 한 번쯤 나만의 공간을 꾸미고 상상했던 모든 이들에게 ‘나무 집’을 실현해 준다.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사건, 또 사건!
_쉴 틈 없이 현실과 상상을 넘나드는 짜릿한 모험
동화책에 글을 쓰는 앤디와 그림을 그리는 테리는(실제 글?그림 작가의 이름과 같다!) 출판사 사장 큰코 씨의 원고 독촉을 받는다. 하지만 가만히 앉아 일만 하기에 ‘13층 나무 집’은 재미난 볼거리, 신나는 놀거리, 맛나는 먹을거리로 넘쳐 난다. 게다가 일 좀 할라치면 정신없이 사고가 터지는 통에 앤디와 테리는 물론, 독자들은 잠시도 방심할 틈이 없다. 그저 고양이를 노랗게 칠했을 뿐인데 날개가 돋아 하늘로 날아가 버리질 않나, 바다원숭이를 키우려 했을 뿐인데 인어가-사실은 바다 괴물이-튀어나오질 않나, 원숭이 떼가 나타나 나무 집을 난장판으로 만들질 않나, 겨우 원숭이 떼를 몰아냈나 싶더니 거대 고릴라의 위협까지. 숨 가쁘게 흘러가는 앤디와 테리의 ‘파란만장 원고 대작전’은, 오르락내리락 롤러코스터를 탄 듯 아찔한 쾌감을 전해 준다.

▶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는 원동력, 우정
당장 내일까지 큰코 씨에게 완성된 원고를 전달해야 하는 1분 1초가 아쉬운 순간. 이 와중에 테리는 엉뚱하게도 바다원숭이에 집착하고, 인어 아가씨에게 빠져 정신을 못 차리고, 한심하기 짝이 없는 TV 프로그램을 보겠다고 고집을 피운다. 그때마다 앤디는 테리를 달래기도 하고, 따끔한 충고도 따뜻한 격려도 하면서 고군분투한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테리의 조언으로, 이웃사촌 질의 도움으로 완성된 원고를 큰코 씨에게 제때 전달하고, 마침내 한 권의 책이 독자들에게 전해진다. 부족한 동료라도 서로 함께했기에 불가능해 보이는 ‘과제’를 무사히 완수한 것이다.

▶ 다음은 26층이다!
_13층씩 늘어나는 흥미로운 설정
‘13층 나무 집’에는 더는 필요한 게 없을 것 같은데, 앤디와 테리는 13층 나무 집을 곧 ‘26층 나무 집’으로 올려 짓는다고 한다. 얼마나 더 신나고 재미있는 방들이 생길지, 어떤 기발한 발명품들을 선보일지, 또 이번에는 어떤 흥미진진한 사건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날지. 과연 이 ‘나무 집’을 어디까지 늘려 지을 수 있을까? 독특하고 기발한 상상력으로 이 웃긴 책을 쓰고 그린 실재 인물 앤디와 테리는, 그리고 작품 속 앤디와 테리는 독자들을 한껏 기대하게 한다.

▶ 그림에 숨겨진 유머와 잔재미 백배 즐기기
화면 가득 독자들을 유혹하는 유쾌하고 익살스러운 그림은 보면 볼수록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우왕좌왕, 왁자지껄, 좌충우돌, 정신없이 벌어지는 사건만큼 다채로운 레이아웃에 숨겨진 잔재미와 말풍선 속 유머를 찾아 읽다 보면, 독자들은 ‘13층씩’ 쑥쑥 커지는 이 작품의 매력과 재미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