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일하며 논다, 배운다

: 노리단 이야기

김종휘 등저 | 민들레 | 2007년 02월 28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2,000 (83%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7년 02월 28일
쪽수, 무게, 크기 315쪽 | 484g | 153*224*30mm
ISBN13 9788988613238
ISBN10 8988613236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재활용품을 활용한 이상한 악기로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21세기 풍물패인 노리단을 통해서 교육과 삶에 대한 새로운 고찰을 시도한 저서이다. 총 2부로 구성되어 있는데, 1부 ‘노리단과 만나기’와 2부 ‘노리단과 놀기’로 이루어져 있다.

1부는 교육과 예술에 대한 통념을 바꿔가는 노리단의 질문과 사례들로 시작해서, 노리단에서 일어나는 배움의 원리와 사례들, 학교이자 회사이며 공방으로 돌아가는 노리단의 통합적 조직 방식과 그런 동네에서 살아가는 단원들의 이야기로 이어진다. 2부는 몸벌레라 부르는 몸짓 놀이와 소리놀이터라 부르는 악기 연주 놀이를 소개하고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추천사|삶의 기본기를 익히는 배움의 장, 노리단 _ 조한혜정

여는글|꿈을 꾸다 꿈을 닮다 _김종휘

1부 노리단과 만나기

1장 교육과 예술의 통념 깨기
022 통념과 상식 밖에서 시작하다
예술은 재능을 타고 난 소수의 몫이다? / 예술과 놀이와 공부와 일은 따로따로다? / 음악, 연극, 체육, 무용, 기술은 다른 과목이다? / 배우와 관객은 따로 있기 마련이다? / 몸을 쓰는 예술가는 날씬하다? / 음악을 하려면 악보부터 볼 줄 알아야 한다? / 악기 연주는 오랜 시간 반복 연습이 필수다? / 좋은 악기는 대단한 장인이 만드는 것이다? / 악기는 용법에 따라 조심해서 다뤄야 한다? / 악기는 특별한 재료와 기술로 만든다?

049 삶과 배움을 통합하다
실수, 사고, 사건을 통해 더 잘 배운다 / 암기는 싫어해도 학습은 잘 할 수 있다 / 돌봄은 주고받는 것이 아니라 순환한다 / 비약은 기대와 부담 속에서 이루어진다 / 연습이 아니라 실전에서 더 잘 배운다 / 소통에는 때로 연출이 필요하다 / 일에서 놀이를 찾고, 놀면서 배운다 / 고맙게 초대하고 고맙게 헤어진다 / 하다보니 배우고, 하고나니 성장한다 / 다르기 때문에 서로 도울 수 있다

2장 학교이자 회사이며 공방인 곳
092 노리단, 이렇게 돌아간다
새로운 매력을 발굴한다 / 통합한 다음에 분석한다 / 올인하도록 적극 권유한다 / 순환형 생활 패턴을 맛본다 / 같이 벌고 공개 분배한다 / 우선 행동하게 한다 / 역할과 위치를 자주 바꾼다 / 관계를 연출힌다 / 감사 메일은 꼭 쓴다 / 다문화에 익숙해진다 / 노리단 단원의 세 가지 자기 약속

109 나의 이야기는 너의 이야기다
결국 모든 것은 나에게 달려 있었다 / 날마다 축제 같은 삶을 사는 것 / 아무도 가지 않는 곳으로 가다 / 삶의 언어로 나를 이끌어준 터닝 포인트 / 배우의 정체성에서 한 뼘 더 나아가기까지 / 나의 뒤늦은 좌충우돌 별천지 생활기

2부 노리단과 놀기

1장 몸벌레, 몸과 낯설게 만나기
168 몸벌레의 원리와 특성
모든 몸을 느껴보자 / 몸짓 언어를 배우자 / 내 몸이 악기다
몸벌레로 같이 놀기 / 자리바꿈의 성장학습 / 경계에서 즐기기

177 몸풀기와 몸짓놀이
자유로운 몸풀기 / 익숙한 몸짓놀이 / 몸짓놀이의 의미

191 몸벌레의 종류
나비 / 원무 / 주사위 / 방아깨비 / 방아깨비 확장판 / 사슴벌레 / 파리
7-5-4, 4-5-7 / 엄마 몰래 / 풍뎅이

209 몸벌레의 조각 만들기
몸벌레조각 만들기 / 몸벌레 연출하기

225 몸벌레의 폭넓은 확장
몸과 만나는 간단한 도구 / 소리반응은 소리놀이터로

2장 소리놀이터, 소리와 새롭게 만나기
244 소리놀이터의 원리와 특성
소리놀이터에서 같이 놀자 / 자연, 문명, 인간의 조화 / 악기는 내 몸의 연장이다
리듬에 다양한 음의 세계를 / 근대 화성을 넘고 비껴서기
내 손으로 만드는 악기 / 통합적이고 동시적인 학습 / 재활용과 순환의 철학운동

265 악기 디자인
손악기 / 대형 설치 악기 / 움직이는 악기와 입는 악기 / 악기 디자인의 진화

283 연주 방법 즉흥으로 연주하기 / 순환하며 연주하기 / 온몸으로 연주하기

293 소리놀이터의 조각 만들기
연주조각의 의미와 성격 / 연주조각의 소통 구조
즉흥연주로 만들기 / 재활용으로 만들기

304 다양한 연출 기법
작은 모둠만 연주하기 / 다른 장르와 혼용하기 / 다양한 예술 만나기

저자 소개 (1명)

관련자료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노리단은?

재활용품을 활용한 이상한 악기로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21세기 풍물패. 좀 어렵게 생태주의 뮤직 퍼포먼스 그룹이라고도 한다. ‘노리단’은 내 몸과 폐기물을 재활용해 활력과 지속가능한 즐거움을 디자인하는 공연단이다. 자동차 휠, PE파이프 등 산업폐자재가 어느새 멋진 소리를 내는 북이 되고, 내 몸 구석구석이 신나는 소리와 리듬을 만든다. 2004년, 하자(haja)센터에서 태어나 해마다 150여 회의 초청공연과 1천여 회의 워크숍을 하면서 생태주의 놀이를 퍼뜨리고 있다.
현재 노리단은 공연단, 문화예술교육 워크숍센터, 악기와 놀이터를 만드는 악기발전소로 구성되어 있으며 작곡가, 배우, 퍼커셔니스트, 설치예술가, 사운드 디자이너, 악기제작자와 같은 전문영역 종사자는 물론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 직장인, 학부모까지 여덟 살부터 마흔 살까지 30여 명의 단원이 독특한 공동체를 이루면서 활동하고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통념과 상식 밖에서 시작한 사람들 이야기
‘예술은 재능을 타고 나는 소수의 몫이다. 예술과 놀이와 공부와 직업은 다른 세계다. 몸을 쓰는 예술가는 날씬하다. 악기 연주는 오랜 시간의 반복 연습이 필수다.…’ 교육을 둘러싼, 특히 예술문화교육을 둘러싼 숱한 고정관념들이 있다. 이런 고정관념을 깨면서 ‘통념과 상식 밖에서 시작한’ 노리단의 흥미진진한 좌충우돌과 남다른 노하우를 담았다.

하다 보니 배우고 하고 나니 성장했더라는 노리단의 원리
실수, 사고, 사건을 통해 더 잘 배운다. 암기는 싫어해도 학습은 잘 할 수 있다. 돌봄은 주고받는 것이 아니라 순환한다. 일에서 놀이를 찾고 놀면서 학습한다.… 이런 원리들이 어떻게 구체적으로 작동하는지 풍부하고 감동적인 사례를 통해 들려주면서 교육과 삶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하게 한다.

자기 길을 찾는 청년들을 위한 나침반 같은 이야기
공연팀의 배우로, 때로는 세상에 없는 새로운 악기를 직접 만드는 장인으로, 또 워크숍에서는 몸벌레와 소리놀이터를 가르치는 교사로서 하루에도 몇 차례 자기 정체성을 바꾸는, 그럼으로써 오히려 자기 길을 찾아가는 노리단 사람들의 경험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막막한 진로 앞에서 인생을 한 단계 점핑하고 싶은 욕구로 목이 마른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길은 어디에 있어 찾아야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걷는 걸음이 곧 길이 됨을 깨우쳐준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인생의 길 찾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이 시대, 낙담하는 청년들을 볼 때마다 노리단에서 삶의 기본기를 익힌 아이들과 젊은이들은 행운아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삶과 놀이와 일과 배움이 어우러진 노리단의 지혜를 담은 이 책이 이 시대를 넘어설 작은 희망을 전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 조한혜정(연세대 교수, 하자센터 센터장)


노리단의 몸벌레는 사회구조 속에 갇혀 있는 몸에 주목한다. 그리고 나아가 사회적으로 강제된 자기검열- 44사이즈, 롱다리, S라인, 작은 얼굴-에 정면으로 대응하면서 몸이 원하는 진정한 즐거움을 찾으려 하고 있다.
- 이병준(고려대 체육학과 강사)

누군가 그랬다. “우리에게 그리운 것은 어설픈 명창보다는 목 놓아 부르는 노래”라고. 학교 음악교육이 어설픈 명창을 길러내는 동안 노리단은 목 놓아 노래하고 있었다. 나도 목 놓아 노래하고 싶다. 목 놓아 가르치고 싶다. 노리단처럼!
- 김은수(선린인터넷고 교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