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인문학으로 만나는 몸 공부와 마음공부 세트

정가
32,800
중고판매가
23,000 (30%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3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640쪽 | 863g | 153*224*32mm
ISBN13 9791186510940
ISBN10 1186510943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힘겨운 세상을 이겨내기 위한 한 권의 위로!

이 책에서는 노자의 ‘허’에 집중한다. 진실한 마음, 참마음, 하늘마음이란 우리 안이 아무것도 없이 텅 빈 상태일 때, 그러니까 ‘진정한 주인이 아닌 객들’인 잡다한 생각과 불필요한 근심과 허망한 지식을 우리 안에서 모두 몰아낸 상태라야 깃든다. 그러면서 마치 몸이 아플 때 단식을 하듯, 마음이 아픈 지금이 우리 마음에 단식이 필요한 시기라고 저자는 말한다. 이러한 텅 비움은 예수가 말하는 ‘가난함’이며 붓다가 말하는 ‘공’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노자가 말하는 ‘허’가 바로 이것이다. 그리고 이를 밝히기 위해 저자는 인류의 시작에서부터 오늘날까지 인류가 이룬 철학과 학문, 종교의 발자취를 하나하나 되짚어본다. 명실상부 인문학과 마음공부다. 저자가 제시하려는 건 우리 인간이 참인간이 되는 길, 달리 말해 우리가 참마음을 갖는 방법이다.

이 책은 우리에게 마음을 비우는 길, 그리고 그 빈 마음의 뜻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번잡한 세상을 번잡하지 않게 사는 법을 우리 앞에 제시한다. 세상사는 ‘자칭 합리적 이성’이 만든 갖가지 이론으로 어지럽고, 우리들 삶은 물질이 주는 시련으로 혼란스럽다. 그런 가운데 진실한 마음을 말하며, 오직 마음에서 길을 찾을 수 있다는 저자의 말은 인문학도 철학도 종교도 아닌 따스한 위로로 다가온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인문학으로 만나는 마음공부

추천의 글 | 개정판 서문

1강 : 심(心)
노자의 심 / 장자의 심 / 황제의 심 / 붓다의 심 / 예수의 심 / 프로이트의 심 / 우리 모두의 심
2강 : 뇌
하늘마음 / 호모 사피엔스 / 경락 / 뇌구조론 / 지능과 힘의 불균형 / 뇌를 어떻게 통합할 것인가
3강 : 명상
마음 / 명상과 학교공부 / 명상과 호흡 / 명상과 송과체 / 긴장유발축과 이완유발축
4강 : 단식
생각과 의식 / 몸의 단식 / 마음의 단식 / 손님과 주인
5강 : 멍 때리기
아버지의 집 / 멍 때리기 대회 / 멍 때리기와 명상 / 멍 때리기와 아르키메데스 / 생각하기와 생각 비우기 / 철학자와 새끼 돼지
6강 : 자아 초월
심즉도(心則道) / 자아인식 거울 / 영혼의 하강 3단계 / 자아 초월의 수행법 / 주객전도
7강 : 피타고라스와 루트2
지금 여기 / 엄마 뱃속 / 공포 반응의 형성 / 살려고 하는 맹목적 의지 / 무한에 대한 공포
8강 : 예수와 루트3
명상 / 피타고라스 그 후 / 예수와 루트3 / 붓다와 0
9강 : 왕양명과 대나무
도(道) / 주희 / 왕양명과 대나무 / 수승화강과 장출식 / 화두의 심리학적 기능 / 천리와 이장의 문제
10강 : 노자와 도
찾을수록 멀어져 가는 것 / 무위이 무불위 / 최고의 칼잡이 / 최고의 수영선수 / 최고의 싸움닭
11강 : 무당 계함
이른바 신통력 / 교활한 계함(季咸) / 술이 미치지 않는 호자 / 무당 계함 이야기를 하는 이유
12강 : 탈뇌입도
주인과 종 / 체득공부와 지식공부 / 공포에 대하여 / 신장에 대하여 / 뇌에 대하여 / 탈뇌입도

후기

차례 (인문학으로 만나는 몸 공부)

추천의 글 | 추천과 찬사 | 머리말

제1강 : 기(氣)가 사람의 근본이다 (기Ⅰ)
1. 몸과 천지만물의 원리, 그리고 황제내경
2. 기(氣), 주술에서 과학으로
3. 아인슈타인과 동양사상

제2강 : 호흡이 깊어지면 수명이 연장된다 (기Ⅱ)
1. 기로 보는 몸과 마음
2. 사람과 기(氣)
3. 호흡, 병을 치유하는 길

제3강 : 음양을 알면 건강이 저절로 따라온다 (음양Ⅰ)
1. 우주라는 원심분리기와 태극
2. 신간동기(腎間動氣), 생명 에너지의 근원
3. 침술, 위대한 발견
4. 임맥과 독맥

제4강 : 멘델레프는 『주역』을 알았을까? (음양Ⅱ)
1. 우주 속 음양
2. 음양의 편차
3. 음을 극한다는 것

제5강 : 천지만물은 오행을 벗어날 수 없다 (오행Ⅰ)
1. 오행의 필요성
2. 오행, 우주가 움직이는 다섯 가지 패턴

제6강 : 우주의 영원한 시나리오, 상생과 상극 (오행Ⅱ)
1. 우주 순환의 시나리오
2. 상생과 상극의 원리

제7강 : 침 뱉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 (오진액)
1. 사념과 사색
2. 침의 중요성
3. 화(火)와, 담(痰)과, 암(癌)

제8강 : 모든 병은 마음에서 온다 (칠정)
1. 심리학, 동양의 학문
2. 마음의 일곱 가지 모습
3. 칠정과 오장육부

제9강 : 자율신경을 다스리는 사람이 진짜 도인이다 (자율신경계)
1. 열심, 병의 다른 이름
2. 스트레스의 증상과 자율신경

제10강 : 동양의학의 진수, 정기신(精氣神)
1. 오장육부의 주인, 정기신
2. 삼단전(三丹田)과 삼보(三?)
3. 정(精), 몸의 근본

제11강 : 암, 어혈이 오래되어 덩어리를 이룬 것
1. 암의 천적, 면역력
2. 명상, 역분화의 예술

후기 | 참고문헌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현대 의학에 대한 의구심, 노장사상(老莊思想)으로 풀다
현대 의학은 눈부신 발전을 이뤄냈고 지금도 그 발전을 늦추지 않고 있는데 왜 질병은 정복되지 않는가? 저자는 현대 의학의 이런 맹점을 파헤치고 들어가 그 한계에 대해 인식하고 그에 대한 보완점, 더 나아가 현대 의학을 대체할 수 있는 방법으로 노장사상(老莊思想)을 제시한다.

현대 의학의 관점으로는 병을 온전히 치료할 수 없으며 그 치료법은 표피적인 것에 불과하다. 병 자체만을 치료하는 것은 땅속에서 썩고 있는 뿌리는 내버려둔 채 눈에 보이는 줄기와 꽃만을 가꾸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병에는 보다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데 그것에 대해 알고, 그것을 해결해야 한다는 말이다. 저자는 그 근본적인 문제를 이해시키기 위해 노장사상을 바탕으로 쓰인 의학서『황제내경』을 통해 풀었다.

음양의 원리로 우리 몸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관점을 열다
노장사상의 핵심은 음양이다. 음양은 곧 조화로움의 원리이다. 대우주인 자연이 음양의 원리에 의해 움직이듯 소우주인 우리 몸에도 이런 음양의 원리가 깃들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황제내경』의 관점이자 저자가 우리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이다. 몸의 법칙을 이해하지 않고서는 병의 뿌리를 해결할 수 없다. 병을 올바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몸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이 책을 통한다면 우리 몸을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 병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얻게 될 것이다.

몸과 병과 마음은 상호작용 관계에 있다 (몸과 마음은 하나요,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이 책은 ‘병의 근본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부터 시작되었다. 하나의 질문은 곧이어 여러 가지 질문으로 연결되었을 것이다. 병을 알기 위해서는 그 병이 발생하는 몸에 대해서도 정확한 이해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황제내경』 강의를 통해 병에 대해서, 우리 몸에 대해서 차근히 알려준다.

『황제내경』의 관점으로 우리 몸을 보면 기(氣)의 중요성에 대해 알게 된다. 『황제내경』은 “기가 사람의 근본이다(氣者 人之根本也). 모든 병은 기에서 시작된다(百病生於氣).”라고 말한다. 우리 몸을 이루는 기가 잘 지켜지면 건강한 것이다. 반대로 이 기에 이상이 생기면 병드는 것이다.

기를 흐트러뜨리는 것이 칠정(七情)이다. 칠정은 기쁨(喜)·분노(怒)·근심(憂)·생각(思)·슬픔(悲)·놀람(驚)·두려움(恐)의 감정을 말한다. 이 감정의 기복을 다스리지 못할 때 기에 혼란이 온다. 그리고 기의 혼란이 몸을 통해 질병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병의 원인은 마음(감정)이다. 마음을 다스리지 못하면 몸에 문제가 오는 것이다. 건강한 몸은 곧 마음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병의 치료가 몸 밖으로부터가 아닌 몸 안에서부터 이뤄져야 하는 이유이다.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 모든 병은 감정에서 온다

우리 몸은 하나의 전체적인 유기체이다. 몸과 마음의 관계도 마찬가지이다. 몸과 마음은 기로 연결되어 있다. 몸 표면에 드러난 병은 꽃의 줄기요, 마음의 어려움은 그 아래 보이지 않는 뿌리이다. 뿌리가 병약한데 그 줄기가 건강할 수는 없는 것이다.

몸 건강이 마음공부로 수렴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인간이 짐승들과 다르게 다양한 질병에 시달리는 이유를 무엇에서 찾을 수 있을까? 그 차이를 가르는 것은 ‘감정’밖에 없다. 감정에 대한 이해가 없다면 병과 우리 몸에 대한 이해 또한 없다. 모든 병은 감정에서 온다.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이다.

호흡의 조절이 인간과 짐승을 구별 짓는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에 즉각적인 반응이 온다. 호흡, 심장박동, 혈압은 증가하고 타액과 소화액은 분비가 억제되어 입안이 마르고 소화가 잘 안 된다. 추가로 동공 또한 확대된다. 이 부위들은 팔·다리와는 다르게 개인의 의지로는 제어할 수 없는 신경이다. 영국의 생리학자 랭글리는 이를 자율신경계라 명명했다. 하지만 『황제내경』을 보면 랭글리의 견해는 완전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랭글리가 간과했던 것은 호흡이다. 폐는 자동이어도 숨은 고를 수가 있다. 짐승과 우리 인간의 큰 차이점이기도 하다. 날숨을 길게 하는 장출식(長出息)을 통해 긴장 상태에 있는 몸을 이완시켜줄 수 있다. 호흡을 제어하면 심장박동과 혈압이 떨어진다.

비움으로부터 얻는 자유!

인간의 마음에는 두 가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때묻고 더러움에 오염된 개체의식과 어떤 때도 더러움도 없는 우주의식이 그것입니다. 모든 마음공부는 오염된 개체의식을 넘어 순수한 우주의식으로 가는 것입니다. 우리는 땅에 걸려 넘어지지만 역시 땅에 의지하여 일어섭니다. 우리는 마음에 걸려 넘어지지만 역시 마음 안에서 일어섭니다. 쓰러지는 곳도 마음 안이고 일어서는 곳도 마음 안입니다. 그러니 언제든 쓰러지더라도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은 마음입니다. 우리 마음 안에 하늘마음이 들어 있습니다.
저는 이것을 ‘심즉도(心則道)’라 불러 보았습니다. 예수의 ‘가난한 마음’, 노자의 ‘허’, 붓다의 ‘공’, 장자의 ‘심재’와 ‘좌망’ 등 텅 빈 이 마음, 이것이 바로 우리의 본래 마음, 우리의 참마음입니다.
- 저자의 말 중에서

헛된 공부가 오늘날 우리 앞에 가짜 ‘도’를 열어버렸다!

어려운 시기를 이겨낼 수 있게 하는 것, 출구 없는 상황에서도 태연하게 길을 찾게 해주는 것, 세상 모든 만물의 뒤에 숨은 진실과 하나 되어 더는 허망한 진실게임을 하지 않아도 좋게 해주는 것, 그것이 도(道)다. 그러나 이 세상은 그 도라는 것조차 사회에 순응하는 밥벌이 수단으로 만들어버렸다. 사이비가 판치는 지금, 괴력난신은 꺼린다는 공자조차 말년에는 ??주역??에 빠졌듯, 미래를 위해 존재하는 학문과 종교조차 사이비에 빠져버렸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오늘날의 비극을 불러온 주체가 바로 학문과 철학이라고 본다. 인류 자체는 제대로 진화해왔으나 정작 인류가 익혀온 지식은 진화해가는 인류의 본질을 제대로 따라잡지 못한 이유에서다. 그리고 지옥을 피하기 위해 이성에 따랐던 모든 행위들이 결과적으로 오늘날의 헬조선을 불가피하게 만들었다고 한탄한다.

그렇다면 그 해법은 무엇일까? 무엇보다 학문의 근본, 진리의 근본을 찾아야 한다. 그것은 이성도 에고도 아닌 마음이다. 마음에 걸려 쓰러진 사람은 마음 안에서 일어설 수 있다. 그러니 헛된 공부를 하기 전에 먼저 마음공부를 시작하자.

과식을 한 뒤 단식이 필요하듯, 우리 마음도 단식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마음은 무엇인가? 흔히 인간의 마음을 본능과 이성과 감정으로 구분한다. 심리학자들은 본능을 연구하고, 예술가들은 감정에 몰입하며, 철학자들은 이성에 따라 본능과 감정을 지배하려 애쓴다. 그러나 본능은 지배할 뿐 길을 찾지 못하며 감정은 외부의 힘에 굴복하고 이성은 본능과 감정을 이겨내지 못한다. 우리는 생각을 한다지만, 기실은 우리가 생각을 하는 게 아니라 생각이 우리를 뒤흔들고 있을 뿐이다. 그런가 하면 우리 마음의 객이나 다름 없는 자아, 즉 에고는 마치 자기가 주인인 양 마음을 쥐고 흔들어 인간을 이기심에 물든 동물로 만들어버린다. 그리고 이런 온갖 것들이 우리 속을 꽉 채우는 동안 인간은 점점 인간다움을 잃어가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해결책이 될 수 있을까?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대부분의 사람들은 몸은 잘 알지만 정작 마음은 잘 모르고 사는 것 같다. 그래서일까. 몸을 가꾸기 위해서는 아낌없는 비용을 치르면서도 마음을 제대로 파악하려는 사람들은 찾아보기 힘들다. 아마도 마음의 본성 따위는 몰라도 사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몸 하나 건사하기도 힘든데 마음까지 챙길 여유가 어디 있단 말이냐는 심정일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 책은 우리가 몸보다 마음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지금 당장 깨닫지 않으면 안 된다고, 조용한 목소리로 다그친다. 저자는 그런 마음의 정체성과 효용성을 (마치 연인에게 귓속말로 뭔가를 속삭이듯이) 독자들에게 조곤조곤 설명해준다. 어느 순간 우리는 저자가 의도한 대로 마음공부의 중요성을 인정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심즉도(心卽道), 마음이야말로 인간과 세상을 바꾸고 이끌어 가는 진짜 주인공이다. 그러나 우리가 마음이라고 부르는 그 오묘하고 신비한 세계를 정확하게 정의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마음의 정체를 밝히려는 수많은 인문학적 시도들이 결국 한계를 드러내고 만 것은 그와 같은 마음의 속성과 무관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 이러한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저자는, 마음의 본질을 직접 파고드는 대신 지금까지 축적된 동서양의 위대한 가르침들 속에서 우리들의 마음을 있는 그대로 보고 올바로 다룰 수 있는 수행방법을 제안하고자 한다. 특히 저자는 노자의 사상을 잇고 있는 장자의 명상이론을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다행인 것은 이 책이 지난 몇 년간 크게 유행했던 상업적 힐링 서적이 아니라 저자의 풍부한 인문학적 지식과 독창적 해석을 바탕으로 우리들의 마음공부를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으면서도 유익한 마음공부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평범한 우리도 어느샌가 일정한 마음의 경지에 이르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 허남결(동국대 불교학부 교수)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3,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