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역사를 바꾼 이인자들

송은명 저 | 시아출판사 | 2003년 02월 28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0,000
중고판매가
3,000 (70%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3년 02월 28일
쪽수, 무게, 크기 316쪽 | 477g | 153*224*30mm
ISBN13 9788981441074
ISBN10 8981441073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성공한 주군인가, 실패한 주군인가'는 그들 곁에서 국정의 방향을 좌우한 이인자들의 공과에 의해 판가름된다. 절대권력의 상징적 존재인 왕을 보필하며 국정을 운영한 역사속의 숨은 실력가 이인자. 그들이 만든 역사에 대한 이야기이다. 인물들의 옳고 그름에 대해서는 굳이 평가를 하고 있지 않다. 다만 그들이 바꾼 '역사'에 더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분에 굴하지 않고 누구보다 역동적으로 자신의 운명뿐 아니라 역사의 운명마저 바꾸어 버리는 이들의 드라마틱한 삶을 살펴보자.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죽어서 왕으로 추종된 삼국통일의 최대 공신 김유신
2. 실용주의 노선으로 마오쩌둥에게 반기를 들다 덩샤오핑
3. 뛰어난 외교감각을 지닌 비운의 왕비 명성황후
4. 재산을 털어 임금을 산 최고의 장사꾼 여불위
5. 당 태종의 원정을 좌절시킨 고구려의 거인 연개소문
6. 어리석은 주군을 만나서 억울하게 죽은 오나라의 책사 오자서
7. 이인자로서 닦은 발판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다 왕건
8. 실패한 개혁과 함께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왕안석
9. 간신의 손에서도 역사는 만들어진다 유자광
10. 최고가 아니면 안된다 을파소
11. 유방을 도와 중국을 통일한 최고의 책사 장량
12. 태종을 보필하여 당나라 최고의 전성기를 이끌다 장손무기
13. '재상의 나라'를 꿈꾸었던 조선판 내각주의자 정도전
14. 주군에게 천하를 얻어 드리리다 제갈량
15. 고려의 기틀을 다지다 최승로
16. 고구려의 부활을 꿈꾸다 최영
17. 권력 앞에서는 왕도 없고 핏줄도 없다 최충현
18. 한낱 궁지기에서 영의정에 오르다 한명회
19. 명군 세종을 있게 한 명재상 황희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송은명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조선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편집, 기획 일을 했다. 역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던 그는 현재 다수의 책을 집필하고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그렇다면 제갈량과 유비는 어떻게 만나게 되었을까? 당시 유비는 유표의 객장 신분으로 신야현을 다스리고 있었는데, 그의 책사로 있던 서사가 제갈량을 적극 추천하였다. 이때 제갈량을 불러 줄 것을 청하는 유비에게 서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 그 사람은 찾아가서 만날 수는 있어도 억지로 데려올 수는 없습니다. 장군께서 그를 원하신다면 직접 찾아 가셔서 예를 갖추고 청해야만 할 것입니다. 만약 그 사람을 얻게 된다면 주나라가 강태공을 얻은 것이나 한나라가 장량을 얻은 것과 같으니 부디 인재를 얻으시어 큰 뜻을 이루십시오."

이어 제갈량의 재주와 덕이 어느 정도나 되느냐는 유비의 질문에 서서는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제가 까마귀라면 그는 봉황이라 할 수있습니다. 그는 늘 자신을 지난날 제나라의 명재상 관중과 연나라의 명장 악의에 비유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그들 두 사람 또한 그의 능력에 미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는 하늘과 땅을 이우를 수 있는 재주를 지녔으니 실로 천하에 단 하나뿐인 기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때서야 비로소 유비는 예전에 사마휘가 "아마 와룡과 봉추 두 사람 중 하나만 얻어도 가히 천하를 경영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던 말중 '와롱'이 바로 제갈량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는 즉시 관우. 장비와 함께 제갈량을 찾았다. 하지만 제갈량이 집을 비우는 바람에 만나지 못한 채 돌아서야 했고, 세 번쩨로 그의 집을 찾았을 때에야 비로소 만날 수있었다. 여기에서 인재를 얻기 위해 지극 정성을 다한다는 뜻의 '삼고초려'(三顧草廬)라는 고사성어가 유래되었다.
---pp. 213~21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