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여자야구입문기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28
주간베스트
에세이 시 127위
정가
11,200
판매가
11,2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9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9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8월 01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57.46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1.9만자, 약 4만 단어, A4 약 75쪽?
ISBN13 9791168124059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하다 보면 늘겠지, 야구

살다 보면 알겠지, 인생! ”



*제9회 브런치북 대상 수상작

*김혼비 작가 추천!




10개 출판사와 카카오 브런치가 함께하는 제9회 브런치북 대상 수상작. 대한민국에는 1천 명의 여자야구인이 있다. 그중 은퇴한 운동선수, 주부, 프리랜서, 직장인, 강사 등 평범한 여성들로 구성된 작고 소중한 여자 사회인 야구 동호회가 여기 있다. 성인이 된 후 운동이란 걸 하려면 돈이 너무 많이 들지만 그저 좋아하는 마음을 가지고 서로의 진심에 기대어 시간이 될 때마다 그녀들은 운동장에 모인다. 그렇게 전국대회 우승까지 해버리지만, 여전히 이놈의 사회는 여자들이 운동장 하나 제대로 쓰는 것조차 쉽지 않다. 별 수 있나, 계속해보는 수밖에. 서로가 동료이자 라이벌로, 누구나 선수가 될 수 있는 그날까지, 할머니가 되어도 공을 던지는 그 모습을 기대하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아직 가을이 남아 있다

경기 전

선수입장 : 야구장에 가다
시구 : 언니, 캐치볼 해요!
애국가 : 포도당이 보우하사
양팀인사 : 야구하는 여자의 정체

경기 중

1회 : 동네리그 첫 경기
2회 : 닭도 아닌데. 알까기
3회 : 안경 끼고 첫 안타
4회 : 글러브, 얼마면 돼?
5회 : 생일을 축하하는 방법
6회 : 다음 타석을 위한 기도
7회 : 버스 타고 전국대회
8회 : 전국대회 벤치입문
9회 : 모자를 던지며

경기 후

경기중단 : 운동장에 구급차 오던 날
우천취소 : 그만두겠습니다
기념사진 : 그 많던 언니들은 어디로 갔을까?
스토브리그 : FA, 이적
스프링캠프 : 그라운드, 가장 높은 그곳에

에필로그

다시 여름이 돌아온다

감사의 말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1%의 확률이라도 달리지 않으면 아무것도 없어.”
제9회 브런치북 대상 수상작!
‘여자야구’의 세계로 우리를 입문시켜주는 유쾌하고 짜릿한 안내서!

저자는 혹독한 수험생활을 거치고 캠퍼스의 낭만 라이프를 꿈꾸며 서울로 왔지만 낯선 도시 생활, 함께 있기도 혼자 있기도 싫은 하루하루에 우울해져 간다. 답답한 마음에 창문을 열면 손바닥만 한 하늘이 전부인 그런 세상. 넓은 하늘을 보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야구장에 무턱대고 갔는데 그곳에서 ‘보는’ 야구에서 ‘하는’ 야구로, 새로운 세계의 문이 열렸다. 운동이라는 건 해본 적 없는 나약한 몸뚱아리를 이끌고 계속해도 되는 건지 의심스럽긴 했지만 스스로의 몸을, 내 손안의 공을, 온갖 장비들을, 함께하는 사람들을 믿으며 조금씩, 아주 조금씩 나아지는 순간들이 찾아왔다. 잠실 야구장이 잠실역에 있는 줄 알았던 서울 새내기는 이제 10년 넘게 여자 사회인 야구를 하는, 제법 괜찮은 출전 기록을 갖고 있는 야구인으로 성장해, 우리를 ‘여자야구’의 세계로 안내한다.

오늘 알을 까도, 내일은 꽉 잡으면 되지!
어쨌거나 굴하지 않는 마음이 우리에게 있다


4주간 신입 훈련을 마치고 드디어 정식 팀원이 되었다. 29번 중견수 김입문. 동네야구 친선경기에서 처음으로 허둥지둥 타석에도 서보고 자신에게 맞는 장비도 직접 구해보고, 감을 익히고 훈련도 게을리하지 않는다. 그리고 대망의 전국대회를 위해 경주로 향한다. 그간 했던 리그 경기와 비할 게 아니다. 철저한 준비와 팀워크가 더욱 필요하다. 각자의 사연들과 희생들로 티격태격한 순간들도 있지만 우렁찬 목소리로 경기장과 분위기를 지배해버리고 역전 끝에 우승한다.

먹고사는 일이 힘들고 몸이 아픈 날도 잦아지면서 야구를 향한 마음이 멀어졌다 가까워졌다 하지만 저자는 결국 야구장으로 향한다. 그 시절 ‘신입 김입문’ 같은 새로운 야구 입문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공을 칠 수 있는지 알려주기 위해서. 팀워크, 믿음, 내 편, 진심… 만화에나 있을 법한 환상의 단어들이 여전히 눈앞에 있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서.

『여자야구입문기』는 삶이 타버릴 때마다 불쏘시개처럼 ‘나’를 다시 타오르게 만드는 무언가를 누군가 하나쯤 갖고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이 책이 ‘한 팀’처럼 당신의 뒤를 든든하게 지켜줄 테니, 복잡한 현생에 움찔하지 말고 마음이 흘러가는 곳을 향해 꿋꿋하게 나아가면 된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