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모자 쓴 고양이 따로

오은영 글 / 김준영 그림 | 교학사 | 2009년 03월 2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8,500
중고판매가
2,500 (71%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9년 03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144쪽 | 330g | 170*220*20mm
ISBN13 9788909144353
ISBN10 8909144351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북리뷰   평점0점
  •  특이사항 : .중고 1권 가격/책상태는 표시 되어있음.(최상/상/중) .배송은 평일 당일 발송 또는 익일발송/배송사 사정에 의해 평균 1-3일 소요.. .배송 불가 지역:도로가 없는 도서지역. .상세내역 참조(재고 1권임) .배송비 1번 결제로 묶음배송/구매가격 5만원 이상 자동 무료배송. .소비자 보호법과 규정에 따름.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마음으로 가족이 되어 가는 새아빠와 딸의 이야기!
제3회 소천아동문학상 신인상 수상작


현대 사회의 가족 구성원은 매우 복잡 다양합니다. 특히 부모의 이혼이나 재혼으로 새로운 가족을 맞아들여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때 아이들은 마음에 상처를 입고 무조건적인 분노와 반항의 감정을 드러내곤 하지요.

『모자 쓴 고양이 따로』는 엄마의 재혼으로 함께 살게 된 새아빠와 딸의 갈등과 가슴 따뜻한 화해를 그린 작품입니다.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빼어난 솜씨로, 마음으로 가족이 되어 가는 새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담고 있어, 가족의 해체와 재구성이 빈번히 일어나는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사랑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또한 이 작품은‘완성도 높은 환상 동화’라는 호평을 받은 제3회 소천아동문학상 신인상 수상작입니다. 우리 나라에서 가장 오래 된 아동문학상인 소천아동문학상은 2006년부터 신인상을 신설하여 예비 작가와 동화 부문 등단 10년 미만의 작가에게 시상하고 있습니다.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오은영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불문학과를 졸업했고, 홍익대학교 산업미술 대학원을 수료했다. 조선일보 신춘 문예에 동시가, 새벗문학상에 동화가 당선되었고, 대산창작지원금과 문예진흥기금을 받았다. 『넌 그럴 때 없니?』로 제2회 오늘의 동시 문학상을, 『모자 쓴 고양이 따로』로 제3회 소천아동문학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는 동시집 『우산 쓴 지렁이』, 『넌 그럴 때 없니?』, 동화책 『초록 도마뱀의 비밀』, 『맘대로 아빠 맘대로 아들』, 『마음이…』 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제3회 소천아동문학상 신인상 수상작.
마음으로 가족이 되어 가는 새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가족의 해체와 재구성이 드물지 않게 일어나는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며 가족 사랑의 소중함을 일깨운다.
어떻게 하면 미운 새아빠를 쫓아 낼 수 있을까? 생각하던 열 살 소녀 강희 앞에 모자 쓴 고양이 따로가 나타난다. 따로는 자기를 부른 사람한테만 보이는 잘난척쟁이 소원 고양이! 따로는 강희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한 조건을 내건다. 규칙을 다섯 번 어기면 소원을 안 들어준다는 것.
까다로운 따로를 돌보며 강희는 차츰 새아빠가 좋아지는데…….

『모자 쓴 고양이 따로』는 완성도 높은 환상 동화로, 가족애를 이루어 가는 주인공의 심리 변이가 솔직 산뜻하며 사랑스럽다. 서사 과정과 작가의 의도를 설명이 아닌 행간에 둠으로써 작품의 여백과 감칠맛을 더한 점도 높이 살 만하다. 작품 말미에 곁들인 고양이의 반전 또한 재미를 배가시킨다.
― 심사평 중에서, 동화 작가 손연자, 배익천

새아빠를 쫓아 내기 위한 열 살 소녀와 소원 고양이의 비밀스런 동거!
고양이와 태권도를 좋아하고, 웬만한 남자 아이들도 쩔쩔매게 만드는 말괄량이 소녀 강희. 어느 날 강희는 엄마에게서 ‘식구를 늘리자’는 충격적인 말을 듣는다. 엄마는 곧 몸집도 크고, 얼굴도 코도 큰 코끼리 아저씨와 재혼을 하고, 세 식구는 한집에서 살게 된다.
하지만 강희는 엄마와 자신 사이에 불쑥 끼어든 새아빠가 싫기만 하다.
새아빠가 들어온 뒤로 엄마가 잘 웃는 것도, 뭐든 셋이서 함께 해야 하는 것도 싫다. 엄마와 단둘이 살던 때를 그리워하며 강희는 새아빠가 사라져 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하면 미운 새아빠를 쫓아 낼 수 있을까?
그런 강희 앞에 모자 쓴 고양이 따로가 나타난다. 온몸이 온통 분홍빛인 따로는 자기를 부른 사람한테만 보이는 잘난척쟁이 소원 고양이! 강희는 따로에게 새아빠를 사라지게 해 달라고 했고, 따로는 조건을 내건다. 규칙을 다섯 번 어기면 소원을 안 들어준다는 것. 까다로운 따로를 돌보며 강희는 차츰 새아빠가 좋아지는데…….

떫은 감이 익어 단감이 되듯 정이 달콤하게 익어 가고
낯선 사람을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더구나 그 낯선 사람이 새아빠나 새엄마라면 더욱 그렇다. 강희 역시 처음엔 새아빠를 무조건 미워하며 반감을 나타낸다. 강희에게 새아빠의 존재는 엄마와 단둘이 지켜 온 ‘가족’이라는 단란한 울타리를 부수고 들어온 침입자에 불과했으니까.
그러나 혈연으로 맺어지지 않았다고 해서 가족이 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단지 서로에 대해 알고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필요할 뿐이다. 떫은 감이 익어 단감이 되듯 시간이 흐르면서 강희와 새아빠 사이에도 정이 달콤하게 익어 간다.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빼어난 솜씨로 마음으로 가족이 되어 가는 새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가족의 해체와 재구성이 드물지 않게 일어나는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사랑의 메시지를 전한다. 오랫동안 동시를 써 왔던 작가의 경쾌하고 감칠맛나는 글과 함께 표정이 생생하게 살아 있는 부드러운 그림이 책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