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6.25를 아니, 애들아?

최현숙 글 / 양창규 그림 | 마들 | 2011년 05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9,000
중고판매가
3,500 (61%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1년 05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44쪽 | 473g | 184*258*20mm
ISBN13 9788996636908
ISBN10 8996636908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북리뷰   평점0점
  •  특이사항 : .중고 1권 가격/책상태는 표시 되어있음.(최상/상/중) .배송은 평일 당일 발송 또는 익일발송/배송사 사정에 의해 평균 1-3일 소요.. .배송 불가 지역:도로가 없는 도서지역. .상세내역 참조(재고 1권임) .배송비 1번 결제로 묶음배송/구매가격 5만원 이상 자동 무료배송. .소비자 보호법과 규정에 따름.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6.25를 아니, 애들아?』는 일제 강점기부터 최근 이산가족 상봉까지 6.25전쟁을 겪은 세대의 혼란했던 1950년대 전후 시기의 전쟁사를 담은 책입니다. 인터뷰와 다큐 형식으로 구성되어서 전쟁이 일어나게 된 배경과 곳곳에서 활동한 빨치산 이야기, 피난민들의 애환과 끔찍하고 참담한 피난길 그리고 이산가족의 아픔까지 알려줍니다. 작가는 경상북도 봉화가 고향인 할아버지, 전라남도 구례가 고향인 할머니, 서울과 함경도가 고향인 할머니, 아버지가 의사인 할머니, 특수부대 출신인 할아버지, 북한에서 피난 내려와 정착하게 된 아바이 마을의 할머니 등을 직접 만나서 그분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책에 담았습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남북으로 갈라진 나라
구천리 마을의 6.25전쟁
수백 리 피난길에서 겪은 아픔
또 다른 전쟁, 좌.우익의 대립
다른 빛깔의 피난
아바이 마을과 피난 생활
분단과 그리운 부모형제, 그리고 우리 시대의 영웅
불완전한 만남, 이산가족 상봉
에필로그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글 : 최현숙
강릉에서 나고 자랐고, 대학에서 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2003년 ‘수필문학’으로 등단했으며, 수필집으로 《내 마음의 풍경》이 있다. 현재 학교와 도서관, 평생교육정보관 등에서 ‘부모 독서지도’, ‘신나는 책나라 여행’, ‘NIE 수업’을 하고 있다. 아이들과 함께 오래도록 책 이야기를 하고 싶어 한다.
그림 : 양창규
EXPO대전국만화전, 서울 국제만화전에서 입상했다. 한국카툰협회 회원, 한국만화가협회 회원, 만화애니메이션학회 회원으로 학습만화와 일러스트 작업을 했다. 작품으로는 『우리 민족의 얼이 담긴 가야금』『명분과 의리의 김상헌이냐 현실과 변통의 최명길이냐』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잊혀져가는 6·25전쟁의 아픔
6·25전쟁이 우리에게 가져다 준 결과는 참혹했다. 같은 민족끼리 총부리를 겨누는 동족상잔의 비극이 발생했으며, 그 결과 집과 건물들이 파괴되었고, 사랑하는 가족과 사람들이 죽거나 뿔뿔이 흩어지게 했다. 또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거나 평생 동안 상처로 인한 장애와 질병으로 고통을 겪어야 했다. 이런 비극이 일어난 지 60여 년이 지났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가 되어 보고 싶어도 만나 볼 수 없는 이산가족의 아픔을 겪고 있으며, 최근에 일어난 강릉 무장공비 침투와 천안함 사건 그리고 연평도 포격 사건 등 지금도 끝나지 않은 전쟁 속에서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다.

이런 일이 발생할 때면 6·25전쟁을 겪은 많은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전쟁이 또 일어나는 것은 아닌가 하고 가슴을 쓸어내린다. 전쟁의 참상을 겪고 그로 인한 고통을 지금도 겪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겪어 보지 못한 젊은이들과 아이들은 6·25전쟁의 참상과 무서움을 알지 못한다. 아니. 이를 겪어 보지 못한 것이기 때문에 관심조차 두지 않는다. 전쟁이 끝난 것이 아니라 잠시 휴전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면 6·25전쟁이 가져다 준 교훈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전쟁의 가장 큰 피해자는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는 것도.

6·25전쟁의 참상, 이제는 들을 수 없는 마지만 세대의 증언
6·25전쟁이 일어난 지 60여 년이 지났다. 전쟁에 참가한 세대들은 대부분 돌아가시고 이제는 어린 나이에 전쟁을 겪은 세대, 즉 70세 이상의 할아버지 할머니들만 전쟁이 가져다준 참혹한 상처를 생생하게 기억한다. 하지만 이분들마저 세상을 떠나면 누구한테 6·25전쟁에 대한 이야기를 누구에게서 들을 수 있을까? 글쓴이 최현숙 선생은 이런 생각에 어린 나이에 6·25전쟁을 겪은 할아버지와 할머니 일곱 분을 만나 직접 들은 이야기를 생생하게 기록했다. 경상북도 봉화가 고향인 할아버지, 전라남도 구례가 고향인 할머니, 서울과 함경도가 고향인 할머니, 아버지가 의사인 할머니, 특수부대 출신인 할아버지, 북한에서 피난 내려와 정착하게 된 아바이 마을의 할머니 등을 직접 만나 6·25전쟁 때 겪었던 참혹했던 이야기를 고스란히 담았다.

인터뷰와 다큐 형식으로 구성된 《6·25를 아니, 애들아?》는 6·25전쟁이 일어나게 된 배경과 곳곳에서 활동한 빨치산 이야기, 6·25전쟁의 발발로 겪게 된 피난민들의 애환과 끔찍하고 참담한 피난길 그리고 이산가족의 아픔까지 이야기하고 있다. 일제 강점기에서 해방되어 남북으로 38선이 그어지게 된 상황을 시작으로 사상 대립으로 인한 '여순반란사건' '4.3제주사건' 등 역사적인 사건과 6·25전쟁을 통해 겪는 암담한 피난 생활 그리고 참혹했던 전쟁 피해 상황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6·25전쟁으로 인해 남북으로 흩어져 살던 가족을 60여 년 만에 만나고, 이북5도청을 통해 북한에 있는 가족에게 식량을 공급해 줄 수 있게 된 사연을 통해 북한 주민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여러 이야기 중에서 함흥부두 탈출과 거제도 피난 생활, 어린 나이에 겪었던 수백 리 피난길 위에서 겪은 뼈아픈 이야기는 가슴을 찡 하게 한다.

《6·25를 아니, 애들아?》은 일제 강점기부터 최근 이산가족 상봉까지 6·25전쟁을 겪은 세대의 혼란했던 1950년대 전후 시기의 전쟁사를 한눈에 볼 수 있고, 피난민들의 애환을 체험할 수 있는 곳과 강릉 지역의 피난민 정착촌까지 소개한 기록물이라 하겠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