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엄마를 도둑맞았어요

최은영 글 / 김창희 그림 | 문공사 | 2010년 08월 25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9,500
중고판매가
3,000 (68%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0년 08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175쪽 | 416g | 152*223*20mm
ISBN13 9788945219671
ISBN10 8945219676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  판매자 :   북리뷰   평점0점
  •  특이사항 : .중고 1권 가격/책상태는 표시 되어있음.(최상/상/중) .배송은 평일 당일 발송 또는 익일발송/배송사 사정에 의해 평균 1-3일 소요.. .배송 불가 지역:도로가 없는 도서지역. .상세내역 참조(재고 1권임) .배송비 1번 결제로 묶음배송/구매가격 5만원 이상 자동 무료배송. .소비자 보호법과 규정에 따름.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매일 밤, 늦게까지 기다려도 민재는 엄마 얼굴을 볼 수가 없어요. 아무래도 엄마를 도둑맞은 것 같아요. 그런데 어느 날 민재네 집에 진짜 도둑이 들어왔어요. 현관문도 못 열고 신발까지 손에 든 채 어쩔 줄 모르는 도둑! 게다가 어쩐 일인지 엄마보다 민재의 말을 더 잘 들어주네요. 도둑이 다녀간 후에 엄마 얼굴을 볼 일도 많아졌어요. 그런데 어쩐 일인지 민재는 마음이 하나도 편하지 않아요.

이 책에는 바쁜 생활 속에서 잊고 지냈던 가족 간의 사랑을 일깨우고 가족의 의미를 느끼게 해 주는 도둑이 등장합니다. 도둑을 잡는 과정에서 엄마에게 쌓여 있던 불만이 토로되고, 또 저마다 숨기고 있던 비밀이 하나씩 밝혀집니다. 함께 사는 가족임에도 불구하고 왜 이렇게 서로를 모르고 있었던 것일까요? 과연 수상한 도둑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물어내면 되잖아!
2. 엄마를 도둑맞았어!
3. 도둑 아저씨를 만나다
4. 내가 드릴게요
5. 착한 거짓말
6. 재수 좋은 날
7. 들릴 듯 말 듯
8. 나 때문이야!
9. 학교 앞 사기꾼
10. 사실을 말해야 해!
11. 도둑이 찾아 준 엄마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글 : 최은영
최은영 선생님은 오랫동안 방송 작가로 일하다가 어린이 문학에 매력을 느껴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할아버지의 수세미밭》으로 푸른문학상을, 《상여꼭두의 달빛 춤》으로 황금펜아동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엄마를 도둑맞았어요》《우토로의 희망 노래》《내 친구는 연예인》등이 있습니다.
그림 : 김창희
김창희 선생님은 한국일러스트레이션 학교와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현재 자유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이며, 언제나 즐겁게 그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린 그림으로는 《엄마를 도둑맞았어요》《말썽꾸러기 탈출 학교》《할아버지의 수세미밭》《하늘친구 땅친구밭》등이 있습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엄마는 내 말을 듣지 않았다. 아니 들을 시간이 없는 것 같았다. 무언인가가 엄마를 빼앗아 간 게 틀림없었다. 그러니까 나는 엄마를 도둑맞은 거다. 눈물이 핑 돌았다. --- pp.32~33

“아저씨 덕분에 제가 이렇게 살았잖아요. 그래서 이러는 거예요.”
나는 얼른 아저씨의 손을 잡았다. --- p.56

“아저씨가 집에 오시면 의심받아요. 제가 갈게요.”
“어머니가 주셨다면서?”
아뿔싸, 거짓말을 하면 늘 빈틈이 생긴다. --- p.77

엄마는 말이 없었다.
내 말을 믿는 걸까, 안 믿는 걸까, 판단이 되지 않았다.
나는 숨을 죽이고 엄마의 얼굴을 살폈다. --- p.106

“우리 엄마가 그러셨어. 대화를 나눠야 상대방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있고 그래야만 가족 간에 정도 커지고 마음이 편안해진대.” --- p.39

엄마가 성질을 냈다. 그런데 하나도 겁나지 않았다. 서운하지도 않았다. 이제야 엄마를 찾은 것 같았다.
--- p.171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가끔은 드러내 보이는 용기도 필요하답니다

이 세상에는 아주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바쁘다는 이유로 말이지요. 하지만 적어도 내가 사랑하고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서로가 필요한 것쯤은 식은 죽 먹기로 알아맞혀야 합니다. 그만큼 서로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증거일테니까요. 민재에게는 엄마의 관심이 너무나도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엄마는 그것을 알지 못했어요. 엄마는 늘 가게 일로 바빴거든요. 민재는 엄마를 도둑맞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결국 엉뚱한 일을 벌이고 말았지요.
누군가의 관심이 필요하다면 먼저 손을 내밀고 이야기할 줄도 알아야 합니다. 그래야 상대방도 우리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니까요. 필요한 것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큰 소리로 이야기해 보세요. 가끔은 드러내 보이는 용기도 필요한 법이랍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