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EPUB
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
카드뉴스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

: 곽재식의 방구석 달탐사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414
구매 시 참고사항
  • 2020.4.1 이후 구매 도서 크레마터치에서 이용 불가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3년 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2년 08월 0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71.38MB ?
ISBN13 9788962624434

이 상품의 태그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1. 달은 어디에서 왔을까
2. 공룡 멸종의 비밀, 달에서 찾는다
3. 왜 늑대인간은 보름달을 보면 변신할까
4. 달이 사람의 운명을 결정한다?
5. 밀물과 썰물은 왜 일어날까
6. 달의 왕국 신라
7. 조선이 꾼 달나라 여행의 꿈
8. 소련, 달의 뒷면을 쏘다
9. 작은 발걸음, 위대한 도약
10. 그래서 아폴로가 정말 달에 갔다고?
11. 우주인을 달로 쏘아 올린 지구인들
12. 밤하늘의 달을 따 온 사람들
13. 지구에서 달까지, 달에서 알박기
14. 이제 다누리가 달에 간다

참고문헌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달 탐사선, 달착륙 조작설, 늑대인간, 드루이드, 삼국사기에 이르기까지
달에 관한 온갖 TMI를 아우르는 종횡무진 달 이야기 열네 마당


“학부형님들에게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귀한 자녀가 원하는 ‘용가리’ 구경을 부디 거절하지 마십시오.
즐겁고 건전한 공상 속에서 얻는 과학지식은 아름다운 꿈을 창조하기 때문입니다.”

1967년 영화 〈대괴수 용가리〉가 개봉할 때 신문 광고에 실렸던 홍보문구다. 이 문구가 어울리기로는 저자만한 사람이 또 없지 않을까? SF와 괴담, 괴물 이야기에도 정통한 저자는 『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에서도 그러한 소양을 마음껏 뽐낸다. 〈대괴수 용가리〉도 그중 하나다. 저자는 SF영화, SF드라마, 유럽과 한국의 괴담 및 설화 등 다양한 이야기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면서 이를 밑바탕으로 달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과학자가 쓴 달 탐사 책에서 늑대인간, 마녀, 외계인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은 그야말로 진풍경이다. 얼핏 전혀 얽히지 않을 것 같은 소재들이 그의 손에서 자연스레 어우러져 한 편의 글로 엮여 나가는 모습을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감탄사가 절로 난다. 그것은 말 그대로 ‘공상 속에서 얻은 과학지식’이 아름다운 꿈으로 피어나는 광경이다.

그러나 〈대괴수 용가리〉의 홍보사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지점이 있다면, 이렇게 공상을 밑거름으로 탄생한 과학이 때로는 상상을 아득히 초월해버린다는 점이다. 영화에 나온 용가리의 크기는 대략 구 서울시청 건물의 2배에 못 미친다. 전고 약 50~60m로 추정되는 크기다. 그 외의 다른 SF영화, 소설 등에 나오는 괴물들도 크게 다르지는 않다. 십수 미터에서 수백 미터로 다양하지만 대체로 ‘상상의 범위’를 벗어나지는 않는다. 하지만 로켓이 출동하면 어떨까? 인류의 달 착륙을 이끈 역사적인 주역, 새턴5호 로켓의 사양을 보면 저절로 기가 찬다. 높이 111m, 총중량 2,950t에 이른다. 어지간한 동네 뒷산보다 큰 크기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 거대한, 흰수염고래 300마리의 무게에 달하는 무지막지한 괴물이 무려 시속 9,920km로 하늘을 난다는 것이다. 저자는 현실이 상상을 뛰어넘는 이런 광경을 보며 경탄하고, 그 경험을 독자들과 공유하고자 한다. 이런 기발하고 참신한 접근이 곳곳에서 쏟아지며 독자들을 매혹한다.

『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는 단순히 달의 과학적인 조성이나 달 탐사 로켓의 원리, 달 탐사의 당위적인 목적 등을 설파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저자는 자신의 관심 분야와 능력을 살려 독자들이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점까지 짚어가며 달과 사람들의 삶과 새로운 관점에서 연결한다. 인류가 여태껏 쌓아 올린 과학 지식과 문화적 교양, 생활양식이 결합하여 놀랍도록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자아낸다. 최신의 과학 연구와 수백년 전의 역사적 기록, 공상 SF와 엄밀한 과학 지식이 어우러진 달 이야기를 정신없이 읽다보면 독자들은 자신도 모르게 ‘달 전문가’가 되어 있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인류가 모두 머나먼 우주 저 너머로 시선을 두고 있는 지금, 반드시 읽어야 할 필수 교양이다.

달 궤도까지 150일, 초속 11.2km의 로켓보다 빠르게
우리를 달로 안내하는 ‘곽재식 속도’


2022년 8월, 한국 최초의 달 탐사선 다누리가 BTS의 〈다이나마이트〉를 싣고 지구를 떠난다. 우주인터넷 파일전송 실험을 위해서다. 그 외에도 다누리는 한국과 미국에서 개발한 6대의 탑재체를 싣고 간다. 말하자면 사람을 대신한 로봇 탐사대원들이다. 달 표면의 토양, 그늘진 구역에 숨어있을지 모르는 물과 얼음, 자기장과 달 지하의 자원 등을 탐색하기 위한 다양한 장비들이다. 특히 NASA에서 보내온 섀도캠은 다누리의 무게를 크게 늘린 주범인 동시에, 달에 혹시 있을지도 모르는 물과 얼음을 찾기 위한 핵심장비다. 만약에 이번에 다누리가 물을 찾는 데 성공한다면, 유인 달 탐사 미션인 ‘아르테미스 계획’의 1등 공신이 될 것이다. 바야흐로 한국이 우주개발 시대의 신흥강국으로 올라서는 것이다. 그런데 다누리가 달 궤도에 안착하는 것은 대략 5개월이 지난 12월 31일 내지는 이듬해 1월 1일이다. 연료를 최소한으로 사용하면서 달에 가기 위해서 상당히 둘러 가는 궤도를 택해야 하기 때문이다. 거기에서 달 탐사 조사 결과를 보내오기까지는 또 수개월 내지는 1년을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여기에서 조바심을 낼 필요는 없다. 다누리가 달에 도착하는 것보다 빠르게, 우리를 달나라로 안내해줄 저자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는 모든 독자들을 위한 달 탐사 가이드북이다. 사람이 우주선을 달로 보내는 것보다 빠르게, 곽재식은 독자를 달나라로 보낸다. 그가 일필휘지로 그려내는 달나라 이야기는 달에 관한 신화와 과학, 역사, 문화 등 온갖 이야기가 녹아들어 있어, 도무지 지루할 틈이 없다. 무엇보다 저자의 이야기는 결코 현재에서 완결되는 것이 아니다. 곽재식이 바라보는 것은 달만이 아니라, 달 탐사 너머에 있는 인류의 미래다. 그리고 달을 통해서 우리가 더 자세히 알고, 잘 살아나갈 수 있게 될 ‘지구’ 그 자체다. 『그래서 우리는 달에 간다』를 읽은 독자는 달에 관한 온갖 이야기를 알게 된 충족감과 더불어, 다누리와 달 탐사, 우주개발이 우리에게 가져다줄 미래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슴설레게 될 것이다. 곽재식과 함께라면 다누리가 보내올 소식을 기다리는 수개월도 결코 지루하지 않은 즐거운 기다림이 될 것이다.

한줄평 (3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재밌네요ㅎㅎ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k******k | 2022.12.24
평점5점
굿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a***s | 2022.12.23
구매 평점5점
달.. 이 정도 알면.. 어디서 꿀리지 않는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r**d | 2022.08.05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