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신기한 수학 나라의 알렉스

정가
20,000
중고판매가
9,000 (55%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1년 11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488쪽 | 762g | 153*224*30mm
ISBN13 9788972915140
ISBN10 8972915149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마술적이고 신비로운 여행!
철학, 종교, 마술, 역사, 양을 세는 방법까지 알렉스의 수학 보따리에 모두 들어있다


어른이 되서 수학책을 다시 한 번 읽을 때 좋은 점 중 하나는, 일단 시험을 볼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지금 소개하는 『신기한 수학 나라의 알렉스』에서는 정말로 마음이 끌리는 것들만 건너뛰어가며 읽어도 괜찮다. 저자 알렉스 역시, 이렇게 신기하고 재미있어 보이는 것들로 얼개를 만들어 수의 세계 즉, "넘버 랜드(Numberland)"를 시작했다.

알렉스 벨로스는 이 풍성하고, 재미있고, 쉬운 책에서 수학은 공부벌레들에게 맡겨두는 것이 최선이라는 통념을 깨뜨린다. 덧셈에서 대수까지, 집합론에서 통계학까지, 로그에서 논리적 역설까지 다양한 주제를 아우르며, 수학적 개념들이 우리 일상의 거의 모든 활동들을 떠받치고 있다.

그는 50페니 동전의 신기한 기하학적 속성을 설명하고, 카지노에서 써먹을 수 있는 최선의 도박 전략을 소개한다. 자연의 수학적 패턴들을 조명하고, 무작위적 행동의 희한하나 예측 가능성을 해설한다. 고대 그리스 사람들의 입맛에는 맞지 않았던 혁신적인 형태의 감자 칩을 깨물면서 수학과 종교와 철학의 깊은 관계를 보여준다.

저자가 안내하는 넘버랜드에서 수학은 흥미로울 수 있고, 쉬울 수 있으며, 무엇보다 엄청나게 창조적일 수 있다. 또한 가장 좋은 점 중의 하나는 이 책이 초등학교 수준의 수학 개념들부터 대학교 고학년 수준의 내용까지 다룬다는 점이다. 수학의 경이로운 세계를 담은 이 책은 수학 책으로는 드물게 장기간 영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순위에도 머물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서론

제0장 수를 깨치다
제1장 수 세는 문화
제2장 보라!
제3장 0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제4장 파이 이야기
제5장 X파일
제6장 노는 시간
제7장 수열의 비밀
제8장 황금 손가락
제9장 확률은 좋은 것
제10장 정상적인 상황
제11장 선의 끝

용어 설명
부록
참고 문헌
감사의 말
그림 출처
역자 후기
인명 색인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책의 중심 내용

수학은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가기 쉽지 않은 영역으로 비쳐진다. 아무리 수학을 쉽게 설명한다고 해도 그 한계는 뚜렷했다. 일반인이 보기에는 그 설명 자체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자는 이러한 편견을 뛰어넘는 놀라운 접근방식으로 수학의 세계로 독자들을 이끈다. 그는 수학의 원초적인 이야기부터 시작한다. 수의 나이는 현재 만 살 정도로 추정되며 수학의 역사는 기원전 그리스의 수학자들로부터 시작된다. 우리가 수학을 접할 때마다 이 그리스인들(피타고라스, 유클리드)을 만나는 것은 수천 년 전에 이들이 증명한 것이 오늘날에도 진리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앞으로 미래의 세대 역시 이들의 이야기로부터 수학을 접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수학은 종이와 연필만 가지고 할 수 있는 가장 기초적인 학문이다. 종이와 연필로 할 수 있는, 스도쿠의 전 세계적인 열풍이 바로 인류의 내부에 수학에 대한 호기심이 내재되어 있음을 증명했다고 볼 수 있다. 저자는 우리 안에 감춰진 수학에 대한 호기심을 일깨우기 위해서 여행을 떠난다.

제0장 저자는 수가 처음에 어디에서 왔는지 알아내려고 애쓴다. 수가 우리 곁에 존재한 역사가 그리 길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한때 정글에서 살았던 남자를 만나고, 늘 도시에서 살아온 침팬지를 만난다. 제1장 저자는 10의 폭정을 알게 되고, 그 전복을 꾀하는 혁명가들(12진법 협회)을 알게 된다. 도쿄의 어느 방과 후 학원을 방문하여 머릿속으로 주판을 상상하는 방법으로 암산을 배우는 학생들을 만난다. 제2장 저자는 고대 그리스 이교 집단 지도자의 제자를 자처하는 남자 때문에 이름을 바꿀 뻔한다. 가까스로 빠져나온 그는 또다른 그리스 사상가의 지침에 따라서 컴퍼스의 먼지를 떨어내고, 명함 두 장을 접어 정4면체를 만든다. 제3장 저자는 인도로 가서 어느 힌두교 현인을 알현한다. 몹시 느린 산술 기법 몇 가지와 몹시 빠른 산술 기법 몇 가지를 발견한다. 제4장 저자는 독일로 가서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암산으로 곱셈을 하는 사람들을 목격한다. 이것은 원을 이야기하기 위해서 둥글게 돌아가는 길이었다. 이 초월적인 이야기는 그를 뉴욕으로 이끌고, 50페니 동전을 새롭게 음미하도록 만든다. 제5장 저자는 숫자가 왜 좋은지, 하지만 문자가 왜 그보다 더 좋은지 설명한다. 브레인트리에서 계산자를 수집하는 남자를 만나 그것의 비극적인 종말을 전해 듣는다. 로그에 대한 해설, 계산기로 만들 수 있는 단어 사전, 슈퍼 에그 제작법도 들어 있다. 제6장 저자는 수학 퍼즐 탐험에 나선다. 두 중국인?한 명은 우둔한 은둔자였고, 다른 한 명은 지구에서 떠났다?의 유산을 조사한 뒤 오클라호마로 날아가 마술사를 만난다. 제7장 저자가 처음으로 무한과 마주친다. 불굴의 의지로 전진하는 달팽이를 만나고, 악마 같은 숫자 집단을 만난다. 제8장 저자는 자신이 아름다운 치아의 비밀을 밝혀냈다고 주장하며 괴상한 갈고리를 휘두르는 웬 런던 사람을 만난다. 제9장 저자는 우연의 귀족들을 기억해내고, 리노로 도박을 하러 간다. 무작위성을 헤치며 걷다가 결국 캘리포니아 주 뉴포트 해변의 어느 사무용 건물에 다다른다. 그곳에서 바다 너머로 시선을 돌리면 남태평양의 한 외딴 섬에서 사는 복권 당첨자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제10장 저자는 통계학의 탄생을 몸소 음미해보기 위해서 바게트에 탐닉한다. 제11장 저자는 감자 칩과 코바늘 뜨개질로 그동안의 긴 여정을 마친다. 그는 유클리드를 다시 살펴보고, 무한 개의 방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갑자기 밀려든 손님들을 감당하지 못해 쩔쩔매는 호텔을 돌아본다.
인문학의 정수, 수학의 세계를 거의 모두 보여주는,
수학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충족시켜주는 대중서 출간!


학창시절에 만난 수학은 계산의 연속이었다. 수학에 매력을 느끼고 수학의 재미를 음미하기도 전에 계산의 세계로 빨려들어가서 시험 문제에 나오는 수식의 답을 알아내기 위해서 머리를 쥐어짜는 것으로 끝이 났다. 그러나 저자는 이러한 계산의 수학에서 벗어나 수학의 세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독자들을 이끈다. 그는 수학의 세계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동물들을 만나서 수학이 가진 진정한 매력을 소개한다. 수학은 자칫 딱딱하고 재미없는 학문으로 비쳐질 수도 있지만 저자가 안내하는 수학의 세계는 논리적이고 창조적인 일들이 가득한 곳이다. 또한 수학에는 우리의 일상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 것들이 가득하다. 수학의 경이로운 세계를 담은 이 책은 수학 책으로는 드물게 장기간 영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순위에 올랐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