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랄슨 선생님 구하기

정가
14,000
중고판매가
700 (95%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11월 05일
쪽수, 무게, 크기 181쪽 | 348g | 153*223*20mm
ISBN13 9788991813076
ISBN10 8991813070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책가방 문고 시리즈 6권. ‘언론의 자유를 어떻게 지켜 나갈 것인가’에 대한 문제에서부터 ‘언론의 본질’과 ‘언론의 생리’까지도 꼼꼼히 전해주는 언론 동화이다. 학급 신문인 '랜드리 뉴스', 즉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아이들이 벌이는 조금은 당돌한 발상과 행동, 또 용기를 가지고 자신들의 주장을 펴나가는 모습이 흥미롭게 전개된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전학 온 학생이 골통 선생님을 혼내다
교실 지붕이 들썩들썩! 기둥이 흔들흔들!
랄슨 선생님이 '올해의 선생님'이 었다고?
말도 안 돼!!
랄슨 선생님, 유죄 인정!
성경에 감추어진 진실
아무도 겁쟁이인 줄 모르는 겁쟁이, 카라
랄슨 선생님의 대변신
신문 부수를 늘리려면?
촉새 선생님
좋은 신문과 나쁜 신문
함정을 파다
모두의 신문, 랜드리 뉴스
함정에 빠지는 선생님
권리장전
신문 편집장의 고민
비상 소집
빈 자리에는 언제나 히망이
검열과의 한 판 승부
랄슨 선생님과 미첼, 모든 이를 위해
언론의 자유는 지켜져야 한다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5학년 2학기 첫 날에 전학을 온 카라 랜드리는 창고 같은 교실에 신문을 붙여 놓는다. 자신의 성을 따서 ‘랜드리 뉴스’. 그 신문의 사설은 랄슨 선생님을 비난하는데, 선생님이 학생들을 가르치지 않고 종일 커피만 마시고 신문만 본다는 내용을 담았다. 랄슨 선생님은 이 사설을 보게 되고, 교실은 한바탕 난리가 난다. 문제는 거기서 끝나지 않고, 랜드리 뉴스를 교장 선생님이 보게 되어 문제는 더 꼬이게 된다.
교장 선생님은 학교를 비판하는 기사가 실릴 때를 대비하여 랜드리 뉴스를 사전 검열하기를 원하고, 또 랜드리 뉴스를 항상 말썽만 일으키는 골통 선생님인 랄슨 선생님을 해고시킬 빌미로 사용하려고 하는데…….
다행히도 랄슨 선생님은 랜드리 뉴스를 통해 오히려 아이들과 더욱 가까이 소통하며 서로를 이해하는 관계가 된다. 랄슨 선생님과 카라와 친구들은 이 위기를 해결할 수 있을까?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미국에서 아이들의 언론 활동 지침서로 출간한 이야기
언론의 자유를 어떻게 지켜 나갈까?

이 책은 ‘언론의 자유를 어떻게 지켜 나갈 것인가’에 대한 문제에서부터 ‘언론의 본질’과 ‘언론의 생리’까지도 꼼꼼히 전해주는 언론 동화이다. 현대는 개인들도 적극적인 언론 활동에 참여하는 인터넷 시대이다. 기자가 되고 싶은 어린이든 아니든, 현시대를 혹은 미래를 살아갈 어른이든 아이든, 이제 우리 모두는 더 적극적인 언론활동을 요구받고 있다.
예전에는 신문을 구독하고, 텔레비전을 시청하며 정보를 수집하고 판단하는 수동적인 역할에서 머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언론 활동이라고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인터넷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가 많은 이들에게 중요한 삶의 일부분이 된 지금은 우리들의 언론 활동도 달라져야 한다. 이제 자신의 이해관계를 반영하는 뉴스를 생산하고, 배포하고, 그 뉴스의 결과를 반영하며 살아야 하는 적극적 역할을 요구받고 있는 것이다.
이 책은 '잘난' 소수뿐 아니라 '평범한' 개인들도 자신의 이해관계를 드러내는 뉴스를 만들고, 배포하고, 그 뉴스의 결과에 따라 살아가는 언론 활동을 해야 한다고 알려준다.

우리 선생님 구해 주세요!

5학년 전학생 카라는 자신의 성을 따라 '랜드리 뉴스'란 학급 신문을 만든다. 교장 반즈 박사는 랜드리 뉴스를 사전 검열하여 그동안 좋게 보지 않던 랄슨 선생을 학교에서 쫒아낼 구실을 찾는다. 기회를 노리던 중, 반즈 박사는 드디어 초등학교 신문에 싣기에 부적절한 기사가 실렸다는 것을 꼬투리 삼아 랄슨 선생을 교육위원회 징계청문회에 회부한다. 이 일은 그 지역 사회의 관심을 모으고, 랄슨 선생과 기사의 주인공 미첼을 비롯한 모든 이를 위해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는 일로 확대되어 간다.
랜드리 뉴스, 즉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아이들이 벌이는 조금은 당돌한 발상과 행동, 또 용기를 가지고 자신들의 주장을 펴나가는 모습이 독자들의 흥미를 이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