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1

정가
12,000
중고판매가
5,400 (55%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 예정일 미정
판형 양장?
쪽수, 무게, 크기 147쪽 | 284g | 135*195*20mm
ISBN13 9791164060481
ISBN10 1164060481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MD 한마디

[후미진 골목, 소원을 이뤄주는 이상한 과자를 진열해놓은 가게 이야기] 이 곳에서 파는 과자에는 신비한 힘이 있어, 먹으면 고민이 해결된다고 한다. 과자를 먹은 손님들에게 일어나는 기묘한 일이 에피소드 형식으로 구성되어, 긴 글을 읽기 어려워하는 어린이들도 애타게 다음 권을 찾는다는 마성의 시리즈. - 어린이MD 김수연

골목 후미진 곳에 위치한 낡은 과자 가게 [전천당]. 우연히 가게를 발견한 사람들은 무엇에 홀린 듯 이곳에 빠져든다. [전천당]에는 기상천외하거나 섬뜩한 분위기를 풍기는 이상한 과자들이 진열되어 있다. [고양이 눈깔사탕], [뼈다귀 캔디], [요괴 껌], [저주 인형 쿠키] 등 이름도 색다르다. 사람들을 사로잡는 이 이상한 과자들은 기묘한 힘을 갖고 있어 손님들의 고민을 해결해 준다는데……. 과연 [전천당]의 손님들은 고민을 해결하고 행운을 얻었을까? 과자를 먹고 행운과 불행의 갈림길에 놓인 사람들의 운명, 그 결말은?!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은 일본에서 2003년에 1권이 첫 출간되어 16년 간 총 11권이 나왔습니다. 후속권이 나올 때마다 판타지 분야에서 1위를 하며 현재 85만 부 이상이 판매되었습니다. 또한 일본 어린이들이 뽑은 최고의 책(포플라사 주관)에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시리즈, [있으려나 서점]과 함께 나란히 선정되었다. 게다가 작가 히로시마 레이코는 주니어 판타지 대상을 수상한 만큼 작품성과 필력을 인정받은 작가입니다.

일본에서 화제를 몰고 있는 위 판타지 시리즈를 국내 어린이들에게 선보입니다. 학원물과 탐정물이 주를 이루는 국내 어린이 판타지 시장에 마법과 환상, 스릴러 요소가 가미된 색다른 판타지 시리즈가 등장하였습니다. 복잡하지 않은 이야기 구조와 매력적인 캐릭터, 과자 가게의 아이템, 그것을 운용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며 신선하게 다가옵니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에서 보여주는 인간의 욕심, 행복, 올바른 가치관을 추구하는 권선징악의 내용은 대중적이며 보편적인 주제라서 아이부터 어른까지 즐겁게 읽을 수 있습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인어 젤리 ……… 9쪽
맹수 비스킷 ……… 31쪽
헌티드 아이스크림 ……… 51쪽
붕어빵 낚시 ……… 71쪽
카리스마 봉봉 ……… 93쪽
쿠킹 트리 ……… 117쪽
폐점 ……… 141쪽

저자 소개 (3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사람들의 환상이 이루어지는 곳, 전천당

[전천당]은 소원을 들어주는 과자를 판다. 손님들의 소원은 아주 사소해 보이지만 당사자에게는 너무나 힘든 고민거리이다. 어떤 손님들의 소원은 인간의 밑바닥이 보이는 지저분한 욕망이 담겨 있기도 하다. [전천당]의 과자들은 사람의 욕심, 또는 지나친 사랑과 심리적인 결핍 등을 모두 담고 있다. 사람들은 저마다 소원이 있고, 해결하고 싶은 고민이 있다. 그러나 오늘날 어린이들은 물론이고 성인들도 진심어린 소통을 할 수 있는 대상이 부족하다. 손님들은 아무에게도 말 못 했던 속마음을 [전천당]의 주인 베니코 앞에서 술술 풀어낸다. 이 모습은 마치 소통과 공감의 대상을 갈구하는 요즘 우리들의 모습과 상당 겹친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의 일본 독자들과 미리 읽어 본 한국 독자들의 반응 가운데 ‘진짜 이런 과자 가게가 있으면 좋겠다.’라는 리뷰가 많다. 소원을 들어주는 데다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라면 누구든 가고 싶어 할 것이다. 사실 어린이들의 깊은 마음속에는 가볍건 심각하건 자기 얘기를 진심으로 들어줄 누군가가 필요한 건 아닐까.

쉽고 빠른 전개, 흡입력 넘치는 스토리, 권선징악의 교훈까지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은 문장 호흡이 짧고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문체를 가졌다.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고, 전개가 빠르며 흡입력이 강해 단숨에 읽어 내려간다. 몰입도가 높고 내용은 흥미진진하여 마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다. 이 책이 갖고 있는 이야기의 힘은 독서력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징검다리 역할을 한다. 또한 웹소설 및 모바일에 익숙한 아이들도 한 번 읽기 시작하면 뒷내용이 궁금하여 멈추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게 읽는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은 재미와 흥미, 그 이상의 가치를 남긴다. 행운의 과자를 손에 넣었어도 자신이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그 결말은 상당히 달라진다. 내가 바라는 행운, 그리고 그 행운을 둘러싼 나의 선택과 행동들에 권선징악의 결말이 더해져 독자들에게 교훈과 생각할 거리를 건넨다.
  • 미출간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