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아름다운 수수께끼

정가
15,000
중고판매가
10,500 (30%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8월 01일
쪽수, 무게, 크기 588쪽 | 682g | 139*197*30mm
ISBN13 9791185190433
ISBN10 1185190430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성직자 같은 경찰이 성직자를 수사하는 미스터리

퀘벡의 야생 깊은 곳에 숨어 있는 생질베르앙트르레루 수도원에 방문을 허락받은 외부인은 일찍이 없었다. 그곳에서 기도 생활을 하며 평화로운 삶을 영위하는 스물네 명의 수도사. 그들은 작물을 재배하고 닭을 키우며 초콜릿을 만든다. 그리고 노래를 부른다. 아이러니하게도 침묵의 서약을 지키며 사는 수도사들은 영광스러운 목소리 덕에 세계적으로 유명해진다. 유명한 지휘자 수도사가 살해되었을 때, 굳게 걸린 수도원의 거대한 나무 문은 퀘벡 경찰청의 아르망 가마슈와 장 기 보부아르에게 입장을 허락한다. 거기서 그들은 침묵 아래의 불안과 명료한 하모니 속의 불협화음을 감지한다. 기도와 사색의 삶을 사는 수도사들 중 한 명은 살인을 고려하고 있었다. 수도원의 평화가 붕괴됨과 동시에 가마슈 역시 수도원의 외딴 복도를 배회하며 자신의 내면에 있는 악마를 맞닥뜨린다. 살인자를 찾기 전, 평화를 회복하기 전 경감은 우선 신과 인간 사이의 갈라진 금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한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돔 클레망이 일기에 그 이야기를 써 두셨지요. 노인 중 한 명이 그분에게, 자신이 소년이었을 때 어느 날 할아버지가 자신에게 다가와 그의 내면에서 늑대 두 마리가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한 마리는 회색이고 한 마리는 검은색이었죠. 회색은 할아버지가 용감하고, 참을성 있고, 친절한 사람이길 원했습니다. 검은색은 할아버지가 무섭고 잔인하길 원했습니다. 그 이야기는 소년의 마음을 휘저었고, 아이는 며칠 동안 그 이야기를 생각하다 할아버지를 찾았습니다. 아이는 ‘할아버지, 어떤 늑대가 이길 것 같아요?’ 하고 물었지요.”
원장은 엷은 미소를 지으며 경감을 살폈다. “할아버지가 뭐라고 대답했을지 아시겠습니까?”
가마슈는 고개를 저었다. 경감의 얼굴에 슬픈 표정이 어렸고, 그것이 원장의 마음을 거의 아프게 했다.
“내가 먹이를 주는 녀석이지.” 돔 필리프가 말했다.
--- p.581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아름다운 수수께끼』는 매커비티 상, 앤서니 상, 애거서 상 수상작이며, 굿리즈 초이스 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태어난 루이즈 페니는 추리소설을 좋아하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애거서 크리스티, 조르주 심농, 마이클 이네스 등의 작품을 탐독하며 자랐으며 캐나 다 라디오 방송국에서 18년 동안 일한 후 전업 작가로 뛰어든 그녀는 『스틸 라이프』를 발표 후 영미권의 권위 있는 추리문학상 대부분을 석권한다.

영어권과 불어권이 동시에 존재하는 이국적인 문화 배경을 토대로 목가적인 풍경의 아름다운 자연 환경과 개성적인 등장인물들이 어우러져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독특하고 신선한 독후감을 안겨 준다.

루이즈 페니는 현재 영미권 작가 중 가장 뜨거운 작가 중 한 명이며 마거릿 애트우드와 앨리스 먼로를 잇는 캐나다의 대형 작가로 거듭나고 있다. 그녀의 작품은 단순히 추리소설적인 재미를 떠나서 깊은 감동을 안겨 준다.
미스터리로서도 뛰어나지만 멋 부려 장식하거나 과장하지 않는 인간의 내면을 있는 그대로 보여 주는 페니 여사의 작품들은 선하지만 선하지만은 않은, 악하지만 악하지만은 않은 평범한 사람들의 심리를 솔직하게 표현하고 독자에게서 공감을 이끌어 낸다. 유머 또한 이 작품들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외딴섬 수도원에서 일어난 살인

이번 작품은 시리즈의 주된 배경이 된 스리 파인스 마을에서 벗어나 퀘벡에서 멀리 떨어진 외딴섬의 수도원이 배경이다.

아무도 그 존재를 알지 못했던 생질베르앙트르레루 수도원. 종교개혁 이후로 자취를 감췄다고 알려진 수도회는 아이러니하게도 그곳 수도사들이 부른 성가 때문에 전 세계에 알려진다.

아무도 들어갈 수 없었던 수도원에서 일어난 살인 덕분에 가마슈 경감과 보부아르 경위는 수도원의 입장을 허락받는다. 누구도 얼굴조차 보지 못한 유명한 수도원 성가대의 지휘자가 수도원장의 정원에서 시체로 발견되었다. 외딴섬 옛 수도원의 수도사는 스물네 명뿐. 이들 가운데 살인자가 있다. 천상의 음악인 그레고리오 성가를 둘러싼 수도사들의 반목이 동기였을까.

수사에 집중해야 하는 가마슈 경감과 살인 때문에 정신이 없는 수도원에는 또 다른 위기가 닥친다. 가마슈 경감은 다음 날 아침 사공이 자신을 데리러 오기 전까지 사건을 해결해야 하는 절박감에 쫓긴다.


불안한 영혼에 대한 대단한 감정이입. 그리고 결말은 피를 끓게 하고 심장을 뛰게 한다. 루이즈 페니는 자신의 훌륭한 시리즈의 기준을 계속 높인다.
- 피플 매거진

우아하다. 이 가슴이 미어지는 이 이야기는 루이즈 페니의 호평받는 시리즈에 놀라움을 더한다. 팬들은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
- 라이브러리 저널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대. 단. 하. 다! 매우 용감하고 매우 아름다운 작품. 믿음과 절망 사이의 심연을 뛰어넘는다.
- 다이애너 개벌든

루이즈 페니는 거의 완벽한 범죄에 공을 들여 왔다.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 복잡하고 영리한, 최고로 아름다운 미스터리를. 가마슈 경감은 내가 픽션에서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 중의 한 명이다. 이 소설에서 그는 퀘벡 북쪽의 깊은 숲 외진 곳에 있는 수도원으로 가야 한다. 살해된 수도사가 수도원으로 들어가는 입장권이었다. 루이즈 페니의 역작인 이 작품은 긴장감 넘치는 지적인 독서가 될 것이다.
- 린다 페어슈타인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