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벽란도의 비밀 청자

문영숙 글 / 홍선주 그림 | 문학동네 | 2014년 01월 06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1,000
중고판매가
4,900 (55%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4년 01월 06일
쪽수, 무게, 크기 196쪽 | 373g | 153*220*20mm
ISBN13 9788954623650
ISBN10 8954623654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도공의 마을을 떠나 벽란도의 청자 상점까지 오다 도경이의 눈에 비친 화려한 벽란도의 뒷모습 갈색 눈의 회회인, 화려한 상품을 실은 낙타, 비단옷을 입은 송나라 상인들로 붐비는 벽란도의 거리. 그곳에서 도경이는 탐진 청자를 둘러싼 숨겨진 사실을 알게 된다. 가을 하늘 색을 닮은 "천하제일 비색 청자"를 두고 벌이는 음모와 계략, 진실을 밝히려는 도경이의 숨 가쁜 움직임이 시작된다.

저자소개

글 문영숙 동화 「엄마의 날개」로 제2회 푸른문학상을, 동화 「무덤 속의 그림」으로 제6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받았습니다. 동화, 수필, 청소년소설 등 활발한 집필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궁녀 학이』『무덤 속의 그림』『검은 바다』『에네껜 아이들』『까레이스키, 끝없는 방랑』 등이 있습니다. 그림 홍선주 출판미술협회 공모전에서 동화 부문 은상을 수상했습니다. 『햇빛과 바람이 정겨운 집, 우리 한옥』『조선의 미래를 꿈꾼 인재들의 학교, 성균관』『초정리 편지』『흰 산 도로랑』『빨간 수염 연대기』『할머니의 할머니의 할머니의 옷』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칠월 칠석
2. 여기가 아닌 곳에서
3. 예기치 않은 항해
4. 산산조각 난 희망
5. 조운로를 따라서
6. 벽란도에 내리다
7. 송방의 집으로
8. 비밀의 방
9. 가비를 만나다
10. 불안한 기다림
11. 할아버지를 찾는 사람들
12. 시간이 없어!
13. 길 위의 추격전
14. 가구소 사람들
15. 천하의 비색 청자
16. 그리운 고향으로 작가의 말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검은 바다』 『에네껜 아이들』의 문영숙 작가의 신작 역사 동화
도공의 마을을 떠나 벽란도의 청자 상점까지 오다
도경이의 눈에 비친 화려한 벽란도의 뒷모습


갈색 눈의 회회인, 화려한 상품을 실은 낙타, 비단옷을 입은 송나라 상인들로 붐비는 벽란도의 거리. 그곳에서 도경이는 탐진 청자를 둘러싼 숨겨진 사실을 알게 된다. 가을 하늘 색을 닮은 ‘천하제일 비색 청자’를 두고 벌이는 음모와 계략, 진실을 밝히려는 도경이의 숨 가쁜 움직임이 시작된다.

고려청자의 품격과 시대의 눈물을 담은 역사 동화

『검은 바다』『무덤 속의 그림』『에네껜 아이들』 등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역사적 순간들을 뚝심 있게 조명하며 강렬하면서도 꼼꼼한 조사가 바탕이 된 풍성한 작품들을 써 온 문영숙 작가의 신작 동화 『벽란도의 비밀 청자』가 나왔다. 작가는 이번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청자로 유명했던 전라도 강진과, 고려 중기에 벌써 세계적인 무역이 이뤄졌던 벽란도의 한복판으로 독자들을 안내한다. 송나라 태평 노인이 지은 것으로 전해지는 책『수중금』을 보면 천하제일의 것들 중 하나로 고려청자의 ‘비색’을 꼽았을 정도로 고려청자의 아름다움은 신비롭고 품격 있는 것이었다. 주인공 도경이의 발걸음을 따라가다 보면 그러한 고려청자의 찬란했던 예술적 경지와 세계적인 위상, 그리고 그것을 가능케 했던 도공들의 열정과 헌신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문영숙 작가는 예리한 시선으로 그 시대의 그늘에 대해서도 깊이 있게 다루었다. 아무리 솜씨가 좋고 성실하게 청자를 구워도 백정 계급이라는 이유로 정당한 대접을 받지 못했던 도공들의 궁핍한 삶, 지배 계급과 세력가들의 부조리함, 벽란도의 화려한 불빛 뒤에 감춰져 있는 검은 거래 등 그 시대의 기쁨과 눈물이 마치 오늘의 것처럼 생생하게 펼쳐진다.

도공의 아이 도경이, 우여곡절 끝에 벽란도로 가다

고려시대에 전라남도 강진 일대는 청자 제작의 요지였다. 『벽란도의 비밀 청자』의 배경이 되는 당전 마을은 그중에서도 궁궐에 진상하는 청자를 만드는 곳이다. 열세 살 소년 도경이는 대대로 뛰어난 청자를 구워 온 도공의 가문에서 태어났지만, 고되게 일을 하고도 끼니 걱정을 하는 처지가 답답하기만 하다. 게다가 몇 년 전 엄마를 도우려 자신이 한 일 때문에 가족이 큰 어려움을 겪은 뒤로는 자꾸만 죄책감이 들고 숨고만 싶다. 도경이는 바람을 쐬기 위해 갔던 포구에서 수리 중이던 물품 운반선에 우연히 타게 된다. 때마침 배에서 심부름할 아이가 새로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고, 한동안 당전 마을을 떠나 더 넓은 세상을 보고 싶던 차에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애초의 장밋빛 기대와는 달리 도경이는 실수로 배에 실려 있는 귀한 청자 향로를 깨뜨리고 만다. 입장이 난처해진 선주는 도경이를 찾으러 온 할아버지에게, 도경이가 깬 정도로 좋은 향로를 만들어 내라며 그 전까진 도경이를 붙잡아 두겠다고 못 박는다. 결국 도경이는 볼모로 잡혀, 도경이가 깬 향로의 주인인 벽란도 송방에게 끌려간다.

스케일 큰 상상력과 빠른 속도감이 돋보이는 동화

작품은 도경이가 벽란도에 도착한 뒤 본격적으로 속도감이 붙는다. 도경이는 처음엔 할아버지가 청자를 실어 보내기로 약속한 일 년의 시간만 채우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상황은 점점 복잡해져 간다. 불호령을 할 줄 알았던 송방은 도경이가 청자를 보는 눈이 있다는 걸 알고는 상점 일을 돕게 한다. 도경이는 만든 이의 손을 떠난 후로의 전 과정을 지켜보면서 강진 청자의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새삼 깨닫는다. 동시에 전량 궁궐에 들어가는 줄로만 알았던 강진 청자가 암암리에 거래되며 엉뚱한 이의 욕심을 채우는 것을 목격하고 큰 충격을 받는다. 도경이는 자신이 처한 상황의 바탕에는 당전 마을의 감도관과 벽란도의 감창사, 송방 사이의 은밀한 거래라는 큰 그림이 있다는 걸 알고 긴장한다.
그런데 청자를 받기로 약속한 날이 지나도록 할아버지로부터는 소식이 없다. 송방은 속셈을 계속 바꿔 가며 도경이를 압박하는데……. 『벽란도의 비밀 청자』는 할아버지와 자신을 지키려는 도경이의 분투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도경이가 송방의 계략에 맞서 정황을 추리하고 결단을 실행으로 옮기는 과정이 박진감 있게 그려져 있다. 현실에 좀처럼 마음을 붙일 수 없었던 한 소년이 험난한 여정을 겪으며 어엿한 도공으로 성장하기까지의 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찡한 감동을 준다.

서사의 재미와 역사적 의미를 두루 갖추다

작가는 청자에 대한 것 이외에도 해상 수송이 발달했던 고려의 조운길에 대한 묘사, 개경에서 열린 팔관회 장면 등 다양한 시대적 풍경을 담으며 읽는 재미를 보태고 있다. 게다가 도경이의 모험이 고려청자가 명맥을 잇는 데에 보탬이 되었다는 상상력도 유쾌하다.
청자는 불과 흙으로 빚어낸 마법이라고 한다. 그 속엔 도공들의 뜨거운 눈물과 회한이 서려 있다. 그래서 『벽란도의 비밀 청자』를 읽고 나면 고려청자에 대한 자부심과 더불어, 삶의 핍진함을 뛰어넘어 청자를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킨 도공들을 향한 존경의 마음이 생긴다. 작가는 글을 쓰며 아라비아인, 송나라인 등 여러 나라의 배가 들고났던 그 시절 벽란도의 항구를 상상하는 것이 즐거웠다고 한다. 어찌 보면 고려청자야말로 최초의 ‘한류’는 아니었을까? 작가의 믿음직스러운 안내를 따라 당전 마을과 벽란도를 누비는 동안, 박제되어 있는 역사가 아닌 살아 움직이는 역사를 만나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홍선주 화가의 치밀하면서도 고운 그림이 책을 빛내 주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9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