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받은 편지함

정가
9,500
중고판매가
1,900 (80%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5년 07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171쪽 | 355g | 153*224*20mm
ISBN13 9788980408443
ISBN10 8980408447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우리교육 힘찬문고 시리즈의 38번째 책으로 아이들의 내면 심리와 갈등을 섬세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2000년대를 살아가는 지금 어린이의 삶에 귀 기울이고 있는 작가는 어린이들의 현실 문제를 고스란히 담아 표현하였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아이들의 삶을 그려내는 데에 그치지 않고 건강한 시각으로 이야기를 풀어내어 따스하고 맑은 감동이 뭉클하게 다가온다.

주인공 순남이는 자신의 이름을 속이고 거짓 메일을 나눈다. 메일을 나누면서 거짓말은 눈 덩이처럼 커진다. 그 거짓말 때문에 괴로워하게 되지만 그 사이에 순남이는 자신을 그대로 드러내는 방법, 사람과 사람이 소통하게 되는 방법을 배운다. 자신의 삶에 소극적이고 내성적이던 순남이가 타인과 적극적인 모습으로 소통하는 아이로 바뀌기까지 겪는 순남이의 성장통이 가슴을 울린다. 거짓 메일을 쓰면서 어느새 순남이는 동화 작가의 꿈을 키워가고 글 쓰는 재미에 푹 빠진다. 글 쓰는 실력 또한 부쩍부쩍 는다. 작은 거짓말에서 시작한 일들이 일으키는 사건과 사건들, 그 사이에서 느껴지는 긴장감, 섬세하게 표현된 아이의 내면이 뛰어나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귀여운 독재자 친구에게
2. 주워 온 자판
3. 우체국 컴퓨터
4. 좋은 일
5. 슬픈 상상
6. 외톨이 순영이
7. 책 선물
8. 독서왕
9. 마지막 메일
9. 김치 담그기
11. 되돌아간 책
12. 주인 아주머니
13. 혜민이가 받게 된 책
14. 이상한 서명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그림 : 황보순희
1971년 대구에서 태어나 미술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했다. 영국 킹스턴대학교에서 고급 일러스트레이션 과정을 수료하고부터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민화 기법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되살려 『보글보글 요리로 배우는 과학』『엄마 엄마 아빠 아빠』『멧돼지를 잡아라』『역사를 빛낸 과학자 지석영, 김순권』 등에 그림을 그렸다. 지금은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그림책을 준비하고 있다.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주인공 순남이는 학급에서는 늘 외톨이이며 자신의 어려운 가정 상황 때문에 마음이 지쳐있다. 컴퓨터 수업 시간, 메일 계정을 만들고 다른 사람에게 메일을 보내고 받는 공부를 한다. 하지만 순남이는 메일을 보내거나 받을 친구가 없다. 문득 동화책에 있는 동화 작가의 주소를 생각해 내 메일을 보내 본다. 놀랍게도 메일을 받은 작가는 순남에게 답장을 보내온다.

동화 작가와 메일 교신을 시작하는 순남이. 순남은 자신의 이름을 촌스럽다고 생각해서, 반에서 인기도 많고, 예쁘고 공부도 잘해 부러운 혜민이의 이름으로 답장을 보낸다. 그리하여 순남이는 ‘가짜 혜민이’가 되어 동화 작가에게 전자 메일 보내는 재미에 점점 빠져든다.

인터넷 편지가 오가면서 우연인지 순남에게는 좋은 일만 생기게 되는데, 그 때문에 가짜 편지를 보내는 부담감이 조금씩 생기기 시작한다. 혜민이와 단짝이 되고 현실에서 거짓 메일이 탄로 나면 어떻게 하나, 두려움에 휩싸인다. 결국에는 순남이의 가상 현실이 진짜 현실과 부닥칠 위험을 맞게 된다.

순남이가 이름을 속이고 메일을 보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동화 작가는 처음에는 고약한 장난이라는 생각에 당황했지만 순남이의 메일을 다시 한번 읽어 보면서 그 속에 담겨 있던 진짜 순남이의 모습을 어렴풋이 느끼게 된다. 그동안 순남이는 혜민인 척하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메일에 썼다는 것, 다만 자신을 밝힐 수 있는 용기, 밖으로 나설 수 있는 용기가 순남이에게 부족했다는 것을 동화 작가는 알아차리게 되는 것이다. 동화 작가는 순남이에게 위로하는 메일을 쓴다.

“네가 보낸 메일들을 다시 읽어 보니까, 온통 거짓말만 있는 게 아니란 생각이 들었어. 그 속에서 진짜 네 모습이 어렴풋이 느껴졌거든. 그래서 다시 한 번 더 읽어보니까, 네가 어떤 아이인지 조금은 알 것 같더라. …… 네가 딴 아이 이야기를 하듯이 자기 이야기를 그렇게 많이 했는데 그걸 알아채지 못했으니 참 미안하다. …… 이 메일을 보고 바로여도 좋고, 한 달 뒤여도 좋고 일 년 뒤여도 좋고, 언제라도 좋으니 네가 네 진짜 이름으로 보낸 메일을 다시 받아보는 거란다.”라고. 또 학교 도서관에 꼭 가 보라는 당부와 함께.

동화 작가의 마지막 편지를 확인한 순남이는 도서관으로 뛰어간다. 그곳에는 동화 작가가 다른 아이들이 빌려 가면 순남이가 읽지 못할까 봐 똑같은 책에 순남이만 알아 볼 수 있는 서명을 똑같이 한 책들이 순남이를 기다리고 있었다.

거짓 메일을 통해 동화 작가와 비밀을 간직하게 된 순남이는 어느새 자신의 이야기를 써내려가는 재미와 기쁨을 만끽한 아이, 반 친구들하고도 무던하게 잘 어울려 지낼 줄 알게 된 아이, 더 이상 외톨이가 아닌 아이로 한 뼘 자라나 있다.

무엇보다 가장 큰 감동은 비밀과 거짓말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게 커가는 순남이의 모습이 꾸밈없고 진실하게 느껴지는 지점에서 온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9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