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리가의 개들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84
정가
10,360
판매가
10,36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YES24 단독] 최근담 오디오북 출시!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3년 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2년 11월 08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36.20MB ?
ISBN13 9791185190549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라트비아에서 그가 한 수사는 스웨덴에서의 방식과는 전혀 다른 환경에서 한 것이었다. 사실의 축적과 일련의 증거 수립은 전체주의 국가의 그늘진 배경에서 훨씬 더 복잡했다.
--- p.246

“우리나라에선 뭔가 말하다 죽을 수도 있고, 어떤 말도 하지 않다가 죽을 수도 있어요. 아니면 잘못된 걸 말하거나요. 아니면 잘못된 사람에게 말하거나.”
--- p.267

쿠르트 발란데르는 겁이 났다. 리투아니아 땅에서 단테의 말을 부르짖고 있는 자신이 라트비아 국경을 향해 절뚝이며 걸을 때 그는 리투아니아 땅에서의 마지막 발걸음을 돌아볼 터였다. 여기 들어오는 모든 자, 희망을 버려라! 아무도 여기서 돌아올 수 없다. 적어도 어떤 스웨덴 경찰도 살아서 나갈 수는 없으리라.
--- p.291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헨닝 망켈은 ‘마르틴 베크 시리즈’를 쓴 마이 셰발과 페르 발뢰의 적자로 두 작가에 이어 변화하는 스웨덴의 사회상을 범죄소설을 통해 이야기했다. 『리가의 개들』은 중년의 위기를 맞은 쿠르트 발란데르 형사가 두 번째로 등장하는 소설로, LA 타임스 미스터리/스릴러 부문 최종 후보작에 올랐다.

라트비아에 버려지다시피 한 발란데르는 무사히 탈출구를 찾을 것인가

『얼굴 없는 살인자』에서 첫선을 보인 스웨덴 남부 위스타드 경찰서의 발란데르는 룬나르프 마을의 노부부 살인 사건을 해결한 다음 해에 스웨덴 해안으로 밀려온 구명보트를 맞닥뜨린다. 두 구의 시체가 든 구명보트에서 시작된 사건은 발란데르를, 당시만 해도 철의 장막 너머 미지의 세계였던 라트비아로의 출장으로 이끌었고, 발트해 삼국의 이름조차 헷갈려하던 그는 소령 살해 사건을 수사하며 전체주의의 실체에 눈을 뜨게 된다. 『리가의 개들』은 ‘발란데르 시리즈’ 전체를 통틀어 아마도 가장 긴장감 넘치고 긴박하게 전개되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이 작품에서 발란데르는 전편 이상으로 고생하며 죽음의 위기를 수차례 넘긴다.

넷플릭스 범죄 드라마 〈영 월랜더〉에 영감을 준 미스터리 스릴러 시리즈이자 세계적 베스트셀러인 발란데르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으로, 소련이 해체되기 시작하고 소련의 위성국가들에 자유화 물결이 밀려들기 시작할 무렵, 스웨덴 해안에 한 척의 고무보트가 떠밀려 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세계정세에 관심이 없는 발란데르에게 공산국가인 라트비아로의 출장은 낯설고 두렵기만 하다. 꼼짝없이 자유화 물결에 휩쓸린 발란데르는 난처하기만 하다.

자국의 이익이나 개인적인 이익과 상관없이 정의와 사랑(?)을 위해 목숨을 거는 발란데르의 활약을 따라가다 보면 소련의 붕괴가 완결되지 않은 듯한 작금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현실이 대비되어 보일 것이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망켈은 범죄소설 분야의 최정상이다
- [옵저버]

스웨덴 누아르의 마스터
- [뉴욕 타임스]

고조되는 긴장감이 만족스럽게 절정으로 치닫는다
- [더 타임스]

망켈은 거장이다
-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잘 세공된 경찰소설로, 빠르게 진행되는 이야기는 흥분되는 클라이맥스를 이끈다
-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

망켈은 당신을 범죄의 세계로 끌어들일 것이다
- [데일리 텔레그래프]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처음에는 이게 무슨 내용인가했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영화같은 흥미진진함이 매력적이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김*이 | 2022.12.11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