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내게는 소리를 듣지 못하는 여동생이 있습니다

J.K.피터슨 저 / D.K. 레이 그림 / 박병철 역 | 히말라야 | 1995년 10월 3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5,000
중고판매가
1,000 (80%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1995년 10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38쪽 | 170g | 190*260*15mm
ISBN13 9788986261004
ISBN10 8986261006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YES24 리뷰 YES24 리뷰 보이기/감추기

--- 어린이 도서정보팀
소리를 듣지 못하는 동생을 가진 언니가 동생과 함께 놀면서 느끼고 생각한것을 이야기로 꾸민 책이다. 연필 그림은 아주 부드럽고 책의 내용을 잘 전달한다. 동생은 소리를 들을 수 없지만 아주 작게 흔들리는 풀잎도 볼 수 있다. 장애아를 평범한 사람들처럼 느끼고 생각하는 동등한 인격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잔잔하게 알려주는 책이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창문을 때리는 소리를 듣지 못하는 여동생이 하나 있습니다. 그 애는 내가 창가에 걸어놓은 작은 종이 바람에 흔들리며 내는 예쁜 소리도 듣지 못할겁니다. 하지만 사나운 비바람이 몰아치는 날에는 천둥이 아무리 무섭게 내리치고 바람이 아무리 요란하게 불어도, 내 귀여운 동생은 새근새근 잘도 잡니다.
--- p.본문중에서
내게는 나뭇가지가 창문을 때리는 소리를 듣지 못하는 여동생이 하나 있습니다. 그 애는 내가 창가에 걸어놓은 작은 종이 바람에 흔들리며 내는 예쁜 소리도 듣지 못할겁니다. 하지만 사나운 비바람이 몰아치는 날에는 천둥이 아무리 무섭게 내리치고 바람이 아무리 요란하게 불어도, 내 귀여운 동생은 새근새근 잘도 잡니다.

나만 혼자 무서워서 뜬눈으로 밤을 새지요. 내 친구들이 '너 동생 있니?' 하고 물을 때 나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소리를 꺼놓은 채 텔레비전을 보는 동생이 있다고, 자장가 없이 인형을 재우는 예쁜 여동생이 있다고 말입니다.(중략) 내게는 여동생이 하나 있습니다. 소리를 듣지 못하는... 하지만 너무나 사랑스런 동생이 있습니다.
--- p.
내 친구들이 '너 동생 있니?'하고 물을 때, 나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소리를 꺼 놓은 채 텔레비전을 보는 동생이 있다고, 자장가 없이 인형을 재우는 예쁜 여동생이 있다고 말입니다.
--- p.본문 중에서
“내 친구들은 내 동생에 대해 가끔 이렇게 묻습니다. `귀가 안 들리면 아프지 않아?' 그러면 나는 이렇게 말합니다. `귀가 아픈 건 아니야. 하지만 사람들이 자기를 이해하지 못할 때에는 마음이 아주 아플 거야'라고요.”
--- p.
“내 친구들은 내 동생에 대해 가끔 이렇게 묻습니다. `귀가 안 들리면 아프지 않아?' 그러면 나는 이렇게 말합니다. `귀가 아픈 건 아니야. 하지만 사람들이 자기를 이해하지 못할 때에는 마음이 아주 아플 거야'라고요.”
--- p.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언니가 소리를 듣지 못하고 말도 못하는 여동생을 보면서 쓴 이야기다. 피아노 소리, 부르는 소리, 천둥소리도 듣지 못한다. 그렇지만 작은 풀의 움직임을 볼 수 있고, 신나게 구르고 뛰는 놀이를 잘하는 동생이다. 그림을 연필로 스케치한 것처럼 그려 편안하고 잔잔한 느낌을 준다.
--- 어린이도서연구회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