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벤 버냉키의 선택(세계금융대통령 FRB의장) - 에단 해리스 지음 김원옥 외 옮김 21세기북스

: 세계금융대통령 FRB의장

정가
15,000
중고판매가
5,100 (66%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8년 11월 21일
쪽수, 무게, 크기 287쪽 | 638g | 160*232*20mm
ISBN13 9788950916169
ISBN10 8950916169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 | 세계가 주목하는 FRB 의장

1부 세계경제를 움직이는 버냉키의 FRB
1장 인플레이션과 실업률 사이의 위험한 줄타기
2장 베일 속의 FRB
3장 미 중앙은행의 정치적 독립
4장 FRB의 연막전술과 버냉키의 소통 방식

2부 그린스펀의 그림자
5장 강력한 지도자
6장 그린스펀을 향한 언론의 숭배

3부 대공황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버냉키의 정책
7장 인플레이션 목표제 수립을 향한 열망
8장 대공황 마니아 버냉키
9장 밀실에서 나온 FRB
10장 FRB의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방식
11장 해악은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말라
12장 급진적인 리스크 관리

4부 시험대에 오른 벤 버냉키
13장 위기의 세계경제대통령
14장 혹독한 시장의 평가

맺음말 | 버냉키의 향후 행보
감사의 말
주석

저자 소개 (3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버냉키와 그를 판단하는 기준인 앨런 그린스펀에게 논의의 초점을 맞추기에 앞서 우리는 먼저 연준이 경제에 미치는 역할에 대해서 알아야만 한다.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연준에 소속된 경제학자로서 연준을 연구해 왔지만 나는 여전히 연준을 둘러싼 잘못된 소문과 오해를 들으면 놀랍기만 하다. 앞으로 설명하겠지만 연준의 의사 결정 방식을 외부에서 보면 복잡해 보이나 그 내막을 알면 의외로 단순하다. 그들은 경제를 다스리는 전지전능한 신이 아니라 험한 바다에서 유조선을 끌고 가는 예인선에 가깝다. 공개될 자료를 하루 이틀 먼저 입수할 수 있고 몇몇 이야깃거리만 무성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은 제외한다면 연준 역시 일반인이 알 수 없는 특종 거리가 될 만한 사실을 알고 있지는 않다. 뿐만 아니라 연준이 가진 경제 통제 수단은 오직 하나, 금리 조정 밖에 없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면서 성장을 촉진하고 자본시장을 동시에 관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신화를 쓴 남자와 대공황 마니아

강한 카리스마로 역대 최고 FRB 의장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앨런 그린스펀의 뒤를 이어 FRB를 이끌고 있는 벤 버냉키. 그는 과연 누구인가? 세계경제대통령이라는 자리로 알려진 미국 연방준비위원회 의장직에 오른 지 벌써 2년, 사람들은 여전히 그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다. 그의 말 한마디에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세계 경제가 흔들리는데도 그를 소개한 제대로 된 책 한권 없다. 미국 언론이 그동안 그에게 후한 점수를 주었던 것도 그가 누구인지조차 몰랐기 때문이었다. 전임자인 앨런 그린스펀이 대중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대중문화의 아이콘이었다면 버냉키는 여전히 대학의 강의실에서나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학자적 분위기를 풍긴다.

실제로 프린스턴 대학교수 출신인 벤 버냉키는 경기불황에 대한 연구로 학문적 일생 전부를 바쳤다. 그는 ‘지질학을 이해하려면 지진을 연구해야하듯 경제학을 이해하려면 경제역사상 최악의 재앙이었던 대공황을 연구해야 한다’며 자신을 ‘대공황 마니아’라고 부른다. 금융시장의 혼란과 경제 불안에 관해 누구보다도 더 많이 연구했고 잘 알고 있다는 벤 버냉키. 미국경제가 본격적으로 후퇴기에 접어들었고 시장에 유례없는 불황이 찾아온 가운데 전 세계의 이목은 드디어 그에게 쏠리기 시작했다. 그가 연구해온 주제가 역사적 사실이 아닌 현실로 나타난 지금, 그는 선배들이 밟아온 전처를 따르지 않고 제대로 된 능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인가. 그의 본 무대는 지금부터다.

FRB의 정치로부터 독립

FRB는 과거 수년 동안 정치로부터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해 투쟁해왔다. 정치인들은 끊임없이 FRB에 금리인하를 요구해왔다. 그래야만 대중의 지지를 이끌어내기가 수월하고 다음 선거에서 당선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그들은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온갖 해괴한 소문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FRB가 정부 기관이 아닌 것에 의혹을 품고 모종의 비밀단체라도 되는 것처럼 떠벌리고 다니는 것이다. 그러나 저자는 FRB의 독립성을 지지한다. 경제정책은 대중의 인기에 영합하는 정치인들보다는 후손들에게 무엇을 물려줄지 고민하는 경제관료의 몫으로 남겨두어야 하기 때문이다.

FRB가 시장에 미치는 역할은 딱 두 가지,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이다. 그들은 이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내기 위해 오직 하나의 수단, 연방기금금리 만을 사용한다. 즉, 그들은 오로지 금리 하나 만으로 미국의 실업률과 인플레이션 사이를 미세하게 조정하며 경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그들의 역할은 꽤 제한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저자는 FRB의장을 전지전능한 신이 아니라 험한 파도를 헤쳐 나가는 예인선 선장으로 비유한다. 온갖 정치적 압력에 굴하지 않고 예상치 못한 경제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선장 말이다.

금융 경제 대란을 구할 구원투수가 될 것인가

사실 FRB를 둘러싼 많은 이야기들은 그들이 스스로 자초한 것도 적지 않다. FRB의 복잡한 의사결정과정과 과거 의장들의 애매모호한 발언들 때문이었다. 특히 전임자였던 앨런 그린스펀은 헐리우드 스타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그는 기자들을 피해 건물의 비상구를 올라가야 하는 웃지 못할 광경을 연출하기도 했고 언론은 그가 들고 다니는 가방의 두께를 보고 그날 회의의 심각성을 유추하곤 했다. 사실은 도시락을 싸왔느냐 아니냐의 차이였을 뿐인데도 말이다. 그는 ‘당신들이 내 말을 이해했다면 진정 이해한 것이 아니다’라는 식으로 모호한 화법을 사용했고 사람들은 그의 말을 이해하기 위해 암호해독동맹을 체결할 정도였다. 이는 그린스펀만의 문제는 아니었다. 의장들의 모호한 화법은 관례화 되어 있었고 심지어 후임자에게 이 전통을 물려주기도 했다. ‘누구도 알아듣지 못하도록 말하게.’

반면 버냉키는 이전 의장들과 다르게 투명한 방식으로 시장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는 개방된 FRB를 만들기 위해 힘썼고 시장에 떠도는 소문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제 사람들은 더 이상 의장이 말하는 의미를 파악하기 위해 암호해독기를 돌릴 필요가 없게 되었다. 그가 금리를 내리겠다고 발표하면 금리는 내려가는 것이고 올리겠다고 하면 올라가는 것이다. 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버냉키의 정책이 발표되면 그에 따른 시장의 변화를 예측하기 쉬워진다는 것이고 또 우리의 대응 방식도 단순해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저자가 버냉키에 대해 강한 신뢰를 보내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세상이 어려워지면 그 이유에 대해 갖가지 소문이 돌기 마련이지만 오히려 소문이 세상을 더 어렵게 만들기도 한다. 이런 경향은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서는 더욱 심하다. 그런 면에서 소신 있고 개방적인 FRB 의장 벤 버냉키가 현재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임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과연 그는 우리를 지켜줄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 것인가. 그의 행보를 지켜볼 일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