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24.COM

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초록말 벼리

[ 양장 ] 샘터어린이문고-002이동
홍종의 글 / 이형진 그림 | 샘터 | 2004년 06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8.0 리뷰 2건 | 판매지수 138
정가
7,500
판매가
6,75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비?
2,000원 해당 도서 포함하여 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3월 전사
3월 혜택모음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4년 06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37쪽 | 372g | 165*217*20mm
ISBN13 9788946416024
ISBN10 8946416025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경주장 경주마들의 삶과 꿈을 그린 동화로, '경주장'이라는 평범하지 않은 세계를 통해 경주마로서 달려야 할 말들의 운명과 일등이란 자리에 사로잡힌 수 많은 사람들의 욕심을 '벼리', '불화살', '태풍', '수선화'등 생생하고 살아 있는 4마리의 경주마를 통해 담아낸 이야기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울보가 되었어
2. 생각하기 싫어
3. 초록말 있나요
4. 별을 세는 밤
5. 딱 한 번의 기회야
6. 초록말은 달려야 해
7. 달려라 벼리
8. 미안해 정말 미안해
9. 초록말을 찾아서

작가의 말
화가의 말

저자 소개 (2명)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초록말 벼리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p******5 | 2020.08.0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승마말인 벼리.. 아름답고 촉망 받는 승마말 벼리는 어느날 사고로 인해  모든 것을 잃는다. 달리는 것이 가장 행복한 말인 벼리는 그 행복한 일을 더 이상 할 수 없게 된다. 그런 벼리를 지켜보는 주변의 말들과 사람의 욕심 등이 한 편의 동화로 펼쳐진다. 이야기는 매우 아름답고 좋으나 문체를 아이들이 이해하기 다소 어렵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리뷰제목

승마말인 벼리.. 아름답고 촉망 받는 승마말 벼리는 어느날 사고로 인해  모든 것을 잃는다.

달리는 것이 가장 행복한 말인 벼리는 그 행복한 일을 더 이상 할 수 없게 된다. 그런 벼리를 지켜보는 주변의 말들과 사람의 욕심 등이 한 편의 동화로 펼쳐진다. 이야기는 매우 아름답고 좋으나 문체를 아이들이 이해하기 다소 어렵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벼리의 마음, 벼리를 바라보는 안타까운 시선들, 따뜻한 이웃, 욕심만 차리는 어른, 여러가지로 좋은 이야기들이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인간 세상의 축소판인 경주마들의 삶과 꿈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막***빵 | 2006.02.2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 책은 경주마들의 경쟁, 상처, 회복, 꿈과 사랑을 그린 동화다. 마치 인간 세상의 축소판 같다. 일등만이 삶의 목표가 아니라 공정한 경쟁과 더불어 사는 삶이 더 의미있고 소중하다는 사실을 우리에게 깨우쳐준다. ''벼리''는 신화 속의 유니콘처럼 훨훨 날아올라 다섯 번 경주에 나가면 네 번이나 일등을 하던 순수 형통의 경주마다. 선행마인 벼리는 한없이 넓고 높은 하늘을 보;
리뷰제목
이 책은 경주마들의 경쟁, 상처, 회복, 꿈과 사랑을 그린 동화다. 마치 인간 세상의 축소판 같다. 일등만이 삶의 목표가 아니라 공정한 경쟁과 더불어 사는 삶이 더 의미있고 소중하다는 사실을 우리에게 깨우쳐준다. ''벼리''는 신화 속의 유니콘처럼 훨훨 날아올라 다섯 번 경주에 나가면 네 번이나 일등을 하던 순수 형통의 경주마다. 선행마인 벼리는 한없이 넓고 높은 하늘을 보고 달려나갈 때가 가장 행복하다. 하지만 경주 중에 기수를 떨어뜨리는 사건이 벌어진 후 벼리는 더이상 경주에 나가지 않고 있다. "달리지 못하는 말은 말이 아니야. 우리는 태어날 때부터 달리도록 약속이 되어 있었다고." 친구마인 ''불화살''이 힘들어하며 눈물짓는 벼리를 격려하며 자극을 주려고 하지만 소용이 없다. 심약한 벼리에게 그 사건은 너무나 큰 상처로 남은 것이다. 어느날 벼리는 한 여자 아이가 자기를 찾는다는 소식을 듣는다. 그것도 햇빛을 받아 초록빛으로 반짝거리는 예전 모습의 ''초록말 벼리''를 말이다. 벼리는 어려움과 슬픔을 이겨내고 벼리는 자기 모습을 다시 찾고자 애를 쓴다. 쉽지는 않다. 나중에 벼리는 자기를 찾던 여자 아이가 자기가 떨어뜨렸던 기수 아저씨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여자 아이는 자기 아버지를 불구로 만든 벼리를 때려주고 싶어서 그토록 벼리를 찾았던 것이다. 결국 경기장에서 쫓겨나는 길에 다리가 불편한 기수 아저씨를 만난 벼리는 미안함과 고마움에 눈물짓는다. 내 눈에서도 눈물이 흘렀다. 쉽지 않은 경쟁 사회에서 이래저래 상처받은 우리 아이들을 보듬어주고 싶다. 그리고 이렇게 말해주고 싶다.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달리면 되는거야. 일등이 있으면 이등도 삼등도 있는 거지. 중요한 건 정정당당하게 함께 뛰는 거란다. 그리고 사람마다 잘하는 게 다르니까 니가 가장 자신있고 잘 할 수 있는 것을 찾으렴. 도와줄게."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6,7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