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강력추천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

[ 2015 칼데콧 아너상, 양장 ]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240이동
리뷰 총점9.9 리뷰 35건 | 판매지수 8,913
베스트
4-6세 top100 2주
구매혜택

이벤트 도서 2만원↑ 연필 세트 (포인트차감)

정가
13,000
판매가
11,700 (10% 할인)
YES포인트
이 상품의 수상내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키워드로 읽는 2022 상반기 베스트셀러 100
그림책의 노벨상, 칼데콧 수상작 기획전
『하늘에서 돌이 쿵!』 연필 세트 증정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4년 08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40쪽 | 382g | 205*275*10mm
ISBN13 9788952780331
ISBN10 8952780337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칼데콧 아너 상 수상 작가들의 멋진 콜라보레이션

2013년 칼데콧 상, 2014년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의 작가, 존 클라센의 신작이 출간되었습니다. 이번 신작은 2013년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로 칼데콧 아너 상을 함께 수상한 맥 바넷과 기획에서 제작까지, 5년에 걸쳐 완성한 작품으로, 칼데콧 상 수상 작가들의 콜라보레이션이라는 점에서 전 세계 독자들과 출판계의 주목을 받아 왔습니다. 작품의 완성도와 작가들에 대한 믿음이 더해져 이 작품은 출간 전, 전 세계 14개 국어로 수출되기도 했습니다.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는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을 찾기 위해 땅을 파기 시작한 샘과 데이브의 이야기 입니다. 맥 바넷과 존 클라센은 “이 책에 등장하는 두 명의 아이들은 땅 파는 것을 무척 좋아합니다. 현실 속의 아이들처럼요. 땅을 파는 일은 매우 단순한 일이지만, 아이들에게 이처럼 흥미 있는 일도 없지요.”라고 작품의 동기를 밝히며 ‘땅을 파는 아이들’이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탄생시켰습니다.

땅파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책으로 만들고자 했던 맥 바넷과 존 클라센은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파트너로, 작업 기간 내내 서로의 작업에 끊임없이 영감을 불어넣어 주었습니다. 존 클라센은 땅속의 구조를 재미있게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가에 대해 바넷과 끊임없이 상의했고, 맥 바넷은 클라센의 그림과 자신의 글이 긴밀하게 연결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바넷의 글은 많은 이야기를 함축하고 있는 클라센의 그림과 절묘하게 맞물리며 하나의 완성된 이야기를 만들어 냈습니다. “이 책을 작업하는 동안 존과 나는 서로에게 아주 큰 역할을 해 주었지요. 정말 특별하고 멋진 협업이었어요.”라는 맥 바넷의 말처럼 하나의 결과물을 얻기 위해 힘을 모았던 맥 바넷과 존 클라센의 모습은 작품 속 샘과 데이브에게 투영되어 개성 넘치는 환상의 콤비로서의 모습을 보여 줍니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글 : 맥 바넷
맥 바넷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퍼모나 대학교를 졸업했다.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로 2012년 보스턴 글로브혼북 상과 2013년 칼데콧 아너 상을 받았으며, 미스터리 동화 〈브릭스턴 형제〉시리즈와 《클로에와 사자 Chloe and the Lion》, 《원숭이 세기 Count the Monkeys》 들에 글을 썼다. 현재는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 머물며 작품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그림 : 존 클라센
존 클라센은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서 태어나 셰리든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2011년 쓰고 그린 첫 그림책 《내 모자 어디 갔을까?》는 그 해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그림책’에 선정되었고, 후속작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는 2013년 칼데콧 상, 2014년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 외 작품으로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 《그날, 어둠이 찾아왔어》, 《고양이의 즐거운 밤 Cats' Night Out》 들이 있다.
역자 : 서남희
서남희는 서강대학교에서 역사와 영문학을, 대학원에서 서양사를 공부했다. 지은 책으로 《아이와 함께 만드는 꼬마영어그림책》, 《그림책과 작가 이야기》가 있으며 《내 모자 어디 갔을까?》,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 〈아기 물고기 하양이〉시리즈, 〈구석구석 재미있는 세상〉시리즈, 《그림책의 모든 것》 들을 우리말로 옮겼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웃음을 자아내는 글과 그림의 환상적인 대비

존 클라센은 전작 《내 모자 어디 갔을까?》와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에서 보여준 것처럼 오로지 독자만이 알 수 있는 비밀을 그림 속에 숨겨 두었다. 그것은 바로 샘과 데이브가 발견하지 못한 땅속의 커다란 보석이다.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을 찾는 샘과 데이브 주변에는 늘 반짝이는 보석들이 존재한다. 그러나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은 독자뿐이다. 요리조리 보석을 피해 땅을 파내려가는 샘과 데이브의 모습은 독자들에게 등장인물들이 모르는 비밀을 혼자서만 알고 있다는 짜릿함을 선사한다.

샘과 데이브를 따라 땅속 모험길에 오른 강아지 역시 흥미로운 이야깃거리와 웃음을 제공한다. 이 강아지는 처음부터 끝까지 무심한 표정으로 샘과 데이브가 찾지 못하는 보석의 행방을 눈빛으로 가리킨다. 마치 독자의 눈을 대변하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만약 샘과 데이브가 단 한 번만이라도 강아지에게 눈길을 돌렸다면 이야기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샘과 데이브가 그토록 바라던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을 찾게 되었을까?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과 기발한 상상력을 자극하는 존 클라센의 그림은 이야기의 긴장감을 높여 주며 작품 속에 폭 빠지게 한다.

특별한 메시지

매일매일 반복되는 일상이 지루해질 때가 있다. 그럴 때 우리는 새로운 곳으로 여행을 떠나거나, 해 본적 없는 취미 활동들을 시작하며 일상의 무료함을 달래보고자 한다.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의 샘과 데이브도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게 해 줄 무언가를 찾기 위해 땅을 파기 시작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컴컴한 땅속에서 하루 종일 고생만 하다 결국 아무것도 손에 넣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정말 어마어마하게 멋졌어.”라고 이야기한다.

샘과 데이브가 그토록 찾고자 했던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이 결국 반짝이는 보석이었는지, 땅속에 묻힌 보물지도였는지, 몰래 숨겨 놓은 장난감이었는지 이 책에서는 설명해 주지 않는다. 그래서 독자들은 자신의 기준에 맞춰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이 무엇인지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다. 다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그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 안에는 한 사람의 욕망과 삶에 대한 가치가 녹아 있다는 것이다.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은 저마다 다 다르지만, 그것을 얻기 위한 경험과 과정은 스스로를 성장시키며, 성장의 순간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값진 보물이다.

맥 바넷과 존 클라센은 아이들이 이 책을 읽고 자신의 뒷마당에 숨겨져 있는 보물들을 직접 찾아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삶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이 바로 일상 속 나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있음을 보여주는 말이다. 일상이 주는 행복을 만끽하게 된 샘과 데이브의 모습은 독자들에게 그동안 잊고 있었던 일상 속 소소한 행복들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준다.

회원리뷰 (35건) 리뷰 총점9.9

혜택 및 유의사항?
그림책시렁 844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숲*래 | 2022.02.0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숲노래 그림책 2022.2.5. 그림책시렁 844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  맥 바넷 글  존 클라센 그림  서남희 옮김  시공주니어  2014.8.15.       작은아이가 아침 일찍 “빵을 구워 볼까요?” 하더니 신나게 반죽을 합니다. 아이 곁에서 부엌일을 마치고서 제 다른 일을 붙잡으니 “다 됐어요. 드셔요.” 하면서 접시에;
리뷰제목

숲노래 그림책 2022.2.5.

그림책시렁 844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

 맥 바넷 글

 존 클라센 그림

 서남희 옮김

 시공주니어

 2014.8.15.

 

 

  작은아이가 아침 일찍 “빵을 구워 볼까요?” 하더니 신나게 반죽을 합니다. 아이 곁에서 부엌일을 마치고서 제 다른 일을 붙잡으니 “다 됐어요. 드셔요.” 하면서 접시에 납작빵을 얹어서 내밉니다. “애쓰셨습니다. 고마워요. 훌륭해요.” 하고 얘기하고서 부엌으로 가니, 작은아이가 빵굽기를 하면서 남긴 설거짓감이 가득합니다. 설거지는 제가 맡기로 하면서 차근차근 합니다. 불판에 들러붙은 반죽은 좀 불리려고 남깁니다. 겨울에 설거지를 하며 얼어붙은 손을 작은아이 볼에 대며 “아, 손을 녹여야지. 다음에는 설거지까지 마쳐 보셔요.” 하고 속삭입니다.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를 읽으면 두 아이가 뭔가 캐내고 싶어서 신나게 땅을 파는 줄거리가 흐릅니다. 두 아이는 뭘 캐고 싶을까요? 두 아이는 파고 또 파면서 무엇을 느낄까요? 어쩌면 두 아이가 파는 데마다 빛돌하고 어긋날는지 몰라요. 그렇지만 굳이 빛돌을 캐내어야 하지는 않다고 생각해요. 땅파기 놀이로도 즐겁습니다. 땅을 파고 놀면서 팔다리에 힘이 붙고, 아이들 나름대로 쑥쑥 자라요. 모든 놀이나 소꿉은 얼핏 덧없어 보이지만, 이 덧없는 몸짓이야말로 재미나면서 새롭게 내딛는 첫걸음이라고 느껴요. 어버이는 그저 곁에서 웃음으로 지켜봅니다.

 

ㅅㄴㄹ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어머어마하게 멋진 것이란?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j*****3 | 2021.11.0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존 클라센이 그린 그림책이 좋다. 모자시리즈, 도형시리즈 모두 좋지만 그래도 원픽을 꼽으라면 이 책이다.   월요일에 샘과 데이브는 땅을 파기 시작한다.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을 찾는 것이 주어진 사명이다.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이 무엇이지? 독자들은 그림을 보고 예측한다. 큰 보석인가? 강아지도 계속해서 그걸 가리키고 있다. 하지만 샘과 데이브는 다른 곳만 계속해;
리뷰제목

존 클라센이 그린 그림책이 좋다. 모자시리즈, 도형시리즈 모두 좋지만 그래도 원픽을 꼽으라면 이 책이다.

 

월요일에 샘과 데이브는 땅을 파기 시작한다.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을 찾는 것이 주어진 사명이다.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이 무엇이지? 독자들은 그림을 보고 예측한다. 큰 보석인가? 강아지도 계속해서 그걸 가리키고 있다. 하지만 샘과 데이브는 다른 곳만 계속해서 판다. 그러다 지치면 싸온 간식을 먹으며 쉬기도 한다. 다른 쪽을 파보자고 의견을 내기도 한다. 강아지는 계속해서 보석을 가리킨다. 아마 독자들도 답답했을 것이다. 그쪽이 아니라고 소리라도 치고 싶을 것이다. 보석을 사이에 두고 서로 다른 곳만 파내려가다니... 그들이 말하는 행운이란 무엇이지? 결국 지쳐 잠이 들고 아래로, 아래로, 아래로 떨어지다가 흙 위에 내려앉는다. 그러고 둘이 동시에 한 말은 정말 어마어마하게 멋졌어.”이다. 뭐가 멋졌다는 말이지? 강아지는 뼈다귀를 찾았는데 강아지만 행운을 잡은 것인가?

 

맥 바넷과 존 클라센은 어느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이 책을 읽고 자신의 뒷마당에 숨겨져 있는 보물들을 직접 찾아보기 바란다고 했다. 샘과 데이브에게는 땅을 파면서 겪었던 일들이 일상 생활 속 특별한 경험이었을 것이다. 땅을 파기 전 두근두근 기대를 했을 것이고, 파면서 고난에 부딪히자 서로 간신을 나누어 먹으며 쉬기도 하고 격려도 했다. 그리고 하늘에서 떨어지는 경험까지 했다. 간식을 먹으러 집으로 들어가는 그들에게서 한 뼘 성장한 모습이 보인다. “어마어마하게 멋진 것은 그것을 얻기 위한 경험에서 가지게 되는 성장이 아닐까 한다. 등장인물들의 눈빛을 따라가며 그림책을 보는 것도 재미있다. 그리고 처음 배경이 되는 집과 마지막 배경이 되는 집의 차이점을 발견하는 것도 재미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구매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a***h | 2021.03.2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오랜만에 저와 아이의 맘에 쏙 든 책을 만났습니다!하루종일 헛다리 짚듯, 보물 옆 엄한(?) 땅만 파다가 귀가하는 샘과 데이브!! 읽는 내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겠더라고요.물론 그 과정을 지켜보는 우리는 아주 재미있습니다. ㅋ옛날 pc게임 하는 것 마냥 보물 만 쏙쏙 피해서 땅을 파는데, 어쩜 파고 또 파도 계속 빗겨나가기만 하는건지.샘과 데이브만 빼;
리뷰제목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

오랜만에 저와 아이의 맘에 쏙 든 책을 만났습니다!
하루종일 헛다리 짚듯, 보물 옆 엄한(?) 땅만 파다가 귀가하는 샘과 데이브!! 읽는 내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겠더라고요.
물론 그 과정을 지켜보는 우리는 아주 재미있습니다. ㅋ
옛날 pc게임 하는 것 마냥 보물 만 쏙쏙 피해서 땅을 파는데, 어쩜 파고 또 파도 계속 빗겨나가기만 하는건지.
샘과 데이브만 빼고 보물이 어디있는지 다 아는데!!
하지만 아무것도 얻지 못했어도 어쨌든 멋진 하루 였다고 소감을 말하며 마무리 짓는 샘과 데이브는 너무 멋집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1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재미있게 보았고 생각할 거리도 있어 좋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a******7 | 2022.02.17
구매 평점5점
그림에 숨어 있는 이야기를 찾아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j*****3 | 2021.07.13
구매 평점5점
아이와 너무나 늘겁게 봤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h*********h | 2020.12.06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7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