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서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 보급판 ]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정가
10,000
판매가
9,000 (10%할인)
YES포인트
500 (5%)
카드혜택 ?
  • BC체크카드 3,000원 할인 (쿠폰, 3만원↑)
  • 예스24우리v카드 知 10,000원 청구할인 (4만원↑ 추가 1만원 청구할인, 이벤트 기간내 1회)
  • 카카오뱅크 3,000원 할인 (캐시백, 3만원↑, 월1회)
  • 페이코 500원 할인 (3천원↑, 월3회)
배송비
해당 도서 포함 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
  • 주문수량
tvN 비밀독서단 추천도서
지역변경
구매혜택 펼치기/닫기
    • 카드할인|카카오뱅크 3천원 캐쉬백(1/31까지)

    • 카드할인|BC카드 3만원 결제 시 3천원 할인(12/31까지)

    • 간편결제|네이버페이 1% 추가적립(12/31까지)

    • 간편결제|페이코 최대 6,500원 즉시할인(12/31까지)

품목정보 펼치기/닫기
출간일 : 2003년 09월 05일

301쪽 | 295g | 128*188*30mm
ISBN-13 9788972976196
ISBN-10 897297515X
책소개 펼치기/닫기
  • 브라질 최고의 작가로 평가받는 바스콘셀로스의 대표적 작품이자, 세계 21개국에 번역되어 널리 읽히고 있는, 너무나 잘 알려진 성장소설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다섯 살 소년 '제제'를 통해 사랑의 문제, 인간 비극의 원초적인 조건, 인간과 사물 또는 자연의 교감, 어른과 아이의 우정 등을 잔잔한 어조로 이야기하고 있다.

    후기에서 역자는, 데모와 시위로 점철되던 청년 시절 서툴지만 좋은 작품을 번역한다는 기쁨으로 대학노트 두권에 옮겨 놓았던 이 책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에 대한 추억과, 제제의 나라 브라질로 건너가 라임오렌지와 따마린두(타마린드)와 고이아바(구아버) 등의 과일을 먹어 보고 제제가 좋아하는 '늘어진 마리아' 젤리도 맛본 후 다시 기존의 오역과 빠진 부분을 바로잡아 최초로 완역판을 내놓게 된 기쁨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책에는 삽화가 수록되어 있으며, 양장으로 예쁘게 만들었다.
저자 소개 펼치기/닫기
  • 저 : J.M. 바스콘셀로스 관심작가 알림신청 조제 마우로 데 바스콘셀로스는 1920년 리오데자네이로의 방구시에서 포르투갈계 아버지와 인디언계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라모스와 링스 도 레고의 작품에 심취하여 문학에 뜻을 두고 초현실주의적인 수법으로 작품을 썼다. 그의 작품은 장면을 독자로 하여금 명확히 상상할 수 있게 하는 회화적이고 투명한 언어를 구사하고 있다.

    작가로서의 큰 성공을 가져다 준 작품인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는 1968년 간행 당시 유례없는 판매기록을 세웠으며 영화화되기도 하였고 브라질 국민학교 강독시간의 교재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주요 작품으로 『성난 바나나』『백자 흙』『앵무새』『얼간이』 등이 있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는 브라질 최고의 작가로 평가받는 바스콘셀로스의 대표적 작품이자, 세계 21개국에 번역되어 널리 읽히고 있는, 너무나 잘 알려진 성장소설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다섯 살 소년 '제제'를 통해 사랑의 문제, 인간 비극의 원초적인 조건, 인간과 사물 또는 자연의 교감, 어른과 아이의 우정 등을 잔잔한 어조로 이야기하고 있다.

    바스콘셀로스의 인생에서 슬픔이란 우리가 이성을 갖게 되고, 인생의 양면성을 발견함으로써 동심의 세계를 떠나는 그 순간에 느끼게 되는 것이라고 말한다. 또 인생의 아름다움은 꽃과 같은 화려함이 아니라 강물에 떠 다니는 낙엽과 같이 조촐한 것이며 사랑이 없는 인생이란 얼마나 비극적인 것인가를 역설하고 있다. 사랑의 결핍이란 결국 어른들의 상상력의 결핍과 감정의 메마름이 원인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어린 소년 '제제'를 통해 현실 생활에 의해 황폐해져 가는 인간의 메마른 감정 세계를 동심으로써 구제하기를 호소하고 있다.

    작가 바스콘셀로스는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를 출간하고 나서 6년 만인 1974년에 『햇빛사냥』을 선보였다. 『햇빛사냥』은 십대에 접어든 제제가 라임오렌지나무 대신 아담을, 뽀르뚜가 대신 모리스를 가슴 속에 키우면서 밝음과 용기를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도 제제는 여전히 풍부한 감수성과 주체할 수 없는 장난기를 지닌 소년으로 그려진다.

    『햇빛사냥』이 출간되자마자 문학평론가인 하이디 M. 조프리 바로소는 『햇빛사냥』의 출간을 이렇게 평했다.

    "우리는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를 통해 제제를 알게 되었고 그와 함께 아름다운 우정을 꽃 피워 나갔다. 우리의 마음을 뿌듯하게 했던 그 귀여운 주인공이 시와 환상의 길을 열어 준 것이다. 그러나 그 책을 읽자마자 아쉽게도 제제와 헤어져야 했다. 하지만 작가는 자신의 유년기와 사춘기를 떠올리는 제제의 새로운 모험담을 우리에게 선물한다. 그것이 바로 『햇빛사냥』이다. …… 이 책은 『나의 라임오렌지나무』이후로 제제가 돌아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리던 독자들에게는 기쁜 소식이 될 것이다."
  • 그림 : 김효진 한국종합예술학교 미술원을 졸업하였고 『나의 라임오렌지나무』삽화 공모에 당선되었다.
  • 역자 : 박동원 한국외국어대학교 포르투칼어과를 졸업하고 브라질 교황가톨릭대학(PUC-SP)에서 문학을 전공하였다. 현재 외교통상부에서 국익을 위해 일하고 있다.
회원리뷰 (80)평점4점 바로가기
한줄평 (56)평점4점 바로가기
목차 펼치기/닫기
출판사 리뷰 펼치기/닫기
어린이 독후감 (122) 바로가기
관련분류 펼치기/닫기
배송/반품/교환안내 바로가기
업체공지사항 펼치기/닫기
이 상품의 중고상품 정보
이 상품을 구매한 고객의 다른 구매 상품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