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수입
공유하기

직수입도서 배송지연 안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현지 지연 및 통관 지연으로 배송이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

직수입도서 배송지연 안내 닫기
직수입일서

ノルウェイの森(下)

[ 講談社文庫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리뷰 총점10.0 리뷰 2건 | 판매지수 978
정가
8,050
판매가
7,240 (10% 할인)
YES포인트
내 주변 사물들 - 탁상시계/러그/규조토발매트/데스크정리함/트레이/유리머그컵
6월 전사
6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4년 09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296쪽 | 106*148*14mm
ISBN13 9784062748698
ISBN10 406274869X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デビュ-25周年記念。文字が大きくなった?行本表紙と同じデザインの文庫カバ-に?更。1987年に?表されたあの赤と?の表紙が文庫サイズに。文字組みもゆったりと?みやすくなりました。

저자 소개 (1명)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무라카미 하루키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도****트 | 2020.08.2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 책은 아직 미숙하고 사랑에 목마른 한 청년의 이야기를 담은 책입니다. 와타나베가 만났던 여자들, 그들과의 이야기를 담백하고 무덤덤한 어투로 내뱉는 서술방식이 맘에 들었습니다. 젊음의 한창에 너무나도 많은 일을 겪어버린 주인공의 모습은 가히 아름답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은 번역본으로도 충분한 감동을 느낄 수 있지만 역시 원본으로 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리뷰제목
이 책은 아직 미숙하고 사랑에 목마른 한 청년의 이야기를 담은 책입니다. 와타나베가 만났던 여자들, 그들과의 이야기를 담백하고 무덤덤한 어투로 내뱉는 서술방식이 맘에 들었습니다. 젊음의 한창에 너무나도 많은 일을 겪어버린 주인공의 모습은 가히 아름답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은 번역본으로도 충분한 감동을 느낄 수 있지만 역시 원본으로 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ノルウェイの森(下)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r********2 | 2017.03.14 | 추천2 | 댓글0 리뷰제목
이 책을 읽으면서 10년 전 내 모습을 자주 떠올렸다.이 소설속에 나오는 '오오츠카역'이 내가 10년 전 줄곧 다녔던 곳이었기때문이다.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역에서 조금 걸어나오면 서점이 있고 그 옆에 맥도날드가 있고.그때 그 맥도날드 한 구석 자리에 앉아서 책을 펴고 공부하던 나의 모습이 떠오른다.누구보다 일찍 일어나 이케부쿠로역에서 오오츠카역까지 걸어와서 그 곳에 앉아;
리뷰제목

이 책을 읽으면서 10년 전 내 모습을 자주 떠올렸다.이 소설속에 나오는 '오오츠카역'이 내가 10년 전 줄곧 다녔던 곳이었기때문이다.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역에서 조금 걸어나오면 서점이 있고 그 옆에 맥도날드가 있고.그때 그 맥도날드 한 구석 자리에 앉아서 책을 펴고 공부하던 나의 모습이 떠오른다.누구보다 일찍 일어나 이케부쿠로역에서 오오츠카역까지 걸어와서 그 곳에 앉아 공부를 하고있으면 어느 한 아르바이트 여학생이 어리숙한 일본어로 쪽지를 남겼던 기억도.'열심히 하는 모습 보기 좋아요.'아마 그 아이도 어느 나라에서 온 유학생이었을것이다.참 고마웠다.그 아이가.이제 어쩌면 한 아이의 엄마가 되어있을수도 있을 그 아이는 내게는 앞으로도 영원히 스무살 앳된 모습 그대로 기억될것이다.

 

댓글 0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한줄평 (3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슬프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미**다 | 2020.04.01
평점5점
기사단장 살인 보다 재미있음.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j****1 | 2017.07.01
평점5점
참 고마웠다.그 아이가.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r********2 | 2017.03.14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24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