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강력추천
공유하기
외서

A Man Called Ove

[ Paperback, Reprint Edition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리뷰 총점8.8 리뷰 14건 | 판매지수 2,628
주간베스트
문학/소설 99위
정가
20,300
판매가
14,210 (30% 할인)
YES포인트
시원한 여름을 위한 7월의 선물 - 동물 이중 유리컵/문학 아크릴 화병/썸머 보냉백/이육사 여름담요
만년 버킷리스트, 원서 한 권 완독하기
거리를 둘 때, 혼자 하기 좋은 취미 생활! 방구석 문화탐방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05월 05일
쪽수, 무게, 크기 368쪽 | 290g | 135*208*30mm
ISBN13 9781476738024
ISBN10 1476738025
렉사일 870L(GRADE5~9)?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30초마다 웃음이 터지는 시한폭탄 같은 소설
시종일관 유쾌하고, 불현듯 감동적인 소설이 온다

역사상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 오베는 스웨덴의 무명작가 프레드릭 배크만(Fredrik Backman)을 일약 스타 작가로 만든 데뷔 소설 『오베라는 남자 A man called Ove』의 주인공이다. 주변 모든 사람들에게 까칠하고 버럭버럭 화를 내는 오베의 모습에 웃음이 나오다가도, 아내를 그리워하며 자살을 준비하는 모습에 코끝이 찡해지기도 한다. 하지만 자살을 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를 챙기며 ‘물건 하나 제대로 못 만드는 세상’이라며 투덜대는 모습은 또다시 배꼽을 잡게 만든다.

이웃집에 이사 온 30세 부부와 어린 딸들에게 역시 까칠한 이웃 아저씨이지만, 점점 마음을 열어가며 무심한 듯 챙겨주는 모습에 문득 어린 시절 할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그리고 40년 가까운 세월 동안 거의 매일 티격태격하며 지내온 친구 루네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소중한 사람을 진국으로 아낄 줄 아는 ‘상남자’를 떠올리게 한다.

이웃집에 이사 온 ‘이상한’ 가족들 때문에 자살도 마음대로 못하는 오베. 과연 그는 희한한 이웃들과 성가신 고양이의 기상천외한 방해공작, 관료제의 로봇 하얀 셔츠들의 도발을 물리치고 무사히 아내 곁으로 갈 수 있을까? 아니면 자신의 일상에 생기기 시작한 균열을 받아들이고, 하얀 셔츠들로부터 루네를 지켜낼 수 있을까?

스웨덴에서 온 이 재기발랄한 소설은 읽는 내내 터져 나오는 웃음을 멈출 수 없게 한다. 그러다가 불쑥 코끝을 찡하게 하고,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 나서는 따뜻해진 마음을 어찌할 줄 몰라 옆 사람에게 ‘오베의 매력에 대해’ 말하게 하는 마법 같은 소설이다. 스웨덴의 한 블로거를 일약 스타 작가로 만든 데뷔 소설 『오베라는 남자』는 ‘스칸디나비아식’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In this bestselling and "charming debut" ("People") from one of Sweden's most successful authors, a grumpy yet loveable man finds his solitary world turned on its head when a boisterous young family moves in next door.

Meet Ove. He's a curmudgeon--the kind of man who points at people he dislikes as if they were burglars caught outside his bedroom window. He has staunch principles, strict routines, and a short fuse. People call him "the bitter neighbor from hell." But must Ove be bitter just because he doesn't walk around with a smile plastered to his face all the time?

Behind the cranky exterior there is a story and a sadness. So when one November morning a chatty young couple with two chatty young daughters move in next door and accidentally flatten Ove's mailbox, it is the lead-in to a comical and heartwarming tale of unkempt cats, unexpected friendship, and the ancient art of backing up a U-Haul. All of which will change one cranky old man and a local residents' association to their very foundations.

A feel-good story in the spirit of "The Unlikely Pilgrimage of Harold Fry" and "Major Pettigrew's Last Stand," Fredrik Backman's novel about the angry old man next door is a thoughtful exploration of the profound impact one life has on countless others. "If there was an award for 'Most Charming Book of the Year, ' this first novel by a Swedish blogger-turned-overnight-sensation would win hands down" ("Booklist," starred review).

저자 소개 (1명)

회원리뷰 (14건) 리뷰 총점8.8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A Man Called Ove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골드 c**********2 | 2019.06.08 | 추천0 | 댓글1 리뷰제목
영화는 재밌게 봤거든요. 감동적이어서 울기까지 했네요 ㅋㅋㅋ 하지만 책은 왜 눈에 안들어오는건지....................구매만 하고 지금 전시용으로 두고 있네요 책이 두껍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이 책은 영화로 보는게 더 좋을 듯 합니다. 물론 영화보다 책을 선호하는 분들께는 뭐라 할 말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영화로 보시라고 말씀 드리고 싶네요;
리뷰제목

영화는 재밌게 봤거든요.

감동적이어서 울기까지 했네요 ㅋㅋㅋ

하지만 책은 왜 눈에 안들어오는건지....................

구매만 하고 지금 전시용으로 두고 있네요

책이 두껍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이 책은 영화로 보는게 더 좋을 듯 합니다.

물론 영화보다 책을 선호하는 분들께는 뭐라 할 말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영화로 보시라고 말씀 드리고 싶네요

댓글 1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A Man Called Ove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M******e | 2018.03.16 | 추천1 | 댓글1 리뷰제목
I had planned to read this book in Korean first, but for some reason, I wanted to start reading English edition. I didn't realize how much I missed reading original English books until I finished reading "A Man Called Ove." I am absolutely in love with the author, Fredrik Backman. Such a sweet, well written of despair and hope, so hilarious here and there. W;
리뷰제목

I had planned to read this book in Korean first, but for some reason, I wanted to start reading English edition. I didn't realize how much I missed reading original English books until I finished reading "A Man Called Ove."

I am absolutely in love with the author, Fredrik Backman. Such a sweet, well written of despair and hope, so hilarious here and there. When I was reading a book, I couldn't stop having a grin on my face.

The first book I read written by this author was "My Grandmother Asked Me to Tell You She's Sorry" and after reading that book, I immediately fell in love with him. So I started tracing the books he had written and wanted to read all his books. So far I read "My Grandmother Asked Me to Tell You She's Sorry", "Britt-Marie Was Here", and this "A Man Called Ove" and I plan to read more.

This book is about a man, named Ove, pronounced as oova, who seemed to be always angry, unfriendly, has a short temper, and sets strange rules about things that common people don't consider much in a daily basis. Throughout the book, Ove speaks about how much he misses his wife so much and it gave me a heartache. But I couldn't help myself not thinking if I die first before my husband in the future (sooner or later, we all die after all), would he miss me like Ove misses his wife or vice versa? hmmmm I am not too sure if he or I can say yes to that question. I should start to live differently, more loving and caring. We are all capable of loving and being loved.
The great thing about this book is that pretty much anyone and everyone can enjoy. Life is indeed a strange thing, it fulfills more when people who you love are around. As soon as I finished the book, I searched Saab since they are not around on the road much. If I happen to spot Saab on the street, probably the first thing comes up to my mind will be Ove. Great book! Enjoyed reading it very much.

댓글 1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당신은 오베라는 남자를 모른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i**********e | 2017.05.2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TV에서 교양 프로를 즐겨보던 중 이 책을 알게 되었다. 따뜻한 느낌의 스토리를 들어보니 읽어보고 싶어졌다. 한국 번역서는 표지나 색감이 굉장히 예쁘다. 그런데 홀로 서 있는 노인의 뒷모습을 그려낸 영어 번역서의 표지가 왠지 더 끌린다는 이유로 이 책을 샀다. 책이 전체적으로 굉장히 고급스럽다. 표지도, 속지도 질이 좋고, 무엇보다 글씨체가 예쁘고,;
리뷰제목

TV에서 교양 프로를 즐겨보던 중 이 책을 알게 되었다. 

따뜻한 느낌의 스토리를 들어보니 읽어보고 싶어졌다. 

한국 번역서는 표지나 색감이 굉장히 예쁘다. 

그런데 홀로 서 있는 노인의 뒷모습을 그려낸 영어 번역서의 표지가 왠지 더 끌린다는 이유로 이 책을 샀다. 


책이 전체적으로 굉장히 고급스럽다. 

표지도, 속지도 질이 좋고, 무엇보다 글씨체가 예쁘고, 크기가 적당하다. 

편집이 아기자기하고 사랑스러운 느낌?


사실 책을 사 놓고, 읽기 전에 영화를 먼저 봤다. 

글쎄... 입소문이 많았고 영화 사이트에서 평점도 좋고 해서 많은 기대를 하긴 했었다. 

내 취향의 장르이기도 하고, 잘 만들어진 영화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아무런 감흥이 없었다. 

작품이 실망스러운 게 아니라, 

높았던 기대와는 달리 전혀 감흥이 없었던 나의 반응이 실망스러웠다. 

그래선지 책에 대한 기대도 약간 떨어졌고 

책을 펼치는 걸 자꾸 미루다보니 몇달이 지나고 말았다. 

첨엔 그냥 영화나 보고 말걸 책은 괜히 샀나 하는 생각까지 했었던...

하지만 역시 원작을 읽어서 실망스러운 경우는 거의 없다.

역시 책으로 더 디테일한 감정들을 느끼는 것 만큼 좋은 건 없는 것 같다. 

영상으로는 담을 수 없는 수많은 감정들을 디테일하게 표현하는 것이

글로는 얼마든지 가능하니까 말이다.


요즘 세상에서는 살아가기 힘든 그의 우직함과 대쪽같은 성격, 고집스러움, 신념!

우리가 가져야 하지만 차마 갖지 못하는 아름다운 모습이 아닐까. 

단! 과한 건 좋지 않으니 적당히!


책의 마지막 부분을 읽으면서 묘한 감정이 들었다. 

건조한 장면인데 피식 웃음이 나오면서 괜히 가슴이 찡~해지는...

가끔 지루할 때도 있었는데, 이 마지막 부분을 보려고 열심히 읽었나 싶은... 

암튼 좋았다! ^^


오베...  그는 누구에게나 까칠한 고집쟁이 영감이다.

하지만 그가 살아온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면

당신은 오베라는 남자를 모르는 것이다.

오베라는 남자를 함부로 판단히지 말기를...


아오! 그놈의 men in white shirts! 확~ 마!



... Then one morning he boarded a train and saw her for the first time. 

That was the first time he'd laughed since his father's death. 

And life was never again the same. 

People said Ove saw the world in black and white. 

But she was color. All the color he had. -p.45


Ove talked less and less and did more and more. - p.73


Men are what they are because of what they do. Not what they say. -p.78


... With those red shoes and the gold brooch and all her burnished brown hair. 

And that laughter of hers, which, for the rest of his life, would make him feel as if someone was running around barefoot on the inside of his breast. 

She often said that "all roads lead to something you were always predestined to do." And for her, perhaps, it was something. 

But for Ove it was someone. -p.79


Ove had never been asked how he lived before he met her. But if anyone had asked him, he would have answered that he didn't. - p.131

But if anyone had asked, he would have told them that he never lived before he met her. And not after either. - p.136



And when one of her girlfriends asked why she loved him she answered that most men ran away from an inferno. But men like Ove ran into it. -p.151



"Loving someone is like moving into a house," Sonja used to say.

"At first you fall in love with all the new things, amazed every morning that all this belongs to you, as if fearing that someone would suddenly come rushing in through the door to explain that a terrible mistake had been made, you weren't actually supposed to live in a wonderful place like this. Then over the years the walls become weathered, the wood splinters here and there, and you start to love that house not so much because of all its perfection, but rather for its imperfections. You get to know all the nooks and crannies. How to avoid getting the key caught in the lock when it's cold outside. Which of the floorboards flex slightly when one steps on them or exactly how to open the wardrobe doors without them creaking. These are the little secrets that make it your home." ...... "sometimes I wonder if there's anything to be doen, when the whole foundations are wonky from the very start."

-p.305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8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재미 감동 모두를 주는 책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h********7 | 2020.01.26
구매 평점2점
영화는 재밌었으나, 소설은..........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c**********2 | 2019.06.08
구매 평점4점
영화먼저보고 구매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블**사 | 2019.03.06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21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